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꽃 갈비 초밥 & 고인돌 갈비 - 고요남 2019년 음식



성남에서 거주 중이신 만화가 지인분 뵈러 갔다가 야탑 맛집이라고 얻어 먹으러 간 고요남.

고요남이 무슨 뜻인가 했더니 '고기 요리하는 남자'의 줄임말이었다.


기본 제공되는 밑반찬은 김치, 가지 조림, 고추/무 피클, 쇠고기 장조림.


기본 국이 무려 소고기 무국으로 테이블마다 배치된 가스렌지로 끓여 먹을 수 있다.


먼저 등장한 55센치 눈꽃 갈비 초밥! 가격은 22000원으로, 2인분 양이라고 적혀 있다.

보통, 1미터 육회 초밥으로 알려져 있던데 실제로는 55센치고. 메뉴 이름 자체가 55센치 한후육회초밥/눈꽃갈비 초밥이다.

육회 초밥/갈비 초밥의 선택제인데 갈비 초밥으로 선택했다.


한 조각 덜어서 특제 칠리 소스랑 눈꽃으로 추정되는 치즈 가루를 얹어서 한 입 덥석!

갈비살을 다져서 올린 초밥으로 칠리 소스/파마산 치즈 가루를 얹어 먹으니 꽤 맛있다.

다만, 갈비살을 다져서 올린 관계로 한 조각씩 떼어 먹을 때마다 갈비살이 후두둑 떨어져서 먹기 약간 불편한 구석이 있다.

유명한 건 육회 초밥인데 회를 즐겨 먹지 않는 관계로 갈비 초밥을 주문한 것이라 육회 초밥 쪽은 어떨지 궁금하다.


다음에 주문한 건 고인돌 갈비! 가격은 39000원. 사이즈는 중(中)짜.


가스렌지 불을 켜고 펄펄 끓인 뒤,


한 조각 덜어서 파채와 함께 한 입 덥석!

맛있다!

올해 먹어 본 음식 중에 손에 꼽을 정도로 맛있다.

이거 맛이 되게 오묘한데, 충분히 익은 갈비를 전골판 위에 피망, 파프리카, 양배추, 양파, 파채, 부추 등의 야채와 함께 얹고 육수를 부어서 펄펄 끓여서 건저먹는 걸 기본으로 하고 있어 갈비찜과 갈비탕의 중간에 있는 듯한 맛이라 그렇다.

쉽게 말하자면, 갈비탕이나 감자탕의 고기를 건져 먹는 느낌인데 그걸 불고기 전골처럼 조리해서 국물이 아니라 고기를 건저 먹는 게 메인이 된 거다.

고기가 매우 부드럽고 입안에서 살살 녹는다.

고기 자체에 양념이 되어 있는 듯 짭쪼름한 게 맛있고, 국물을 쫄이듯 끓이는 전골 스타일이라서 소고기 특유의 느끼한 맛이 적어서 먹어도 먹어도 쉽게 질리질 않는다.

고인돌 갈비란 이름 그대로 갈빗대가 붙은 큼직한 고기로 처음 나오는데, 직원분이 고기를 잘라줘서 자르기 전의 고인돌 갈비일 때 모습은 미처 찍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주문한 게 치즈 볶음밥. 가격은 4000원.


한 숟가락 덜어서 한 입 덥석!

요것도 맛있다! 갈비 육수에 볶은 밥에 피자 치즈를 듬뿍 넣은 조합으로 고소하고 짭짤한 게 입에 촥촥 달라 붙는다.

고인돌 갈비의 화룡점정 같은 느낌이랄까.

가격이 좀 쎄지만 그만큼 맛이 좋았다.

언젠가 또 갈 수 있는 날이 온다면 그때는 육회 초밥을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 금강야차金剛夜叉 2018/03/11 19:43 # 답글

    와우...확실히 가격이 비싸긴한데 맛나보이네요...!
  • 잠뿌리 2018/03/11 23:40 #

    가격이 높은 만큼 맛이 좋았습니다. ㅎㅎ
  • Mirabell 2018/03/11 23:26 # 답글

    치즈볶음밥 가격이 0 하나 더 붙은것 같아요 ㅎㅎ 야심한 밤... 배가 고파지는 시간 이런 사진을 보니 더 배가 고파집니다...
  • 잠뿌리 2018/03/11 23:41 #

    아. 오타났네요. 수정했습니다. 저도 지금 시간에 다시 보니 배가 고파지네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801756
9269
928282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