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2018) 2018년 개봉 영화




1986년에 ‘이혁수’ 감독이 만든 동명의 영화를, 2018년에 ‘유영선’ 감독이 리메이크한 영화.

내용은 ‘이경진’ 대감의 집안에서 첫째 아들과 둘째 아들이 장가를 갔다가 신부와 첫날밤을 치룬 후 귀신에게 차례대로 목숨을 잃고, 셋째 아들 ‘이명규’만 남았는데. 대감의 후처인 ‘신씨 부인’이 마지막 남은 아들을 위해 계집종 ‘옥분’을 사와서 명규로 위장시켜 귀신의 제물로 바치게 하려다가, 절에 피신해 있던 명규가 귀신을 물리치는 보검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와 옥분을 미끼로 삼아 귀신을 불러내 물리쳐 했다가 역으로 죽음을 당한 후. 명규와의 첫날밤에 임신을 한 옥분이 집안의 셋째 며느리 대접을 받지만 귀신의 복수가 계속 이어지는 이야기다.

본편 스토리는 원작과 거의 비슷하지만 스토리 구성과 극 전개는 독립적인 작품에 가까울 정도로 오리지날 스토리로 재구성됐고, 캐릭터는 누구 하나 원작을 따라가지 않고 전부 재해석됐다.

작중 여주인공 ‘옥분’ 배역을 맡은 ‘손나은’은 본작에서 발연기를 선보인다. 주인공인 것 치고 대사 분량이 그렇게 많지가 않은데도 불구하고, 그 얼마 남지 않은 대사를 문자 그대로 국어책 읽기를 시전해서 극의 몰입을 방해한다.

캐릭터 자체도 재해석됐는데 이게 되게 애매한 느낌을 준다.

천애 고아 출신으로 양반댁 자제의 후손을 잉태하여 배 속 아기를 사랑으로 키우는 게 아니라, 아기가 곧 힘이라고 생각하며 신분상승 욕망을 품고 있어, 작중에 위험하니 떠나란 무당의 경고를 몇 번이나 무시해서 뭔가 주인공 같은 느낌이 전혀 안 든다.

감독 인터뷰에서는 요즘 시대 정서에 맞는 능동적인 여인상으로 그렸다는데.. 그게 태중의 아기를 비트 코인 삼아 귀신의 집에서 존버하는 거라니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

원작에서 귀신을 제압하는 만(卍)자 낙인이 가슴에 새겨진 반면. 본작에서는 어깨에 새겨졌고, 옥분이 어린 시절 절에 들어가 어깨에 만자 낙인을 새기고 귀신을 제압하는 과거 설정까지 추가되어 회상 씬으로 나오지만.. 그렇게 거창하게 벌려 놓은 것 치고는 작중에서 만자 낙인 비중은 상당히 낮아졌고. 시아버지의 정신이 돌아온 이후에는 아예 본편 안에서 완전 사라진다.

본래 원작에서 만자 낙인은 시어머니 귀신을 퇴치하는 결전 병기 역할을 하기 이전에, 귀신이 시어머니로 변신한 이유를 제공하는 역할을 했는데. 옥분에게 만자 낙인이 있어서 귀신이 접근을 하지 못하니 시어머니로 변신해서 접근하는 것이었다.

근데 본작에서는 그런 설정이 사라져서 귀신이 시어머니로 변신한 이후에는 그냥 주변 사람들 해치다가, 곧바로 무당을 치러가기 때문에 무당이 시간 끄는 사이 옥분이 빈집털이 들어가는 전개로 이어져서 옥분의 존재감이 대폭 낮아졌다.

본작의 가장 큰 문제는 귀신의 타겟이 되어 그 위협과 공포에 시달려야 할 옥분이 오히려 타겟에서 완전히 제외된 점이다.

옥분의 시댁 사람들이 죄다 죽어나가는데도 불구하고, 옥분은 타겟팅되지 않아서 아예 스스로 위험에 뛰어드는 전개라서 극적 긴장감이라는 게 전혀 없다.

시댁 식구들 몰살 루트 같은 경우도. 코렁탕 데드씬 이외에는 별로 인상적인 게 없고, 작중 인물도 하나 둘씩 차례차례 죽이는 게 아니라 후반부에 한 번에 몰아서 싹 다 죽이기 때문에 공포의 밀도가 매우 떨어진다.

귀신이 주는 공포에 집중하기도 모자랄 판에 이상한 쪽으로 방향을 틀어서 임신 설정에 집요하게 집착하고 있다.

임신한 옥분을 중심으로 임신하지 못한 첫째 며느리, 둘째 며느리, 시어머니의 신경전과 암투에 집중하면서 뜬금없이 시어머니로 변신한 귀신이 임신을 하고. 그 귀신이 죽기 전에 임신했다는 설정이 나오고. 귀신이 아이를 낳아 그 아이로 하여금 세상을 어지럽혀 복수하겠다는 말도 안 되는 계획부터 귀신이 낳기로 한 귀신 아이가 여주인공에게 잉태되어 인간 아이로 환생했는데 전생의 친모인 귀신을 찾아가는 게 에필로그를 장식하니, 이게 도대체 뭐하자는 건지 모르겠다.

