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릭 돈까스 - 국수나무 2019년 음식


최근 재방문한 국수나무. 어쩐지 저번과 같은 심부름 퀘스트 완료 후의 보상.


이번에 주문한 메뉴는 갈릭 돈까스. 가격은 7000원.

김치, 단무지는 셀프 반찬이라 직접 가져다 먹는 건데 먼저 번에는 까먹고 안 먹은 걸 이번에는 잘 챙겨왔다.


갈릭 돈까스는 갈릭이란 문자 그대로 마늘이 들어가 있다.

마늘 크림 소스에 튀긴 마늘 칩을 얹었고, 쟁반 밑에 돈까스 소스를 깔아놓았다.

돈까스 자체는 언뜻 보면 2조각처럼 보이는데 실제로는 1조각을 반으로 가른 것이다.

중량이 먼저 번에 먹은 300 왕돈까스 수준까지는 아니더라도 꽤 넉넉한 편이다.


끄트머리를 한 조각 썰어보니 고기 두께는 여전히 튼실하다.


튀긴 마늘 칩과 마늘 크림 소스 쪽을 포크로 콕 찍어 쟁반 밑의 소스를 슥삭,


충분히 소스를 바른 후 한입 덥석!

300 왕돈까스는 딱 한국식 돈까스 맛인데 갈릭 돈까스는 뭔가 좀 더 고급진 맛이 난다.

튀긴 마늘 칩과 마늘 크림 소스 덕분에 마늘 풍미가 강해서 그런 것 같다.

게다가 쟁반 아래 소스를 깔아놓고 그 위에 돈까스를 얹은 뒤 마늘 크림 소스를 얹은 것이라 두 가지 소스가 서로 뒤섞이는 일이 없고, 또 돈까스 자체도 소스에 푹 잠기지 않아서 아래 쪽은 촉촉하고 위쪽은 바삭했다.

마늘이 들어가 있어도 소스, 칩의 형태를 띄고 있어 매운 맛은 전혀 없고 고소한 맛이 강하다.

특히 튀긴 마늘 칩이 너무 딱딱하지 않고 적당히 크런치해서 곁들여 먹으니 좋았다.

밥, 샐러드 등의 야채가 리필 가능했으면 좋았을 텐데, 먹다 보니 사이드 메뉴는 금세 동이 나고 돈까스만 남아서 먹다보니 살짝 느끼한 게 아쉬운 점이다. (그만큼 돈까스 양이 넉넉하게 나왔다는 걸 방증하는 거겠지만)

300 왕돈까스랑 가격이 같던데, 양으로는 300 왕돈까스. 맛으로는 갈릭 돈까스 쪽에 손을 들어주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0841
4518
945232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