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아게와자루 - 수타 우동 겐 2018년 음식



지난 9월 성남에 거주 중이신 웹툰 작가 지인분 댁에 놀러갔을 때 얻어 먹은 점심.

'수타 우동 겐'이라고 일본식 수타 우동 전문점인데 야탑역 본점에 방문한 것으로, 본점의 역사가 꽤 오래됐다고 한다.

주문한 메뉴는 '가리아게와자루'라고 하는데 가격은 12500원.

메뉴판에는 한글로 붙여져 써 있는데 맞춤법을 적용하면 그냥 가리아게와 자루.

문자 그대로 가리아게(일본식 닭튀김)과 자루 우동 조합이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반찬은 단무지, 고추 피클.

특이하게 단무지가 불그스름한 색인데 처음 봤을 때는 일식집에 나오는 생강 초절임인 줄 알았다.


사이드 메뉴 가리아게가 세트 메뉴로 포함된 건데 사실 세트로 시키나 따로 시키나 금액 차이는 없는 것 같다.

가리아게의 가격은 약 3500원 정도 하는 것 같고. 자루 우동은 1인분에 9000원이었다.

가리아게 맛은 무난한 편. 깔끔한 순살 치킨 느낌이다.


메밀 소바 같이 찍어 먹는 소스가 따로 나왔다.

갈은 무, 고추냉이, 다진 파가 담긴 접시가 따로 나와서 쯔유가 담긴 소스 그릇 안에 입맛대로 섞어서 먹는 방식이다.


자루 우동은 이번에 처음 먹어보게 됐는데 차가운 면 요리로 우동 면발이 갈은 얼음 위에 담겨져 나왔다.

면만 우동 면이지, 메밀 소바 보는 느낌이었다.

면발이 탱글탱글하고 반짝반짝 윤기 나는 게 먹음직스러웠다.


우동 면발 한 젓가락 집어 들어 소스에 푹 담가서,


한 입 덥석!

맛있다!!

소스 자체는 평범한데 면발이 맛있다.

생긴 것만 우동 면발이지. 식감은 떡에 가까웠다.

정확히 말하자면 떡의 끈적거림이 없이 쫄깃함이 부각되어 있어서 식감이 굉장히 좋고 깔끔해서 진짜 먹는 즉시 술술 넘어갔다.

처음부터 끝까지 다 먹는데 젓가락으로 우동 면발을 집을 때 단 한 번도 끊기지 않은 게 놀라웠다.

보통, 일반 우동이 처음 나온 이후 시간이 조금 지나면 면이 퍼지면서 젓가락으로 집어 먹을 때 뚝뚝 끊기던 걸 생각해 보면 이건 컬쳐 쇼크였다.

그리고 언뜻 보면 면발 양이 적은 것처럼 보여도 둘둘 말려져 있는 거라서 한 젓가락씩 집어들 때마다 펴저서 의외로 기본 양 자체는 넉넉한 편이었다.

면발 말아 놓은 것 자체도 되게 깔끔하게 잘해 놓아서 젓가락으로 한 번 집었을 때 딱 한 입 먹을 만큼의 양을 덜어낼 수 있는 구조를 띄고 있어, 면발이 길어 가위로 자르거나 이빨로 끊을 필요가 없는 것도 좋았다.

우동 가격이 거의 10000원대인 게 약간 부담이 될 수는 있는데. 그 가격을 내고 먹어도 아깝지 않을 정도로 면발이 맛있어서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한 번 가보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99942
4942
914135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