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짜장 - 불량 우동 2017년 음식


최근 우리 동네에 생긴 우동 가게인 불량 우동. 문제가 있어서 불량이 아니라 가게 이름이 불량 우동이다.

오픈 행사로 8월 3일부터 14일까지던가, 우동과 짜장면. 메뉴 2종을 할인.


그래서 주문한 짜장면!

제품명은 옛날 짜장. 정가는 4500원. 오픈 이벤트로 3000원에 구매.

할인 행사 제품이지만 그릇도 큼직하고 양도 넉넉하다.

토핑된 재료 중에 통조림 옥수수, 강남콩, 채썬 오이, 메추리알이 눈에 띈다.


젓가락으로 슥슥 비벼서,


한 젓가락 크게 집어들어 한 입 후루룹!

맛은 문자 그대로 옛날 짜장 맛이다.

이 옛날 짜장이라는 게 중국집 짜장면이 아니라 기계 우동/짜장면만 파는 가게의 그 맛이랄까.

짜장 소스를 중화식으로 만들어 볶은 게 아니라서 불맛이 나지 않고, 소스 농도 자체가 걸쭉한 게 아니라 약간 묽어서 레트로 짜장 소스(오뚜기 3분 요리 같은 거) 느낌 나는데.. 면발 자체는 짜장면 면발 그대로라서 맛 자체는 평타는 친다.

같은 짜장면으로선 사실 맛에서 중국집 짜장면에 비교할 수는 없지만, 기계 우동을 먹고 자란 세대라면 친숙한 맛이라고 할 수 있다.

야심한 밤에 짜장면 생각날 때 24시간 혹은 야간 늦게까지 영업하는 기계 우동집 가서 짜장면 시켜 먹는, 그런 맛이다.

겉으로 보면 짜장면인데 한 입 딱 먹어보면 짜장면이 아닌, 뭔가 좀 어색한 그 맛이 옛날 짜장의 포인트다.

기계 우동/짜장이 주력 메뉴인 곳인데 신장 개업한 곳이라 가게가 매우 깨끗하고 테이블마다 배치된 양념과 손님이 셀프로 가져다 먹을 수 있는 밑반찬도 잘 구비되어 있어 괜찮았다.


위쪽의 고춧가루가 테이블 마다 배치되어 있는데 청양 고추, 태양초 고추로 두 종류나 있다.

우동과 짜장면 먹을 때 입맛따라 첨가해 먹으면 된다.

아래 밑반찬은 셀프로 직접 가져다 먹는 것인데 반찬은 총 4종류가 있었다.

단무지, 양념 단무지, 익은 김치, 겉절이인데 네 가지 정갈하고 맛도 무난했다.

그밖에 셀프 반찬 코너에 우동에 넣어먹는 튀김 부스러기도 따로 반찬칸이 있어 준비되어 있는데 이번에 먹은 건 짜장면이라서 그건 가져오지 않았다.

행사 기간 내에 또 한 번 갈일이 있으면 우동을 먹어보고 싶은데, 행사 끝나도 이 정도 퀼리티가 유지된다면 생각날 때마다 종종 가볼만 할 것 같다.


덧글

  • 정호찬 2017/08/12 18:06 # 답글

    아 옛날 짜장이면 삶은 매추리알이 아니라 계란 후라이를 올려줘야지......
  • 잠뿌리 2017/08/17 16:13 #

    요즘 계란 값이 비싸서 그런 게 아닐까 싶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162153
20799
860507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