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볶음밥 & 쟁반 짜장 & 특면 - 용궁반점 2019년 음식


서울 사는 친구들하고 자주 만나는 장소가 신도림인데 여기가 술집은 많지만 음식점이 상대적으로 적고, 맛집이라고 할 만한 곳은 늦은 오후에 개점하는 곳이 많아서 점심 먹을 때가 마땅히 없는 게 흠이다.

신도림에서 만날 때 항상 가던 중국집이 맛있어서 가는 게 아니라, 그냥 갈 곳이 없으니 가는 곳인데 가격에 비해 양이나 음식 맛이 크게 좋은 편은 아니라서 다른 곳을 한 번 찾아보자는 어는 동생 1의 제안에, 일행 셋이 정처없이 신도림을 방황하다가 찾아낸 곳이 중국집 용궁이다.

신도림과 구로 사이의 사잇길에 있는 곳인데 그쪽으로 가본 게 이번이 처음이라 그런 곳이 있는 줄도 몰랐었다.


내가 주문한 건 고기 볶음밥. 보통 가격은 6500원. 곱배기 추가로 +1000이 붙어서 7500원.

일반 볶음밥은 보통, 야채 볶음밥이라서 계란, 야채만 들어가는데 이건 명색이 '고기' 볶음밥이라서 고기가 들어있다.

메뉴판을 보니 여기서만 파는 특선 메뉴였다.

겉으로 보면 티가 안 나는데, 큐브처럼 깍둑 썰어 넣은 돼지 고기 살코기가 생각보다 꽤 들어가 있어서 딱 좋았다.


동생 1이 주문한 쟁반 짜장. 가격은 6500원.

짜장 위에 파를 썰어 넣은 게 포인트. 명색이 쟁반 짜장이라 새우, 오징어 등의 해물도 풍부하게 들어있었다.


동생 2가 주문한 특면. 가격은 7500원.

특면이라고 해서 뭔가 했는데 하얀 짬뽕으로 추정된다.


요리로 주문한 탕수육 대자. 25000원.

홀에서 먹는 탕수육이라 기본적으로 부먹인 상태로 나온다.

사이즈가 대(大)인 만큼 양이 상당히 많다. 셋이 먹는데 몇 점 남길 정도의 양이다.

야채가 있긴 하지만 거의 장식에 가깝고. 탕수육 자체의 중량이 많고. 맛도 무난해서 만족스럽다.

가격은 기존에 가본 신도림 중국집과 비슷한데 양을 넉넉하게 줘서 가성비가 좋은 곳 같다.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나와서 도보로 한 10여분 정도 걸리고, 근처에 식당이 몇 군데 없고 아파트 천지라 결국 술 마시려면 신도림 테크노마트 방향으로 다시 돌아와야 한다는 문제가 있긴 하지만.. 그 정도의 번거로움은 충분히 커버될 만큼 괜찮았다.



덧글

  • 기사 2017/11/01 20:19 # 답글

    친숙한 명칭을 간판으로 택한 중국집이군요
  • 잠뿌리 2017/11/03 18:46 #

    이 지역에서 꽤 오래된 식당인 것 같았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25825
5243
947292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