찹쌀 탕수육 & 볶음밥 - 강남 짬뽕 2019년 음식



한국 비디오 게임 가게의 메카, 남부터미널에 있는 국전(국제전자상가) 근방에 있는 중국집인 강남 짬뽕.

몇 번 출구던가, 롯데리아 있는 출구 방향에 있어서 지나가다 항상 봤는데 지난 12월 말에 처음 가봤다.


기본 셋팅되는 반찬은 단무지, 춘장, 양파.

단무지가 얇게 썰린 게 인상적인데 백종원의 홍콩 반점 스타일인 듯 싶다.


주문한 음식 중 먼저 나온 것은 찹쌀 탕수육! 사이즈는 소(小)자. 가격인 9500원.


기름기 하나 없이 깔끔하게 잘 튀겨진 것 같다.


탕수육 소스는 이렇게 따로 나와서 부먹, 찍먹 선택이 가능한데 색깔이 특이하다.


이어서 나온 볶음밥 곱배기! 가격은 일반 볶음밥은 6000원. 곱배기 추가로 +1000원이 붙어 7000원


같이 나온 짬뽕 국물도 걸쭉해 보인다.


볶음밥은 윤기 좔좔 흐르는 게 먹음직스럽게 보이는데 이게 곱배기 사이즈.


이쪽이 같이 간 동생이 주문한 일반 사이즈. 확실히 곱배기가 양이 더 많긴 하다.


탕수육부터 한 점 집어 들어 소스에 찍어 한 입 덥석!

찹쌀 탕수육이란 말 그대로 찹쌀 튀김 옷의 쫀득쫀득한 맛이 일품이다.

양꼬치집에서 꿔바로우 먹는 느낌이랄까? 아니, 정확히는 꿔바로우처럼 만든 탕수육이란 말이 더 맞을 것 같다.

이게 일반 탕수육의 바삭한 맛과는 또 다른 맛이다.

소스 맛은 새콤달콤해서 과일 맛이 나는데 정확하게 뭐가 들어간 지는 모르겠다.


다음은 볶음밥을 한 숟가락 떠서 한 입 덥석!

계란 볶음밥이란 기본에 충실한 볶음밥이다.

밥알이 고슬고슬한 게, 딱 볶음밥에 최적화된 상태라서 입에 잘 맞았다.


곁들여져 나온 짜장 소스에 슥슥 비벼서 또 한 입 덥석!

볶음밥이 고슬고슬한 밥알은 좋지만 짠맛이 덜해서 소금 간이 약간 싱거울 수 있는데, 그 소금 간을 짜장 소스가 보완해주는 것 같다.


이어서 짬뽕 국물도 한 숟가락 떠서 한 입 덥석!

짬뽕 국물도 보인 것 그대로 걸쭉하고 살짝 불내음도 나는 게 맛있다. 짬뽕 전문점에서 먹는, 그런 맛이랄까.

주방 쪽에서 중국말이 오가는 걸 보니 주방장/직원분들이 화교분이 아닌가 싶은데 뭔가 그만큼 중국 음식적으로 맛이 보장된 것 같은 느낌이다.

국전 11층 식당가가 중국 음식은 너무 맛이 떨어졌고, 일본 돈까스는 가게 주인이 바뀌면서 최악이 된 관계로 밥 먹으러 갈 곳이 몇 군데 없어서 고민거리가 됐는데.. 여긴 다음에 또 방문해도 좋을 것 같다.

다음에 식사는 짜장면이나 짬뽕. 요리는 누릉지 탕수육이란 걸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 오행흠타 2018/01/13 00:12 # 삭제 답글

    이틀전에 국전 갔을때 점심 뭐먹을까 고민하다가 여기 간판 봤었는데, 그땐 별로 눈에 들어오지 않아서 근처 KFC 가서 먹었습니다. 그날 KFC 버거가 영 별로여서 아쉬웠는데 이 글 보니까 여기 갈껄 그랬네요 ㅠㅠ 어차피 국전 또 갈 예정이니 다음에는 방문해봐야 겠네요.
  • 잠뿌리 2018/01/13 11:51 #

    국전 인근 식당 중에 갈만한 곳이죠. 국전 11층 식당가 중국집보다는 훨씬 나은 곳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38761
5243
946871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