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동 - 다이꼬지 2019년 음식



먼저 번에 돈코츠 라멘을 먹으러 갔던 다이꼬지에 재방문.

몇 주년인가 기념 행사 할인 메뉴 중 하나인 '규동'을 사먹었다.

규동의 정가는 7500원. 할인 행사 가격은 5900원.

일단 돈코츠 라멘은 좀 기대에 못 미치긴 했지만 그래도 규동은 좀 다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내용물은 소고기+양파+파+당근+참깨+초생강 절임+날계란.


본래대로라면 젓가락으로 떠서 먹겠지만, 한국에서 먹는 것 답게 수저로 비벼서 한 술 크게 떠서 한 입 덥석!

흠.

일단, 소고기 맛은 그냥저냥 보통. 소고기가 차돌박이를 쓴 건지 얇고 부들부들했다.

언뜻 보면 소고기가 많이 들어간 것 같은데 밥 위에 얹은 수준이라 무의식적으로 소고기 몇 점 먹으니 밥이 오히려 남았다.

거의 맨밥에 고기 이외에 다른 재료 비벼먹는 수준이었다.

고기가 워낙 적어서 고기 덮밥보다는, 고기 향이 배인 날계란 비빔밥 먹는 느낌이 든다고 할까나.

소스가 많이 들어간 게 아니라서 밥이 남은 건 쯔유에 비벼 먹는 것도 아니라서 고기 향과 기름의 묵직함, 계란의 담백함만 입안에 남는다.

몇년 전에 먹은 낙성대 지구당의 규동 생각이 절로 났다.

거기 규동은 밥 반. 고기 반에 가격도 일반이 6000원. 곱배기가 7000원이라 저렴하고 계란도 반숙이 들어갔는데..

여긴 역시 규동 전문점이 아니고 이자까야라서 그런지 뭔가 좀 2% 부족한 느낌이다. (돈코츠 라멘 때도 그렇고)

맛은 보통인데. 양이 밥만 많고 고기는 적으니 정가 주고 사먹었으면 돈이 좀 아까웠을 것 같다.

할인된 가격으로 사먹어도 가성비가 좋지 않아서 만족도가 떨어지지만 말이다.

할인 메뉴 중 아직 안 먹어본 게 이제 소유 라멘 하나 남았지만.. 또 재방문할 것 같지는 않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761756
9269
928281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