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 도시락 - 스테이크 보스 2018년 음식


지난 주 데드풀 2 개봉 첫날 인천 CGV에서 아침 조조로 관람하고, 집중호우로 비가 억수 같이 쏟아져 잠시 비도 피할 겸. 1층에 있는 스테이크 보스에 방문.

언뜻 보면 양식점 같지만 실제로는 스테이크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체인점으로 점심 런치 할인 메뉴인 포크 도시락을 먹어 봤다.

정가는 6900원. 런치 할인 가격은 4900원.

사이즈가 3개가 있던데, 도시락<플레터<원 순서로 사이즈가 커지는 모양이다.

도시락, 플레터까지는 고기+밥+샐러드 구성이고 원은 밥 칸에 고기를 넣어 고기 양을 중량시킨 듯 하다.


포크 도시락 등장!

내용물은,

고추 피클/오이 피클+체리/파인애플 통조림+무말랭이+양배추 샐러드+포크(돼지 고기)+볶음밥.


포크는 구운 돼지 고기 목살(앞다리살)에 버섯+숙주나물+양파+마늘+브로콜리 등을 철판 위에서 굽고 스테이크 소스를 뿌린 것 같은데,

고기 조각당 크기가 너무 작아서 한번에 2개씩 찍어 먹어야 좀 먹는 맛이 난다.

고기 맛 자체는 좋은 편으로 목살의 특성에 맞게 살코기와 비계가 적절히 섞여 있어서 입에 살살 녹는다.

스테이크 소스 들어간 것도 아주 진하지는 않고 적당히 짭쪼름한 게 입맛을 돋군다. 데리야키 소스랑은 또 다른 맛이다.


고기 양 자체는 별로 많은 편은 아니고. 야채가 더 많이 들어간 구성인데 고기 이외에 다른 것도 먹을 만 하다.

이 버섯과 숙주나물, 양파도 볶음+소스 맛이 베어 있어서 맛있다. (브로콜리는 본래 그 자체가 호불호가 갈릴 만 한데 이건 많이 들어있지는 않아서 다행이다)


밥은 카레 가루를 넣고 볶은 듯 카레 맛이 나고 밥알이 꼬들꼬들한 게 양식 볶음밥 맛이 제대로 나서 좋다.

일단은 양식 도시락인데 어째서 반찬에 무말랭이가 들어간 건지는 모르겠지만, 공식 홈페이지를 보니 무말랭이가 기본 반찬인 것 같다.

무말랭이야 뭐, 밥하고 먹기 좋은 반찬이니 나쁘지는 않고. 피클이나 과일 통조림은 기성품인 듯 싶은데 양식 도시락 느낌나서 무난한 구성이었다.

고기, 볶음밥, 반찬 등등. 전반적인 메뉴가 맛은 무난하고 런치 할인 가격을 생각하면 가성비도 좋은 편인데..

문제는 양이 좀 적다고나 할까. 성인 남성 기준으로 1개로는 양이 좀 부족하고. 최소 2개는 먹어야 배가 찰 것 같다.

그리고 앞서 말했듯 포크의 돼지 고기 조각이 너무 작게 썰려 있어서 무슨 어린이 런치 먹는 기분마저 들어서, 좀 큼직하게 썰어 주면 안 되나 싶을 정도다.

아무튼 런치 할인이 전 지역을 대상으로 한 게 아니라 이 인천점에 한정해서 하는 것 같은데,

포크 도시락 이외에 돈까스 도시락도 같은 가격으로 할인 행사를 하고 있으니 다음에 기회가 되면 재방문해서 돈까스 도시락을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49679
5378
914312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