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라그나로크 (Thor: Ragnarok.2017) 2017년 개봉 영화




2017년에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이 만든 마블 슈퍼 히어로 영화. 토르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

내용은 토르가 라그라로크를 예언하는 화염 거인 수르트를 해치운 뒤 아스가르드로 귀환했다가 동생 로키와 재회했는데 오딘 사후, 죽음의 여신 헬라가 나타나 묠니르를 파괴하고 토르/로키 형제를 제압한 뒤 아스가르드마저 침공한 와중에, 두 형제가 그랜드 마스터가 지배하는 외행성에 뚝 떨어졌다가 투기장의 챔피언이 된 헐크와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본작의 부제인 라그나로크는 북유럽 신화에 나오는 신들의 황혼으로 멸망의 날을 뜻하는데. 마블 유니버스에서 토르가 꿈에서 본 화염에 휩싸인 아스가르드 떡밥을 본편 스토리로 회수한 것이다.

라그나로크라는 부제답게 아스가르드가 멸망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서 어둡고 심각한 다크 판타지 같은 느낌마저 들게 하지만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 않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중에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와 더불어 가장 개그 색체가 강한 작품이 됐다. 어벤져스를 소재로 한 개그도 많이 나와서 이전 작품들을 쭉 봐 온 사람들은 빵빵 터질 만한 포인트가 몇 개 있다.

줄거리는 멸망의 이야기인데 정작 본편 스토리는 유쾌발랄한 우주 활극이라서 뭔가 토르 시리즈가 아니라, 토르 스킨을 씌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느낌을 준다.

본편의 주 무대가 사실 아스가르드가 아니라 외행성이고, 아스가르드는 극 후반부에 최종 스테이지 정도로 나오는 관계로 토르 특유의 판타지 색체가 옅은 편이다.

외행성의 싸움도 투기장의 검투사 대결 말고는 마땅히 판타지스러운 느낌은 없다. 오히려 외계인 조연들과 우주선 타고 추격전 벌이는 것 등을 보면 판타지 영화가 아니라 완전 SF 영화다.

비율상으로 외행성 이야기가 2/3, 아스가르드 이야기가 1/3 정도 되는데.. 솔직히 외행성 이야기가 굳이 나와야 할 필요가 있는지 좀 의문이 들 정도로 어거지로 끼워 맞춘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전작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에 등장하지 않은 헐크, 토르를 동시에 등장시켜 엮으려고 하면서 그렇게 된 것 같다.

처음부터 밑밥을 제대로 깔아 놓고 치밀하게 설계를 해놓았다면 또 모르겠는데, 헐크는 물론이고 헬라의 등장까지 다 급조된 느낌인 데다가, 끝판왕 헬라는 첫 등장 이후 라스트 배틀 전까지 스토리 중간 부분에서 토르와 아무런 접점이 없고. 아스가르드가 헬라 때문에 위기에 처한 상황에 정작 토르는 외행성에서 빡세게 구르고 있으니 뭔가 스토리가 너무 즉홍적으로 진행된다.

초반부에 잠깐 나오는 닥터 스트레인지가 헬라, 헐크에 비해서 그나마 자연스럽게 나왔다.

스토리는 빈약하지만, 캐릭터들은 확실히 재미있다. 토르, 헐크, 로키, 발키리 등 주역 4인방이 서로 간의 케미를 이루면서 웃음을 주고 활약을 펼친다.

4명이 4인 파티 체재로 팀플레이를 하는 게 아니라, 목적은 같지만 행동은 다 따로 하고, 토르=헐크, 토르=부르스 배너, 토르=로키, 토르=발키리, 로키=발키리, 로키=헐크 등등. 2명씩 붙여 놓아 캐릭터 간의 케미를 이끌어 냈다.

토르를 중심으로, 그를 포함한 4명의 캐릭터 이야기에 집중하면서 캐릭터 이야기의 밀도를 높였다. 물론 캐릭터 개별적으로 스포라이트를 받는 부분도 다 따로 있어서 캐릭터 비중 배분이 잘 되어 있다.

등장인물 수가 워낙 많아서 캐릭터 간의 케미를 최소한으로 맞춰야 했던 어벤져스나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하고는 또 다른 맛이 있다.

빈약한 스토리를 캐릭터로 커버했다고 볼 수도 있다.

액션은 생각 이상으로 볼만하다. 묠니르가 초장에 박살이 나서 묠니르 없는 토르한테 무엇이 남지? 라는 의문을 안겨주는데, 그게 사실 작품 자체의 테마 중 하나에 속해서 묠니르 없는 토르도 무지막지하게 강하다는 걸 보여주며 클라이막스 씬의 액션은 진짜 문자 그대로 간지폭풍이다. (천둥! 번개! 썬더!)

본작의 끝판 대장 헬라는 캐릭터 비중 배분적인 부분에서 부실한 스토리의 피해자가 되어 처음과 끝에서만 나오는데, 그래도 능력과 카리스마는 대단하다.

