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3.1] 배틀 비스트(Battle Beast.1995) 2020년 가정용 컴퓨터 486 게임




1995년에 7th Level에서 MS-DOS, 윈도우 3.1, 윈도우 95, 맥킨토시용으로 만든 대전 액션 게임. 한국에서는 LG 소프트웨어에서 유통했다.

내용은 세계 정복을 꿈꾸는 악당 ‘이빌 토드맨’이 개구리들을 풀어서 도시에 큰 피해를 입히자, 주문 생산된 기계 야수 배틀 비스트가 출동해 이빌 토드맨을 물리치는 이야기다.

게임 그래픽이 미국 카툰 애니메이션풍인데, 이게 단순히 캐릭터 디자인만 그렇게 만든 게 아니라 캐릭터 동작과 반응, 연출, 그래픽 화질 등등 모든 걸 카툰 애니메이션 스타일로 만들어서 기존의 대전 액션 게임과 다른 느낌을 줘서 당시 기준으로는 파격적이었다.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는 총 6마리로 ‘스파키’, ‘닉키’, ‘쿨리’, ‘토르’, ‘베르민’, ‘모르티’인데 이게 변신 전 이름이다.

변신 후에는 ‘스파티쿠스’, ‘나사토르’, ‘쿨라피쉬’, ‘토르쿠다’, ‘베르미언’, ‘모르덴’으로 바뀐다. (최종 보스인 이빌 토드맨은 고를 수 없다)

변신 전에는 사족보행의 작고 귀여운 애완동물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변신 후에는 직립보행의 기계 야수가 된다.

게임 조작 키는 1P는 키보드 알파벳 키 F(점프), V(앉기), C, B(좌우 이동), 숫자키 1(버튼 1), 숫자키 2(버튼 2). 숫자키 1+2(변신), 1+1(정면 방향 바꾸기). 2+2(애완동물일 때 무기 꺼내기)

2P는 화살표 방향키 ↑(점프), ↓(앉기), ←, →(좌우 이동), 숫자키 9(버튼 1), 숫자키 0(버튼 2), 숫자키 9+0(변신), 9+9(정면 방향 바꾸기), 0+0(애완동물일 때 무기 꺼내기)

공통 키는 ESC(메뉴 화면-세이브/게임으로 돌아가기/게임 종료)다.

조이스틱을 지원하고, 키보드 키 구성도 옵션의 ‘커스터마이즈 키보드’에서 변경이 가능하다.

기술 체계는 전 캐릭터가 하나를 공유하고 있다. 버튼 1, 2와 방향키를 조합하는 걸 기본으로 하고 있다.

2P 기준으로 버튼 1+↑/←/→(공격). 버튼 1+↓(가드), 버튼 2+↑/←(공격), 버튼 1+↓(하단 공격), 버튼 1+→(사격)이다. 1P는 2P의 역방향이란 차이만 있지 커맨드가 똑같다.

사격은 전 캐릭터 공통으로 총탄을 발사하는 원거리 공격인데 잔탄 제한이 있다.

언뜻 보면 기존의 미국 대전 액션 게임과 별 차이가 없어 보이는데 문제는 입력 방식에 있다.

파이어 버튼과 방향키를 조합할 때 보통, 기존의 방식은 버튼을 꾹 누른 상태에서 방향키를 추가로 눌러 기술을 사용하는 것이라 버튼 홀드를 지원하는 반면. 본작은 버튼을 꾹 누르고 있으면 안 되고 버튼 키를 먼저 누르고 한 박자 늦게 방향키를 추가로 눌러야 기술이 나간다.

즉, 키를 꾹-꾹 누르는 게 아니라 타-닥하고 시간차를 두고 두드리는 것이다. 그 시간차 판정이 엄격해서 기술이 잘 나가지 않는다.

변신만 해도 버튼 1+2를 누른다는 게 동시에 누르는 게 아니라, 버튼 2를 먼저 누르고 그 다음 버튼 1을 시간차를 두고 누르는 것이라서 이것 역시 따-닥 느낌이다. 버튼 1을 먼저 누르고 버튼 2를 누르면 안 되고 꼭 버튼 2를 먼저 눌러야 한다. (대체 왜 이렇게 만든 거야?)

