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닉키 붐 (Nicky Boom.1992) 2019년 컴퓨터학원시절 AT 게임




1992년에 프랑스의 게임 회사 Microids에서 Amiga, Atrari ST, MS-DOS용으로 만든 아케이드 게임. 한국에서 컴퓨터 학원 시대 때 동서게임채널에서 정식 발매한 게임이다.

내용은 꼬마 닉키가 할아버지와 단둘이 숲에서 평화롭게 살고 있었는데 어느날 사악한 마법사 졸드레인이 나타나 숲속 주민의 비밀을 알려달라며 할아버지를 납치해 주문을 걸어서, 꼬마 닉키가 졸드레인을 물리치고 할아버지에게 걸린 주문을 해체할 수 있는 마법의 비약 엘릭서를 찾으러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총 8개의 레벨(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고, 각 레벨을 클리어할 때마다 패스워드가 공개된다. 세이브, 로드 개념은 없지만 게임 시작 직후 패스워드를 입력해 원하는 레벨에서 바로 시작할 수 있다.

게임 조작키는 화살표 방향키 ←,→(좌우 이동), ↑(점프 or 사다리 올라가기), ↓(앉기 or 사다리 내려가기), SPACE바(공격), ESC키(게임 중단하고 타이틀 화면으로 돌아가기)다.

↓+SPACE바를 꾹 누르고 있으면 지면 위에 다이나마이트 설치, 방향키를 따로 누르지 않고 SPACE바를 꾹 누르고 있으면 플라잉 봄버를 사용할 수 있다.

공격은 총탄을 발사하는 것인데 기본 무기가 먹다 남긴 사과로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간다. 그래서 공격 판정도 좋지 않고 리치도 짧으며 심지어 공격력까지 떨어진다.

기본 공격보다 오히려 점프해서 적을 밟는 점프 공격이 위력이 더 높지만, 맷집이 높은 정예 몬스터와 보스에게는 통하지 않는다. 정예 몹/보스에게는 오직 기본 공격만 통한다.

기본 샷의 강화판인 파워 샷은 먹다 남긴 사과가 아니라 먹기 전의 멀쩡한 사과다. 플레이 도중에 입수해야 되는데 한 번 죽으면 샷이 리셋되기 때문에 강화 상태를 유지하기가 쉬운 일이 아니다.

보조 샷은 2종류가 있는데 하나는 통나무. 다른 하나는 파란색 사탕이다. 기본 공격을 할 때 같이 발사되는데 잔탄 제한이 있어서 금방 사라진다.

보조 샷의 기능이 화력 지원이 아니라서 그렇다. 통나무 같은 경우, 좌우 절벽 끝에 통나무 발판이 있는 곳에 한정하여 통나무 샷을 쏘면 빈 자리에 새로운 발판이 생겨 밟고 지나갈 길을 만들 수 있다.

파란색 사탕의 경우, 천장이나 지면에 부딪치면 바운딩되어 뻗어 나가는 샷인데, 공격해서 파괴 가능한 벽이 나오는 구간에서 유용하다.

잔기와 생명력 개념이 각각 따로 있는데, 생명력이 다 떨어져 죽으면 죽은 장소에서 가까운 위치에서 부활한다. 보스전 때는 죽은 자리에서 부활할 수 있다.

부활한 순간 별 모양의 실드가 생겨 일정 시간 동안 무적 상태가 된다.

사탕, 과일, 빵 등 먹을 것은 스코어 아이템이고, 몹을 없앨 때마다 드랍되기도 하는데 중요한 아이템은 따로 있다.

중요한 아이템은 화면 하단 중앙에 표시되는데 플라잉 봄버, 다이나마이트, 열쇠 등이 있다. (하트는 잔기를 표시한 것이다)

플라잉 봄버는 가시 박힌 공의 모습을 하고 있는데 사용한 직후 허공에 던져서 폭발을 일으켜 화면상에 보이는 적 전체에 데미지를 입히는 문자 그대로 폭탄이다.

언뜻 보면 좋을 것 같지만.. 폭탄을 던지고 폭발해 파편이 튀는 방식이라 사용할 때 약간의 딜레이가 있어서 위기 회피용으로 쓰기도 좀 어렵다. 적과의 거리를 충분히 벌리고 써야 한다.

