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밥 콤보 (치킨 데리야키) - KFC 2019년 음식


KFC의 지난달 신메뉴 치밥. 치킨 데리야키와 볶음 김치 마요의 2종류가 있기에 치킨 데리야키로 주문.

단품 가격은 2500원인데 현재 이벤트 행사 중이라 5900원의 콤보로 주문하면 치킨 2조각+콜라가 세트로 나온다.

치킨 1조각 가격이 2000원인 걸 감안하면 치킨+음료수만 각각 따로 시켜도 5000원이 훌쩍 넘어가니, 치밥 콤보로 주문했다.


치밥 콤보 등장! 치킨 2조각은 오리지날로 변경. 갈비, 날개 보이기에 음식 받기 전에 날개를 가슴살로 변경.


일단, 이게 이 세트의 메인인 치밥인데 뭔가 그릇 사이즈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작다.

컵밥을 생각했는데 빙수 그릇이 나왔다고나 할까.

아무튼 내용물은 밥+양상추+후리카케+치킨 텐더+데리야키 소스+마요네즈 소스.


한 숟가락 떠서 한 입 덥석!

흠. 맛은 그냥저냥 보통. 그릇도 작고, 숟가락도 작아서 무슨 소꿉놀이 장난감 같은 느낌마저 들고 밥을 비비기도 힘들다.

한솥 도시락의 치킨 마요 생각하고 비벼 먹으려고 했는데 잘 비벼지지 않는데, 그 원인이 쓸데 없이 큼직한 양상추 조각과 작은 숟가락에 있는 것 같다. 숟가락 힘이 약해서 잘 비벼지지 않는다.

그리고 치킨에 들어간 데리야키 소스는 그냥 데리야키 소스지, 한솥 도시락 치킨 마요의 비빔 간장 소스 같은 게 아니라서 밥에 잘 섞이지도 않는다. 마요네즈도 치킨에 뿌리는 용도로 조금만 들어가서 밥을 비빌 만큼 양이 많지가 않아서 사실상 비벼 먹는 게 아니라 덮밥처럼 떠먹어야 되는 수준이다.


치킨 자체는 통살 치킨을 썰어서 올린 게 아니라아 치킨 텐더를 잘게 잘라 넣었다.


치킨 몇 조각 안 먹었는데 금세 바닥이 드러나 밥이 보인다. 치킨 텐더도 거의 치킨 샐러드에 들어가는 수준으로 조금만 들어가서 잘못하면 맨밥만 먹어야 된다.

체감상으로는 치킨 텐더 1조각 정도 썰어 놓은 것 같은데 치킨 샐러드에서 야채는 양상추만 남기고 밥을 더한 느낌이랄까.

단품 가격이 2500원인 걸 감안하면 양이 적을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역시 믿을 만한 건 치킨 밖에 없지.. KFC는 치킨! 치킨 뿐이다.


닭가슴살을 한 손에 집어 들어 와구와구!

아아.. 치유된다. 치킨의 힘으로 치유됐다.

치밥으로 입은 내상을 오리지날 조각 치킨 먹으며 회복했다.

아무튼 결론적으로 이번 신 메뉴인 치밥은 완전 꽝.

한솥 도시락의 치킨 마요를 떠올리게 하지만 실제로는 밥을 비비는 것 자체가 어려운 구조고, 생긴 건 덮밥인데 실제 나온 건 밥 샐러드라서 양이 터무니없이 적어 치킨+밥이란 말이 무색하게 식사 대용으로는 절대 무리다.

성인 기준으로 최소 2~3개는 먹어야 배가 부를까 말까 할 정도인데 그렇게 먹을 정도로 맛이 뛰어난 것도 아니다.

덮밥으로서의 가성비가 한솥 도시락 치킨 마요보다 한참 뒤떨어진다.

치킨 맛 자체야 아무래도 도시락 전문업체인 한솥보다 치킨 전문 업체인 KFC가 더 낫긴 해도 치밥 한 그릇에 들어가는 치킨 양이 엄청 적은 걸 감안하면 한솥의 손을 들어줄 수 밖에 없다.

지금 치밥 콤보로 치킨 2조각+콜라 세트로 팔고 있어서 사람들이 치킨 2조각의 살을 발라네 밥과 함께 먹는데, 나도 이거 주문해서 그렇게 먹었지만.. 그나마 콤보로 이렇게 먹었기에 망정이지. 단품으로 먹었으면 돈 아깝다고 난리쳤을 것 같다.

KFC에서는 수년 전에 징거 라이스라고 해서 이미 치킨+밥을 같이 팔았던 적이 있는데 왜 그때보다 수준이 더 떨어졌는지 모르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34841
5215
947667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