인크레더블 버거 - 맘스터치 2019년 음식



3일 전에 나온 11월 맘스터치 신메뉴 '인크레더블 버거'.

가격은 단품 4900원. 세트 가격이 6900원이라 현재 시판되는 맘스터치 세트 메뉴 중 가장 비싼 값을 자랑해서,

세트는 차마 못 시키고 단품으로 주문했다.


봉지 개봉!

햄버거 높이가 상당한데, 맘스터치 전 햄버거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빵뚜껑 분리!

내용물은 빵+닭다리살 패티+슬라이스햄+계란 후라이+양파+피클+양상추+특제 소스.


컷팅칼로 일도양단!

본래 햄버거 반으로 자른 샷 찍을 때는 햄버거를 세워 놓고 찍었는데..

이 인크레더블 버거는 높이가 워낙 높다 보니 세우면 흔들거리다가 무너져서, 결국 눕혀서 찍었다.


한 조각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기본적으로 닭다리살 패티를 쓴 게 싸이버거를 베이스로 하고 있는데, 특제 소스가 들어가서 소스가 싸이버거의 것과 약간 다르다.

머스타드+아일랜드 드레싱을 섞은 느낌인데 새콤달콤한 맛이 강조된 느낌이다.

슬라이스햄이 들어간 건 '화이트 갈릭 버거'나 '햄 치즈 휠렛 버거'를 생각나게 한다.

근데 사실 이 제품의 핵심은 바로 '계란 후라이'인데 이게 진짜 신의 한수라고 할 만큼 맛의 화룡점정을 찍는다.

햄버거 속재료로서 내용물을 볼륨업시키고, 계란 후라이 자체적으로도 충분히 맛있는데 다른 재료들하고 같이 먹으면 더 맛있다.

맥도날드 '시그니처 버거' 같은 경우도 계란이 들어가지만.. 그쪽은 쇠고기 패티라서, 순살 치킨 패티하고는 또 다른 느낌이라서 치킨버거가 주력인 맘스터치의 개성을 살린 제품으로 다가온다.

양상추+피클+양파 등 야채도 많이 들어가 있어서 후레쉬한 맛도 있는데 그게 햄, 계란과 궁합이 좋다. 치즈가 들어가지 않은 게 오히려 다행이랄까. 치즈가 들어갔으면 그 후레쉬한 콤보 맛이 옅어졌을 것 같다.

아쉬운 점은 속재료가 많이 들어간 건 좋은데 그만큼 상대적으로 햄버거 높이가 높아서, 먹다 보면 재료가 흘러 내린다는 점이다.

속재료의 양 만큼 위 아래로 받치는 빵을 좀 큰 사이즈의 것을 사용했으면 그나마 나았을 것 같은데..

빵 크기는 기존의 싸이버거와 동일한데 속재료는 그 배로 증가됐으니, 뭔가 빵이 버티지 못하는 느낌이다.

아무튼 1개만 먹어도 속이 든든할 정도로 양이 많고 맛도 좋아서 이번 신메뉴는 확실히 괜찮은 것 같다.

가격이 좀 센 편이고, 먹기 불편한 구석이 있긴 한데 이 정도의 양과 맛이라면 그런 단점을 상쇄하고도 남는다.

치즈 베이컨 버거와 마살라 버거의 부진을 딛고, '맘스터치 부활!'이라고 외칠만 하다.


덧글

  • 시몬벨 2018/11/16 22:02 # 삭제 답글

    저거 아무리봐도 한입에 씹을 수 있는 사이즈가 아닌데...분리해서 먹으면 모를까
  • 잠뿌리 2018/11/18 21:12 #

    햄버거 높이가 높아서 한 입에 먹으려면 손으로 누를 수 밖에 없었습니다.
  • 역사관심 2018/11/17 04:42 # 답글

    이거 하나 먹으면 한끼는 스킵해야 할듯.
  • 잠뿌리 2018/11/18 21:12 #

    하나 먹어도 속이 든단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32807
5215
947623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