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커틀렛 버거 - 맘스터치 2019년 음식



맘스터치 신메뉴인 치킨 커틀렛 버거!

단품 가격은 싸이버거와 동일한 3200원. 세트 가격은 5400원이라서 저렴한 가격이라 세트로 주문했다.

요즘은 어지간한 페스트푸드 메뉴 가격이 다 올라서 런치 할인을 안 해도 맘스터치 메뉴가 저렴한 편에 속하게 됐다.


먼저 갓 튀겨져 나온 케이준 후렌치 후라이부터 공략!

맘스터치는 주문한 뒤 나오는데 시간이 몇 분 걸리긴 하지만, 주문 받는 즉시 튀기는 시스템이라 갓 튀겨져 나와 따끈하고 바삭한 게 장점이다.

튀겨낸 걸 쌓아 놓고 퍼주는 맥도날드의 눅눅한 감자 튀김과는 차이가 크다.


케이준 후렌치 후라이를 다 먹은 뒤에는 메인 메뉴인 치킨 커틀렛 버거를 공략!


포장지 개봉!


빵뚜껑 분리!

내용물은 마요네즈 드레싱을 한 채 썬 양배추+우스터 소스+통살 치킨 패티+빵.


컷팅칼로 일도양단!

치킨 패티가 맘스터치 전용 통살 패티라 두께가 어마어마하다.

살코기 면적이 빵보다 더 두꺼울 정도!


한 조각 집어 들어 한입 덥석!

보통, 햄버거에 양상추+슬라이스 토마토가 들어가는데 이 제품은 채 썬 양배추에 마요네즈를 넣은 게 들어가 있어서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이 더 부각됐다.

그 양배추 자체는 돈까스 먹을 때 곁들여져 나오는 양배추 샐러드 그대로라서 새로운 맛은 아닌데, 햄버거 속재료로 먹으니 꽤 신선하게 다가온다.

군데리아라고 불리는 군대식 햄버거나 과거 교내 매점. 혹은 분식집에서 파는 수제 햄버거에 양배추 샐러드 넣어 먹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 할 수 있는데 결정적인 차이점이 고기 패티에 있다.

여기 들어간 고기 패티는 통살 치킨 패티로 살코가 함유량이 매우 높아서 빵보다 고기 양이 더 많을 정도고, '치킨 커틀랫'이란 말 답게 커틀렛(돈까스) 느낌 나게 튀겨진 거라 기존의 치킨 패티보다 튀김옷의 바삭한 맛이 더 살아 있다.

치킨 속살 자체는 스파이시 치킨이라서 먹다 보면 살짝 매운 맛이 감도는데, 우스터 소스의 새콤 달콤함과 치킨 속살의 매콤함이 더해져서 새콤+달콤+매콤함의 세 가지 맛 콤비네이션이 이루어지니 꽤 맛있다.

결론적으로 빵+양배추 샐러드 조합만 보면 되게 저렴한 버거 같은데 통살 치킨 패티와 우스터 소스가 들어가 있어서 제값을 충분히 하고도 남는 튼실한 제품으로 치킨까스를 빵에 싸먹는 느낌이 나서 생각보다 더 익숙하고 괜찮다.

기존의 치킨 버거가 너무 많이 먹어서 좀 질린다 싶으면, 새로운 맛을 찾는다는 생각으로 한번쯤 먹어볼 만 하다.


덧글

  • 2018/03/06 11:5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3/08 22:0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581368
7039
934911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