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나홀로 집에 1 (Home Alone.1991) 2019년 컴퓨터학원시절 AT 게임




1991년에 Manley & Associates, Inc에서 개발, Capstone Software에서 Amiga, MS-DOS용으로 발매한 횡 스크롤 액션 게임. 1990년에 크리스 콜럼버스 감독이 맥컬리 컬킨을 주연으로 기용해 만든 동명의 가족 영화를 게임화한 것이다.

원제는 ‘홈 얼론’이지만 한국에서는 ‘나홀로 집에’라는 번안 제목으로 더 잘 알려져 있고 매년 크리스마스마다 공중파 TV에서 재방송 해준 만큼 잘 알려져 있고 친숙한 영화고 PC게임판인 본작도 컴퓨터 학원 시대 때 인기가 높았던 컬러 전용 게임 중 하나다. 동서게임채널 미니팩시리즈로 정식 발매됐었다.

내용은 가족들이 휴가 여행을 떠났지만 어린 케빈을 잊고 가서 케빈 혼자 집에 남아 있다가 집안 곳곳에 함정을 설치해 빈집털이를 하는 해리/마브 2인조 도둑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나홀로 집에는 PC판 뿐만이 아니라 패미콤, 슈퍼 패미콤, 메가드라이브, 게임기어, 게임보이 등등 다양한 콘솔 기종으로도 출시됐는데. 하나의 게임을 여러 기종으로 이식한 게 아니라 각 기종별로 스타일이 다른 오리지날 게임이 나왔다.

이 Amiga, MS-DOS용으로 나온 PC판도 콘솔로 나온 버전과 다르다.

횡 스크롤 시점의 액션 게임으로 제한된 시간 내에 집안에 트랩을 설치하고, 집안에 들어와 케빈(주인공)을 잡으려고 쫓아오는 좀도둑을 트랩으로 데미지를 입혀 쓰러트리는 것이다.

게임 기본 조작 키는 숫자 방향키 기준으로 4, 6(좌우 이동), 8(문/창문으로 들어가기), 0 or Insert키 (점프), F1키(아이템 입수), F2키(설치된 아이템 종류 확인), F3키(아이템 설치 및 아이템 내려놓기), ENTER키(BB탄 총 소지시 작전 개시 후 누르면 총알 발사), ESC키(환경창 열기), 알파벳 N키(남은 시간과 관계 없이 바로 9시 작전 개로 넘어가기)다.

아이템은 한번에 3개씩 밖에 가지고 다닐 수 없고, 설치 가능한 장소를 지나가면 HERE 표시가 뜨는데 거기 가서 F3키를 누르면 된다. 만약 다른 아이템을 가지고 싶은데 현재 아이템 슬롯이 꽉 차 있다면 빈자리에서 F3키를 눌러 아이템을 내려놓을 수 있다.

아이템은 보통 문 위, 문손잡이 옆, 바닥 등의 포인트에 트랩으로 설치하는 것인데. 몇몇 아이템은 그 포인트를 잘 잡아서 설치해야 효과를 발휘하지, 포인트를 잘못 잡으면 효과를 보지 못한다.

예를 들어 펄펄 끓는 냄비 같은 건 문 위에 설치해야 되지, 바닥에 설치하면 잠시 이동을 방해할 뿐, 데미지를 입히지 못한다.

여기서 데미지는 해리/마브의 생명력이라고 할 수 있는데 각각 10회씩 트랩 데미지를 입히면 완전히 다운돼서 행동을 정지한다.

언뜻 보면 되게 간단할 것 같지만, 그게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

우선 아이템 설치하는데 주어지는 시간이 8시부터 9시까지 1시간인데, 실제 게임 플레이에서는 분이 초 단위로 지나가기 때문에 약 5분가량 밖에 안 된다.

즉, 5분 안에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며 아이템을 입수한 뒤 설치해야 된다는 거다. 아이템의 위치는 고정되어 있어서 여러 번 플레이하면 어디에 뭐가 있는지 알 수 있으니 편해지지만.. 아이템을 설치한 다음부터가 어려운 일이다.

9시가 되어 해리/마브 콤비가 본격적으로 집에 들어와 케빈을 쫓아온다.

트랩 1개당 1회씩 데미지를 주는 것이라서 해리와 마브에게 각각 10회씩 트랩을 걸어야 한다. 만약 트랩 수가 모자라거나, 캔슬되어 더 이상 데미지를 입힐 수 없으면 게임을 클리어할 수가 없다.

트랩이 캔슬되는 경우는, 9시 이후에 케빈이 이동하면서 닿거나. 수동적인 플레이로 인해 해리/마브가 신중하게 움직여 트랩을 간파해 캔슬시키는 경우다.

화면 좌축, 우측 상단에 해리/마브의 2D 스킨을 보여주고 현재 위치를 알려주는데. 해당 화면에 모습이 보이지 않으면 케빈의 근처에 있다는 거다.