커맨드 입력 기술은커녕 잡기(던지기) 개념도 없고. 가드 기능도 보통 상대의 공격이 들어오는 방향의 반대편을 눌러서 자동으로 막는 게 아니라. 버튼+방향키 아래 조합으로 나가는 것이라 불편하다.

싱글 플레이 모드에서는 하수도를 통과해 최종 보스인 이빌 토드맨을 쓰러트리는 게 최종 목표다.

하수도 배수관의 구조가 미로 형태라서 1P, 2P가 털뭉치 같은 점으로 표시되는데 방향키를 눌러서 미끄러지는 방향을 바꿔가면서 이동해야 한다.

싱글 플레이뿐만이 아니라 대전 모드를 할 때도 이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서 스테이지 하나 쉽게 선택하지 못하고 배수관 이동을 해야 하기 때문에 되게 번거롭다.

왜 그런 게 들어갔나 했더니 배수관 미로에서 1P, 2P가 레이스를 해서 먼저 스테이지에 도착한 사람이 약 20초의 보너스 게임 찬스를 얻는 것이라 그렇다.

보너스 게임 찬스는 애완동물 버전으로 결투장이 될 스테이지 안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조사하는 것으로. 애완동물 상태에서 각자 무기를 꺼내들어 이빌 토드맨의 부하인 개구리를 잡는 미니 게임과 체력 상승/하락 아이템 입수, 그리고 스테이지 안 어딘가에 숨겨진 장소를 찾아내 개조실로 들어가 탄약을 보충하거나 능력치를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다.

언뜻 보면 숨겨진 요소 찾는 재미가 있을 것 같은데 실제로는 그런 걸 찾는데 주어지는 시간이 너무 짧아서 사전에 아무런 정보도 없이 게임을 플레이하면 아무 것도 얻지 못하고 순식간에 보너스 타임이 끝나서 허무함을 안겨준다.

일부 스테이지에 단차 개념이 있어서 버튼+점프 조합으로 올라가거나 버튼+앉기 조합으로 내려올 수 있다. 이때의 조작 역시 시간차를 두고 해당 키를 타-닥 눌러야 한다.

멀티 플레이를 지원하고 있어서 인터넷으로 통신 대전을 할 수도 있다.

결론은 미묘. 미국 카툰 애니메이션풍의 그래픽으로 2D 대전 게임을 만든 것은 나름대로 파격적이고, 애완동물이 야수로 변신하는 컨셉도 괜찮으며, 전반적인 캐릭터 리액션도 볼만해서 비주얼은 참 좋은데.. 게임 조작성이 너무 나쁘고, 미니 게임 요소를 넣는 것 까지는 좋은데 숨겨진 건 찾기 어렵고 찾는데 주어진 시간도 너무 짧아서 게임 플레이에 지장을 끼칠 정도라서 그래픽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의 완성도가 다소 떨어지는 작품이다. (빛 좋은 개살구인데, 빛이라도 좋으니까 그래도 완전 졸작은 아닌 거랄까)

여담이지만 본작은 윈도우 95용으로 출시된 버전이, 윈도우 95와 함께 동시 출시돼서 윈도우 95용 첫 번째 게임 중 하나다. 윈도우 95가 사전에 설치된 컴퓨터에 번들 소프트로 제공되기도 했다.


덧글

  • 2018/06/01 17:4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6/01 17:4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8/06/02 03:0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6/02 09:5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블랙하트 2018/06/02 10:33 # 답글

    플랫폼 초기 출시 게임들이 대게 성능 보여주기 목적이 크다보니 빛 좋은 개살구로 나오는 경향이 많기는 하죠.
  • 잠뿌리 2018/06/03 23:26 #

    고전 게임 중에선 윈도우 95용 게임이 특히 그런 것 같습니다.
  • 먹통XKim 2018/06/05 11:20 # 답글

    1995년 게임피아에서 공략하던 거 생각나네요
  • 잠뿌리 2018/06/07 09:29 #

    당시에 국내에서 나온 여러 게임/컴퓨터 잡지에서 언급되거나 공략이 됐었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47466
2526
974269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