쌍검, 투검, 이기어검술에 무한의 검 소환까지 사용하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역대급 소드 마스터로 나오는데, 근접전을 펼칠 때 무슨 90년대 홍콩 무협 영화 등장인물처럼 싸워서 강렬한 인상을 준다.

결론은 추천작. 신들의 황혼을 그린 장대한 판타지 대서사가 아니라 유쾌발랄한 우주 활극으로 토르 스킨을 씌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로 압축 요약이 가능하며, 스토리가 빈약하지만 캐릭터는 재미있고, 액션 비주얼도 볼만해서 토르 영화 세 작품 중에서는 가장 괜찮은 작품이다.

기대 이상은 아니지만 기대한 만큼은 충족시켜주었달까.

여담이지만 본작에도 역시 스탠 리 옹이 카메오로 출현한다. 개그 색체가 강한 작품이라서 스탠 리 옹이 맡은 카메오 캐릭터도 개그 캐릭터라서 큰 웃음 안겨주신다.

덧붙여 본작에는 쿠키 영상이 2개 있다. 1차 엔딩 스텝롤이 올라온 다음에 1개. 2차 엔딩 스텝롤이 올라온 다음에 또 1개가 나온다.


덧글

  • animelove 2017/10/25 22:50 # 답글

    이번작에는 까메오도 많이 나왔죠
    멧데이먼이라던가,리암 햄스워드라던가
  • 잠뿌리 2017/10/27 21:19 #

    카메오가 참 화려했지요.
  • aascasdsasaxcasdfasf 2017/10/26 04:49 # 답글

    개인적으론 별로였습니다. 본편의 가장큰 갈등요소인 발키리의 타락이나. 헬라의 폭주가 전부 오딘때문에 일어난 일인데. 시련인냥 던져놓고 승천? 해버린 오딘이 가장 맘에 안들었고. 오딘때문에 동료들이 죽었기때문에. 아스가르드가 위기에 쳐해도 토르를 돕기는 커녕 전기충격기 해제조차 안해주다가 갑자기 로키의 주술한방에 동료가 되는 발키리. 설정상으론. 능력적으론 엄청나게 대단한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나는 죽음의여신이다. 오딘이 나빠~ 만 반복해서 말하는 헬라. 유아퇴행해서 전장으로 돌아가긴 싫지만 친구인 토르랑 헤어지기도 싫어하는 헐크까지. 토르랑 관계된 대부분의 인물들 상태가 영 좋지 않았던것 같습니다. 이런 캐릭터들 때문에 1,2편에서 토르의 동료였던 전사들도 허무하게 죽어버리고. 토르,로키가 없는 아스가르드에서 주민들을 지키기위해 분골쇄신하는 헤임달의 멋진 장면도 얼마 나오지 못해서.. 진짜.. 아쉬웠습니다.

  • 잠뿌리 2017/10/27 21:19 #

    그래서 스토리가 부실한 거죠. 애초에 헬라 자체도 아무런 암시, 복선도 없이 갑툭튀 수준으로 등장했고요.
  • 정호찬 2017/10/26 08:22 # 답글

    연 끊은 막내아들과 화해하나 싶더니 장녀는 아예 죽이려드는 오딘옹(...)

    저도 재밌게 봤어요. 이작에선 로키가 가족과 화해하고 아스가르드를 구원한 영웅까지 됐는데 과연 후속작에서 악역 포지션을 어떻게 이을지 궁금하네요.

    제일 괴기스런 건 기껏 살려놨더니 M16에 벌집되는 헬라의 병사들(...)
  • 잠뿌리 2017/10/27 21:20 #

    겨우 M16에 벌집되는 해골 병사들 갖고 헬라가 무슨 깡으로 지구 원정을 나서겠다는 건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 블랙하트 2017/10/26 12:54 # 답글

    멧데이먼이 그 역할로 나온 이유는 케빈 스미스의 영화 '도그마'에서의 배역명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 잠뿌리 2017/10/27 21:22 #

    그럴 가능성이 크네요.
  • 13월 2017/10/27 17:46 # 삭제 답글

    때깔좋은 실사판 히맨-돌프그렌 나온-스러웠. 전 솔직히 이제 MCU에 기대가 잘 안가요.
    너무 개그, 유쾌에 집중하고 평균적 재미는 보장하지만 특출난 점은 없는 밋밋함. 솔까 MCU 공장이죠. 편차가 들쑥날쑥해도 진중하고 어두운 톤에 시각적으로도 그럴싸한 DCEU가 더 나은 것 같아요.
  • 잠뿌리 2017/10/27 21:23 #

    기대 이상은 아니지만 기대치는 적당히 충족시켜주는 안정적인 재미는 있습니다. DCEU에는 그런 안정성이 없어서 곧 나올 저스티스 리그도 그다지 기대가 안 되더군요.
  • lelelelele 2017/10/28 20:07 #

    이 양반은 여기저기 다 돌아다니면서 악평만 다네요. 뭐 영화가 싫으면 누구나 할수 있는 이야기지만, 거기에 DCEU를 꼭 끌어다 끼워넣네요. 다는 댓글들도 죄다 복붙...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09802
5243
946978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