해리/마브의 기본 행동 패턴은 케빈을 잡으러 쫓아오는 것이고, 각자의 시야 안에 케빈이 있으면 무조건 달려드는데.. 반대로 시야 안에 케빈이 없으면 신중하게 움직여서 트랩을 무효화시킨다.

그 때문에 트랩만 설치하고 장땡인 게 아니라, 9시 이후에 케빈 자체를 능동적으로 움직이면서 해리/마브를 트랩으로 유인해야 하는 것이다.

단순히 도망치는 게 아니라 트랩으로 유인하는 게 본작의 핵심 포인트다.

해리/마브와 마주했을 때는 점프를 해도 피해서 넘어갈 수 없다. 지나쳐 가려면 해리/마브가 무조건 트랩에 걸린 상태여야만 한다.

해리/마브는 2개의 문으로 각자 따로 들어오기 때문에 손 놓고 가만히 있으면 좌우에서 포위망을 좁혀온다. 양옆에 트랩을 설치해 놓고 두 사람이 다가오길 기다렸다가 트랩 효과 발동으로 스턴 상태에 빠트리고 도망치는 게 쏠쏠한 재미가 있다.

반대로 설치된 트랩이 없이 오로지 도망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막다른 길에 다다르거나, 해리를 피해서 반대편으로 도망쳐 달리다가 갑자기 마브가 툭 튀어나와 붙잡히는 경우도 있어서 꽤 스릴 넘친다.

9시 이후에는 케빈이 이동하면서 닿은 함정도 무효화되어 사라지니 주의해야 한다.

아이템 중 유일하게 9시 이후에 사용 가능한 게 BB탄 총인데 이게 첫발 명중시 데미지 1회로 기록된다. 2발째부터는 잠시 그 자리에 멈춰 세워 이동을 방해하는 용도로 쓰인다.

단, 9시가 되기 전에 BB탄 총을 가지고 있어야지, 그게 없는 상태로 9시를 넘기면 사용할 수 없다.

다락방 끝의 창문에서 숫자 방향키 8(↑)을 누르면 트리 하우스로 바로 넘어갈 수 있는데. 그곳이 게임 내 유일한 안전지대다. 해리/마브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이다.

트리 하우스에서 좌측 입구로 빠져 나가면 현관문으로 나올 수도 있다.

트리 하우스에 있으면 안전하긴 하지만, 해리/마브의 움직임이 신중해져 트랩에 걸리지 않고. 해리/마브에게 데미지를 입히지 않으면 게임 자체를 클리어할 수 없어서 무작정 거기로 도망치면 안 된다.

결론은 추천작. 집안을 돌아다니며 아이템을 입수해 트랩을 설치하는 게 아기자기한 맛이 있고, 적을 피해 달아나는 것에서 그친 게 아니라 적을 트랩으로 유인하는 걸 기본으로 삼은 게 신선하게 다가오며 그것을 바탕으로 한 도주+유인 플레이가 스릴을 안겨주면서 집에 혼자 남은 어린 아이가 집안 곳곳에 트랩을 설치해 좀도둑을 퇴치한다는 원작 영화 내용을 충실하게 구현한 재미있는 게임이다.

여담이지만 1년 후인 1992년에 나홀로 집에 2 속편 게임이 나왔다. 실제 영화로도 속편이 나왔었는데 게임판은 특이하게도 영화 개봉 전에 먼저 게임화되어 선행 출시됐다.


덧글

  • 무희 2017/09/03 12:17 # 답글

    함정설치 2시간 연장 치트가 있었는데
    아마 1분전? 그때 F11이랑 F12 연타였나 가물가물합니다.
    원래 1시간 내로는 도저히 함정 설치 다 못하겠더라구요 ㅠ
  • 잠뿌리 2017/09/05 15:49 #

    원래 1시간이란 게 실제 게임상에는 약 5분 가량이라서 순식간에 지니가니 모든 함정을 다 설치할 수 없죠. 아예 게임 위자드로 시간을 정지시켜놓고 해야 전부 설치가 가능했습니다.
  • windxellos 2017/09/04 11:36 # 답글

    저는 어린 시절 영화보다 이 게임을 먼저 접해서 게임오버때 나오는 화면이
    영화에 그대로 나온 걸 보고 엉? 하고 놀랐던 적이 있습니다. 그 뒤에 할아버지가
    나온다는 건 영화를 보고 나서야 알았죠.

    그런데 기억이 아주 가물가물해서 정확하진 않습니다만, 이거 도둑들 침입 후에
    시간을 엄청 오래 끌어서 날을 새게 만드는 걸로 어떻게 되지 않았었나요.
  • 잠뿌리 2017/09/05 15:49 #

    네. 그게 트리 하우스로 가서 날 샐 때까지 버티는 건데 날 새는데 시간이 많이 걸려서 비효율적이었죠.
  • 아르니엘 2017/09/04 12:35 # 답글

    1편은 게임성이 뛰어났는데 2편이 산업폐기물이라 울었죠.
  • 잠뿌리 2017/09/05 15:50 #

    2편은 단순한 도주 게임이 되어서 1편보다 게임성이 많이 떨어졌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501034
8684
931278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