거기다 작중에 귀신인 ‘월아’도 캐릭터 자체가 원작과 좀 다른 재해석이 이루어졌는데 그게 또 이상하게 나온다.

‘이경진’ 대감의 아이를 잉태했으니 안방마님 자리를 달라고 하면서 대뜸 역적모의한 걸 못 들은 척 해주겠다고 딜을 걸었다가 화를 자초했는데. 원귀가 되어 원수를 몰살시켰는데도 한풀이를 못했다며 세상을 어지럽히겠다고 선언하니, 이리 보고 저리 봐도 피해자 포지션은 아닌데 존나 원통하게 죽었다고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끝까지 자기 합리화를 하고 있어서 캐릭터가 너무 이상하다.

원작에 자신의 목숨을 바쳐 옥분을 구한 머슴 ‘떡쇠’는 본작에서 전혀 나오지 않고, ‘연두’라는 젊은 머슴 캐릭터가 새로 나오긴 하지만 둘째 며느리에게 겁간 당하는 역할로만 나와서 비중이 단역 수준에 그친다.

원작에 나오지 않는 본작만의 오리지날 캐릭터로 ‘해천비’라는 무당이 나오는데 옥분에게 경고도 하고 방비도 알려주고 귀신 퇴치에 큰 도움을 주는 것 등등. 대활약하며 남자 주인공 포지션을 맡고 있다.

장발 포니테일의 꽃미남 무당이라서 공포 영화 분위기랑 전혀 매치가 안 되는 문제가 있어서 대체 왜 나온 건지 알 수가 없었는데.. 쭉 보다 보면 얘가 없으면 스토리가 진행이 안 될 정도로 스토리 기여도가 높은 편이라서 자기 밥값은 충분히 했다.

스토리적으로는, ‘이 집에 들어온 자. 살아나갈 수 없다!’부터 시작해서 ‘들은 것을 말하지 말고, 본 것은 기억하지 말라’라고 존나 가오 잡는 것에 비해. 집안에 무슨 대단한 비밀이 숨어 있는 것도 아니고, 집안에 발을 들여 놓은 사람 전부 다 죽는 것도 아니라서 진짜 입만 존나 터는 허세로 가득하다.

그 스토리를 온전히 살리기 위해서는 시어머니 귀신에 초점을 맞춰서 시집살이+귀신의 공포/위협+집안의 불온한 분위기의 세 가지 요소가 콤비네이션을 이루어야 하는데.. ‘시집살이’ 설정은 완전 아웃됐고. 사람들이 너무 빨리, 그것도 한 번에 죽어서 귀신의 공포/위협을 느낄 시간도 없이 급전개가 되었으며, 작중 인물의 행동반경이 너무 좁아서 집안 배경의 공포 이미지도 부각시키지 못해 완전 꽝이다.

연출적으로는, 초반부에는 타이틀 그대로 귀신의 울음 소리(곡소리)가 자주 들리고. 돌무덤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며, 귀신의 등장 전조로 빨간 조명을 비추는 것 등을 보면 클래식한 느낌이 들어서 ‘전설의 고향’ 같은 느낌을 줄 것 같다는 기대감을 품게 하지만 중반부 이후에는 그런 게 전혀 없다.

작중 불온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게 순수하게 구성, 연출, 시점으로 승부를 본 게 아니라 밑도 끝도 없이 BGM을 깔아 놓고 화면을 느릿느릿하게 움직여서 별 다른 기교 없이 요행을 바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점프 스케어 씬도 월아 귀신이 신씨 부인으로 변신하기 전에 사람들 습격할 때 몇 번 나온 게 끝이고. 신씨 부인으로 변신한 후에는 점프 스케어 씬 자체가 사라져서 식상한 공포조차 주지 못한다.

공포 부분에서 하이라이트가 되어야 할 곳간 씬만 해도, 조선 시대 배경의 사극 영화인데 야간 투시경 카메라로 어둠 속을 찍어서 굉장히 이질적으로 다가온다. (조선 시대 배경에 파운드 풋티지 장르에나 나올 법한 화면이 나오면 되겠나, 안 되겠나?)

지렁이 국수, 피 막걸리, 시어머니 흡혈 씬 등등. 원작의 대표적인 장면들이 나오긴 하는데. 이게 진짜 마지못해 넣은 수준이라서 뭔가 감독이 원작에 대한 존중도, 애정도, 이해도 없는 것 같다.

결론은 비추천. 원작의 기본적인 스토리 라인을 따라가고 있지만 재구성된 내용과 재해석된 캐릭터가 원작과 괴리감이 너무 크고. 원작이 가진 공포 포인트를 완전히 벗어나 임신 설정에 집착해서 이상한 쪽으로 어긋나 원작 능욕 소리 들어도 할 말이 없는 작품으로, 원작을 모르고 보면 재미없고. 원작을 알고 보면 더 재미없어서 올해 2018년에 개봉한 작품 중 가장 실망스러운 영화다.

여곡성 타이틀을 달고 나올 게 아니라, 임권택 감독의 영화 ‘씨받이(1986)’의 공포 영화 버전으로 나왔어야 할 영화 같다.

여담이지만 본작을 만든 유영선 감독이 이전에 만든 호러 영화는 ‘마녀(2014)’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5851
6216
911337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