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앤 쉬림프 & 뉴욕 핫윙 - 뉴욕 야시장 2018년 음식



앞서 만난 친구한테 1차로 돼지 갈비를 얻어 먹고, 2차는 호프집에 가서 얻어 먹었다.

이번에 방문한 곳은 '뉴욕 야시장'. 우리 동네랑 신도림에 체인점이 있는 걸 봤는데 부천에도 체인점이 있었다.

수제 맥주집인데 뉴욕 컨셉 잡은 스몰 비어 같은 느낌이다.

테이블마다 기본 셋팅되어 있는 차림 소품이 인상적이다. 미니 양철통에 담긴 건 기본 안주인 프레첼.

보통, 호프집가면 나오는 기본 안주가 강냉이나 옥수수 과자였는데 최근의 스몰 비어에선 미니 프레첼로 기본 안주가 바뀐 것 같다.

여기 뿐만이 아니라 다른 스몰 비어류 가게에서도 프레첼을 쉽게 볼 수 있었다. 확실히 강냉이보단 프레첼이 짭짤한 게 맛있다.


친구는 맥주. 알콜을 마시면 안 되는 나는 콜라. 가격은 맥주가 3500원. 콜라가 2000원이던가.


주문한 안주 1은 맥앤 쉬림프!

맥앤 치즈가 미국 국민 간식이라고 해서 친구가 궁금해서 주문한 것이라고 한다.

구성은 맥앤 치즈에 새우(쉬림프)가 들어간 것.

일단, 가격이 8900원인데 가격 대비 양은 약간 애매하다. 쉬림프가 4조각인가 들어서 쉬림프 양 자체는 적은데.. 맥앤 치즈의 양은 반대로 넉넉하게 들어있다.

맥앤 치즈라는 게 '맥'이란 것만 보면 맥도날드의 그 '맥' 같은 걸까?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실제로 보니 그 맥이 아니라 마카로니의 이니셜 앞글자 줄임말인 '맥'이다.

마카로니에 녹인 치즈를 섞은 음식인데 꽤 느끼했다. 마카로니랑 치즈 자체가 느끼한 음식이라 보인 것 그대로의 맛이라고 할 수 있지만.. 뭔가 좀 짠맛이 부족하달까. 소금이든, 후추든 짭짤한 맛을 추가했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


주문한 안주 2는 뉴욕 핫윙!

구성은 감자 튀김과 핫윙. 가격은 7900원.

감자 튀김은 수제인 듯 큼직하고 도톰하게 썰려 있고 바삭하게 잘 튀겨져 있어서 맛있었다.

근데 같이 나온 찍어 먹는 소스가 치즈 소스..

맥앤 쉬림프도 치즈 소스라서 뭔가 주체할 수 없는 치즈의 향연이..

핫윙도 속살은 야들야들하고, 껍질은 쫀뜩쫀득한 게 입에 쫙쫙 달라 붙어서 취향적격이었다.

볼륨이 좀 작아 보이긴 하는데 가격 대비 양을 생각하면 그냥저냥 무난하다.

저렴한 주류, 안주류로 가볍게 한잔 마시고 먹는 스몰 비어 스타일을 지향해서 그런 것 같다.

언젠가 또 방문하게 되면 그때는 다른 메뉴를 좀 먹어보고 싶은데. 맥앤 치즈 시리즈는 아마 피하지 않을까 싶다. (이미 호기심은 해결됐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791067
5686
898847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