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왕돈까스 - 국수나무 2019년 음식


지난 주에 먹은 돈까스.

'국수나무'라는 체인점인데 면요리&돈까스 전문점이라고 해서 우리 동네에는 생긴 지 얼마 안된 곳이다.


주문한 메뉴는 300 왕돈까스. 가격은 7000원.

날이 한창 더워서 모밀에 눈길이 갔고, 돈까스 종류도 다양했지만.. 배고파서 가장 양이 많아 보이는 걸로 주문했다.

메뉴 구성은 왕돈까스+밥+양상추 샐러드+가쓰오부시 장국.

김치, 단무지 등은 셀프로 가져다 먹는 사이드 반찬이다.


크기는 왕돈까스란 말 그대로 꽤 컸다.

메뉴판을 보니 300 왕돈까스라는 이름의 유래가, 돈까스 중량이 300그램이라서 그렇다던데 실제로 보니 꽤 두껍고 무게가 있었다.


돈까스 제일 끄트머리를 나이프로 서걱서걱 잘라 한 조각 집어 들었다.

보통, 한국식 왕돈까스는 고기를 얇게 두두려 펴서 제일 끄트머리가 고기가 얇고, 안쪽으로 들어올 수록 고기가 두꺼워지는데 여긴 끄트머리도 고기가 두툼했다.

300그램짜리 돈까스란 설명이 빈말이 아닌 것 같았다.

깔끔하게 잘 튀겨져서 기름기가 적고, 튀김 부스러기도 거의 남지 않으며, 튀김옷과 살코기가 분리되는 일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쫙 달라붙어 잘린 원형을 유지했다.

돈까스 잘못 튀기면 먹다가 튀김옷하고 고기가 분리돼서 불편할 때가 많은데 여긴 그런 일이 없어 높이 살만 하다.

맛 자체도 무난하고. 양이 많아서 먹다 남으면 포장해 가는 서비스도 기본으로 제공하고 있어서 편했다.

돈까스가 고기보다 튀김옷이 더 두꺼우면 식었을 때 딱딱해지기 마련인데.. 이건 고기가 두툼하다 보니 식어도 여전히 부드러워서 먹을 만 했다.

여기 면요리는 아직 안 먹어봐서 모르겠지만, 일단 돈까스는 합격점.

다음에 또 방문하게 되면 다른 돈까스를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 루루카 2017/05/24 08:47 # 답글

    면요리도 괜찮아요.
    직접 생면을 뽑아서 쫄깃쫄깃한게 좋아요.
    여름 한정 냉국수도 좋죠~
  • 잠뿌리 2017/05/25 14:46 #

    면요리도 한 번 먹어봐야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6846
5102
949709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