볶음밥 - 짜장 & 술판다 2018년 음식


동네 중국집 중에 검색해 보면 중국집 맛집이라고 나왔던 대청화가, 언제부터인지 상호명을 짜장 & 술판다로 바꿔서 뭐가 어떻게 바뀌었는지 궁금해서 마침 밖에서 점심 때워야 할 때가 있어 한 번 매장에 방문해 식사를 주문했다.

짜장면이 3500원인가 해서 제일 저렴하긴 하지만, 중국집에서 제일 선호하는 메뉴가 볶음밥이라서 볶음밥을 주문했다.


홀에서 주문을 하니 나오는 밑반찬.

야채 샐러드, 김치, 단무지, 스프. 의외인 건 샐러드는 둘째치고 스프가 나온다는 거. (물론 오뚜기 스프지만)

단무지를 제외하면 배달시켜 먹을 때는 절대 나오지 않는 것들이라서 나름대로 신선했다.


또 의외인 게 볶음밥에 곁들여 나오는 국이 계란국이라는 점이다.

보통은 짬뽕 국물이 주로 나오는데. 계란국은 오랜만에 보는 것 같다.


메인 메뉴인 볶음밥 등장! 가격은 5000원.

흠.

일단 음식 외관은 그다지.. 먹음직스러워 보이지는 않는다.

뭔가 그릇도 일반적은 넓은 그릇에 볶음밥이 동그랗게 쌓여 나온 게 아니고 카레 덮밥처럼 나와서 애매한 느낌이네.


아무튼 짜장 소스에 비벼서 한 입 덥석!

맛은 좀 밋밋한 편이네.

볶음밥 내용물이 숙주 나물, 팽이 버섯, 계란이 들어가고. 야채는 후레이크로 튀겨낸 마늘 정도가 전부.

당근 안 들어간 건 좋긴 한데 볶음밥 자체의 맛이 너무 밋밋해서 짜장 소스에 비비지 않면 간이 싱거울 정도다.

밥알 자체는 찰기가 없는 게 딱 볶음밥 스타일의 기본은 하고, 기름기가 적은 건 괜찮지만 맛이 뒷받침을 해주지 않으면 그것도 별 메리트가 없다.

그나마 곱배기 안 시킨 게 다행이라면 다행이랄까. 맛이 그저 그런데 양이 많았으면 다 먹기 힘들었을 것 같다.

중국집이 괜찮은지 아닌지 가늠하는 개인적인 척도가 볶음밥 맛인데 이번 건 좀.. 그냥 짜장면이나 먹을 걸 그랬네.

집에서도 중국집에 주문할 때 배달 업체를 바꿀 때가 됐나. 맛이 실망스럽구먼..


덧글

  • dennis 2018/11/08 14:02 # 답글

    원래 중국집 볶음밥엔 계란국이죠.
    정말 오랫만에 보네요 ^ ^
  • 잠뿌리 2018/11/08 20:03 #

    옛날에는 진짜 짬뽕 국물 대신 계란국 나오는 게 기본이었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2851
6216
911337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