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닌자 토끼 2 (International Ninja Rabbits.1991) 2019년 컴퓨터학원시절 XT 게임




1991년에 Microvalue에서 Comodore 64, Atrai ST, AMIGA, ZX Spectrum, MS-DOS용으로 만든 횡 스크롤 액션 게임.

원제는 International Ninja Rabbits. 대체 타이틀 제목은 Ninja Rabbits II: The Buck Stops Here. 한국 컴퓨터 학원 시대 때는 1탄보다 확장판인 본작이 닌자 토끼 게임으로 알려져 있다.

내용은 전작에서 시골에 살던 닌자 토끼가 도시로 상경해 환경을 오염시키는 화학 공장의 악당들을 때려잡은 뒤, 행동 범위를 넓혀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악당들을 물리치고 환경을 지키는 이야기다.

전작과 같은 해에 나온 만큼, 사실 정식 후속작이라기보다는 확장판에 가깝다.

게임 조작 키는 전작과 동일하다. 숫자 방향키 기준으로 4, 6(좌우 이동), 8(점프), SPACE바(봉 내려치기), SPACE바+4(정면 펀치), SPACE바+8(제자리 점프 킥), SPACE바+6(정면 킥), SPACE바+2(하단 킥)다.

키보드 이외에 암스트래드 조이스틱, 아날로그 조이스틱을 지원하는 건 전작과 같다.

게임 방식도 똑같은 횡 스크롤 액션 게임이며, 정면 방향 끝까지 이동하는 게 클리어 조건이다.

다만, 확장판인 만큼 전작보다 그래픽이 조금 나아졌다.

캐릭터 스킨은 전작보다 아주 약간 나아진 수준이지만 배경 그래픽은 전작보다 확실히 낫다. 플레이어 캐릭터인 닌자 토끼가 움직이는 진로 바깥 배경에 소품을 넣어 입체감을 살린다거나, 수면 위에 비친 천장을 묘사하는 것 등등 디테일이 살짝 올라갔다. (이탈리아의 동굴 배경의 수면 위로 닌자 오리가 지나가는 게 꽤 귀엽다)

근데 좀 아쉬운 건 배경에 기둥이 나올 때인데 닌자 토끼의 모습이 기둥에 가려져 안 보일 때가 있어 불편한 점이다.

스테이지 구성도 달라졌다. 명색이 ‘인터네이셔널(국제)’란 말이 타이틀에 붙은 만큼 세계로 무대가 넓어졌다.

전작의 배경이 시골, 도시, 화학 공장이 주요 배경인 반면. 본작은 1스테이지는 중국. 2스테이지는 미국. 3스테이지는 이탈리아로 구성되어 있다. 전작과 같은 점은 3스테이지 클리어 후 다시 1스테이지부터 시작하는 무한 루프 방식이란 점이다.

헌데 세 나라가 환경오염과 무슨 상관인 건지 당최 모르겠고. 각 나라별 화학 공장을 때려 부순다는 줄거리에 비해 게임 본편에는 화학 공장의 ‘화’자도 찾아볼 수 없는 수준이라서 게임의 목적이 더 모호해졌다.

게다가 닌자 토끼라면서 여전히 봉 휘두르고 가라데 쓰는 건 똑같은데. 최소한 닌자의 고향인 일본이 배경 스테이지로 나오면 또 모를까. 중국에서 시작해 미국을 거쳐 이탈리아에서 끝나는 스테이지 구성이 생뚱맞다.

제일 황당한 건 이탈리아인데 방해 몹 중 인간 유닛이 이탈리아 축구 선수랑 피자 굽는 주방장이다.

추가된 요소 중 아이템 종류와 드랍율이 상승한 것은 좋은데 드랍 연출이 좀 당황스럽고 입수하는 방법이 불편하다.

그게 매 화면마다 하늘에서 물음표 새겨진 날개 달린 박스가 아래로 내려오는데, 그 박스가 바닥에 닿기 전에 먼저 공격해 터트려야 박스 안에 담긴 아이템을 입수할 수 있다.

아이템은 100~200(스코어 점수 증가), 하트(라이프 회복), 닌자 토끼 머리(잔기 증가), 금붕어, 방패(데미지 무효화), 해골(라이프 하락) 등이 있다.

박스가 바닥에 닿을 때 아이템 아이콘이 파편처럼 튀는데 그때 접촉해도 아무런 효과를 얻을 수 없다.

박스가 바닥에 닿기 전에 부셔야 되는데 이게 한 방에 시원스럽게 부술 수 있는 게 아니라, 공격 판정이 상당히 나빠서 두어 번 공격해야 간신히 부술 수 있다.

판정보다 더 문제시되는 건 나오는 타이밍이다. 매 화면마다 나온다고는 해도. 엄연히 앞으로 지나가려면 화면상에 나오는 몹을 때려잡아야 되는데, 몹이 방해가 돼서 박스를 부술 수 없는 일이 허다하다. 가끔이 아니라 자주, 저거 아이템 먹으라고 만든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불편함을 넘어서 짜증을 불러일으킬 때가 있다.

불편한 요소 일절 없이 딱 좋아졌다고 단언할 수 있는 건 난이도 선택 추가 정도다. 게임을 시작하기 전에 ‘이지<미디엄<하드’의 난이도 3개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결론은 평작. 아이템 종류, 드랍율이 상승하기는 했지만 하늘에서 내려오는 날개 달린 보물 상자를 깨 부숴야하는 조건이 있는 것에 비해 명중 판정이 좋지 않아 불편한 점이 있고, 인터테이셔널이란 타이틀 달고 게임의 무대가 세계로 넓어진 것 까지는 괜찮지만 환경오염과 별 상관이 없어 보여서 게임의 목적이 모호해졌으며, 게임 조작과 기술은 전작과 똑같아 조작성이 달라진 것도, 나아진 점도 없지만.. 난이도 선택이 가능해졌고, 그래픽이 전작보다 조금 더 나아져서 분명히 발전한 부분도 있기에 전작과 비교하면 평타는 치는 게임이다.

여담이지만 1스테이지인 중국에서는 배경의 간판 중 한글을 찾아볼 수 있다. ‘웁도매’라고 써있는데 아무 의미없이 한글을 휘갈겨 넣은 것 같다. 그 간판이 나온 배경에는 한자 간판도 여러 개 나온 거 보면 그냥 제작진이 한자와 한글을 구분하지 못하고 아시아에서 쓰는 문자라고 다 때려 넣은 게 아닌가 싶다.

추가로 본작에서는 잔기를 모두 잃고 게임오버 당하면 전용 데드씬이 나온다. 닌자 토끼 머리 위로 1톤짜리 쇠모루가 떨어지는 것인데 워너브라더스의 타이니툰 오마쥬가 아닐까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11368
7039
934953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