아이템이 올라간 발판 파괴 효과도 있어서, 발판 위에 아이템이 놓여 있는 곳에서 플라잉 봄버를 사용하면. 발판이 일제히 파괴되면서 아이템이 후두둑 떨어진다.

다이나마이트는 바닥에 설치해서 폭발시키는 것인데, 공격용이 아니라 장애물 파괴용에 가깝다. 사각진 바위나 문 같은 걸 파괴할 때 사용한다.

열쇠는 보물상자를 열 때 사용한다.

생명력 회복 아이템은 노란 액체가 담긴 물약인데 나오는 확률이 진짜 드물다. 물약 이외에 회복 수단이 전혀 없어서 좀 빡세다.

죽었다가 부활할 때 생기는 별 모양 실드도 아이템으로 따로 나오는데 회복약처럼 드물게 나오지만.. 대신 실드 지속 시간이 그냥 죽었다 부활했을 때 생기는 것보다 더 길다.

짝수 스테이지 끝마다 보스가 나온다. 2스테이지 거대 거미, 4스테이지 거대 개구리, 6스테이지 거대 쌍두룡, 8스테이지 거대 마녀 졸드레인다.

보스전이 있다고는 해도 뭔가를 공격해 부수는 전개 위주로 플레이가 진행되는 게 아니라, 길 찾기가 핵심적인 내용이다.

홀수 레벨의 클리어 조건은 스테이지 어딘가에 있는 EXIT 팻말에 도착하는 거다.

앞서 언급한 통나무 샷을 날려 다리를 만들거나, 아무 것도 없는 허공에 샷을 날려 숨겨져 있던 발판을 드러나게 하는가 하면, 파괴 가능한 벽을 부셔서 비밀 통로를 찾고, 검은 거품속 사다리를 폭탄으로 공격해 사다리를 끄집어내며, 버튼을 눌러 잠긴 문을 열거나 하이 점프 스프링 장치를 가동시키고, 알파벳 T가 적힌 구슬에 접촉해 텔레포트를 하는 것 등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길을 찾아야 한다.

게임의 기본 플레이를 길 찾기에 올인하고 있어서 길 찾기 아케이드 게임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길치라서 게임할 때 길 못 찾아서 헤매는 게 짜증나는 사람이라면 게임하다가 욕이 나올 수도 있겠지만, 길 찾기 자체도 게임의 일부라고 생각하며 즐기는 사람이라면 재미있을 수도 있다.

다만, 적이 많이 나오는데 일반 공격의 화력이 떨어져서 온전히 길 찾기에만 집중할 수 없다는 게 문제다. 그나마 다행인 건 한 번 없앤 적은 다시 나오지 않아서 몬스터 리젠 요소가 없다는 것 정도다.

결론은 평작. 게임의 기본 플레이가 길 찾기에 올인하고 있어서 그 부분에 있어 호불호가 갈릴 수 있지만 다양한 방법으로 길을 찾는다는 게임 구성 자체는 괜찮은데.. 액션적인 부분에서 공격/무기 시스템이 매우 부실한 것에 비해 적의 방해가 거세서 쾌적함이 좀 떨어지는 게임이다.

여담이지만 본작에는 치트키가 있다.

패스워드 입력 화면에서 TRONIX를 입력하면 치트 모드로 시작할 수 있다. 치트 모드에서 F1키(무한 실드), F2(다이나마이트 9개 추가), F3키(열쇠 9개 추가), F4키(플라잉 봄버 9개 추가), DELETE키(레벨 스킵[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가기]) 등을 사용할 수 있다.

덧붙여 레벨(스테이지) 코드는 다음과 같다.

레벨 2 – MEDIT
레벨 3 – KRATTY
레벨 4 – MIRATES
레벨 5 – ARRAX
레벨 6 – JANIR
레벨 7 – TRINOS
레벨 8 – SIXAN

추가로 1993년에 후속작인 닉키 2(Nicky 2)가 나왔다. 2009년에 닉키 1(닉키 붐) & 2 합본으로 아이폰/아이팟용으로 출시됐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011141
8419
932430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