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라벨 클래식 버거 세트 - KFC 2019년 음식



KFC의 신메뉴인 '블랙라벨 클래식 버거'. 기존의 클래식 버거에 블랙라벨 치킨 패티를 넣은 것으로 오늘 8월 20일까지,

단품 구매시 세트로 무료 업그레이드 행사를 하고 있어서 점심 때 사먹었다.

단품 가격이 6200원이라 KFC 메뉴 중에 비싼 편에 속하는데 아예 프리미엄 버거를 표방하고 나왔다.


눅눅해서 맛없는 감자 튀김부터 후다닥 해치운 뒤 바로 메인 메뉴인 햄버거 공략에 돌입!


종이 상자 개봉!


빵뚜겅 분리!

내용물은 빵(브리오슈 번)+양상추+적양파+토마토+오이 피클+사과 식초 마요네즈 소스+통다리살 치킨 패티


커팅칼로 일도양단!


한 조각 집어들어 한 입 덥석!

아..

맛이 없다. 상상 이하로 맛이 없다.

일단, 양상추, 적양파, 토마토, 피클이 들어가서 야채는 풍성하고. 사과 식초 베이스의 마요네즈가 야채랑 잘 어울려서 야채 맛은 괜찮은 편인데..

문제는 블랙라벨 치킨 패티. 이게 진짜 에러다.

컷팅칼로 잘랐을 때의 단면도를 보면 고기 함유량이 높은 것 같은데 단면도로 보이는 살이 전부다.

저 부분만 덥석 먹어버리면 뒤에 남는 게 튀김 껍질 뿐이다.

너무 오래 튀긴 건지, 아니면 튀겨 놓은 걸 또 튀긴 건지 모르겠지만 패티의 튀김 상태가 푸석푸석한 게 식감을 매우 떨어트린다.

한 입 물면 바삭한 게 아니라 바스러지는 느낌이랄까.

비슷한 맛을 예로 들면 재래 시장에서 가게 상호명 없는 가게에서 파는 순살 치킨 같다.

앞서 말했듯 안 그래도 고기 함유량이 적고 튀김 껍질만 많은데 그 튀김 맛이 떨어지니 진짜 끔찍하다.

야채만 많으면 뭐 하냐고.. 제일 중요한 치킨 패티가 부실한데.

양심이 있으면 프리미엄 버거를 자처하는 게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할 정도로 비싼 가격 값을 못한다.

지점에 따라서 나오는 제품 수준이 다른 것일 수도 있겠지만, 여기 지점에서 나온 게 워낙 맛이 없어서 다시는 안 사먹을 것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29788
5345
917143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