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탄면 - 탄탄면 공방 2019년 음식



지난 일요일에 서울 올라온 친구 부천에서 만나 고베 규카츠 1차로 먹고, 배가 덜 차서 2차로 방문해 얻어 먹은 탄탄면.

체인점인 것 같고, 생활의 달인 등 TV 방송을 탄 곳으로 유명한 곳인 듯 싶은데 이번에 처음 가봤다.

자판기에 직접 결재를 해서 식권 구입해 카운터에 앉아서 음식을 받아 먹는 곳인데 주방이 맞은 편에 곧바로 보이는 일식집 인테리어라 인상적이다.


주문한 음식은 탄탄면! 가격은 8000원.


먼저 국물부터 한 숟가락 떠서 한 입 후루룹!


이어서 면발도 한 젓가락 집어 들어 두 입째 후루룹!

흠. 땅콩, 캐슈넛 등의 견과류가 들어갔다고 하는데 확실히 국물 맛이 땅콩 스프 같은 느낌이 난다.

고소하고, 담백하면서 걸쭉하다. 근데 약간 간이 연해서 심심한 맛이랄까.


탄탄면이 두 가지 맛이 있다는데 자리마다 배치된 다진 마늘을 넣으면 맛이 확 달라진다고 한다.

같이 간 친구 조언에 따라 처음에는 탄탄면 기본 스프 맛을 맛보고, 곧바로 마늘을 첨가해 봤다.


마늘 첨가 후 다시 한 젓가락 집어 들어 세 입째 후루룹!

오오!

확실히 맛이 변했다! 진짜 신기할 정도로 맛이 확 변했다.

앞의 맛이 땅콩 스프였던 것에 비해 마늘 첨가 후에는 매콤한 맛이 확 올라오면서 뭔가 맛이 깊이 있게 변했다.

이 매콤한 맛이라는 게 한국 매운 라면이나 매운탕의 얼큰한 매운 맛이 아니라, 사골+마늘 베이스라 걸쭉한 국물에 매콤달콤한 맛이라서 입에 잘 맞았다.

마늘 넣기 전과 넣은 후의 차이가 엄청 큰데. 개인적으로는 넣은 후의 맛이 더 좋았다.


보통, 다른 곳에서는 밥과 탄탄면이 동시에 나오는데. 여기선 나중에 밥 공기를 추가로 주문해서 먹는 리필 방식이다.


고슬고슬한 밥을 통째로 말아서 한 숟가락 떠서 한 입 덥석!

밥 말아먹는 것도 맛있다!

밥 말아먹기 딱 좋은 국물이랄까. 테이블마다 배치된 기본 셀프 반찬이 볶음김치인데 밥 말아먹을 때 볶음김치도 같이 넣어서 먹으면 딱 좋다.

사골 육수의 특징상 살짝 느끼할 수 있는 걸, 볶음김치의 매콤한 맛이 느끼함을 싹 잡아준다.

일본식 라멘 자체를 몇 번 먹어본 적이 없긴 한데, 탄탄면 맛이 이 정도인 줄은 몰랐네. 돈코츠 라멘보다 더 좋구먼.

기회가 되면 또 먹어보고 싶다.


덧글

  • 핑크 코끼리 2018/11/14 10:07 # 답글

    탄탄면 좋아하는데 맛나 보이네요 ㅠㅠ
  • 잠뿌리 2018/11/14 22:34 #

    맛있습니다. 한번쯤 먹을 만 하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11368
7039
934953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