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발매 예정이라는 신상 울버린 피규어를 사고 싶었지만, 현실은.. 프리토크



마블 유니버스 베리언트 플레이 아츠 울버린 신상 피규어.

스퀘어에서 나온다고 하는데 2017년 5월 발매 예정으로 지금 현재 예약이 들어가는데 가격이 무려 15984엔.

한화로 치면 약 16만원이 넘어가는데..

지금까지 본 울버린 피규어 중 가장 마음에 든다.

휴 잭맨의 울버린보다는 사실 엑스맨 나오는 게임을 통해 옛날풍의 노란 쫄쫄이 배트맨 가면 울버린이 더 정이 가는데,

그 옛날 코스츔을 요즘 감각으로 재구성하면서 근육빵빵하게 만든 게 엄청 멋지다.

하지만 한달 수익의 절반 이상을 피규어에 투자할 수는 없지.

그래서, 그 대체로 선택한 것이..


다이소에서 파는 울버린 블록 조립 장난감.

가격은 2000원. 울버린 신상 피규어보다 80배 싸다.

당연한 거지만 상표 저작권 문제 때문인지 울버린이란 이름으로 나온 게 아니라 '로보트'란 이름으로 나왔다.

정확히는 마이크로 블록 미니 시리즈에 속하는 제품인 듯 싶다.


올해 나이 37살인 내가 사용 연령 3세 이상 장난감을 구입하니 나 스스로도 괴리감이 느껴진다.

뭐, 그래도 3세 미만이 사용하지 말라고 적혀 있지. 37살 미만이 사용하지 말라고 적혀 있는 건 아니니까 문제는 없겠지..


아무튼 상자를 열어서 내용물을 꺼내보니 뭐, 블록하고 조립 메뉴얼하고 있을 건 다 있었다.


일단 봉지를 까서 블록을 쭉 늘어 놓고 보니 뭔가 레고 느낌 났다.

근데 실제로 조립해보니 전혀 다르더라. 레고보다 한참 작고 가늘다. 문자 그대로 마이크로 미니 블록이랄까.


약 3분여만에 조립 완성!

조립의 만족감과 함께 지능개발이 된 것 같다! INT가 0.00001을 오른 느낌이랄까.

근데 다 만들고 나니 부품이 1/3 정도 남았다. 부품 잃어버릴 걸 대비해서 예비 부품이라도 추가로 넣은 걸까.

일단 블록 빠진 것 없이 다 맞춰서 만들었는데..


아무튼 완성된 걸 보니 딱 그 가격 값 한다.

뭔가 되게 조잡하고 야매스러운데, 계속 보다 보면 울버린 느낌 좀 나는 게. 뇌내망상으로 울버린 피규어를 떠올리며 '이건 울버린이야, 울버린이다'라고 자기 최면을 걸면 봐줄만 한 것 같다.

사실 우리 동네 다이소에 이게 시리즈로 있어서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토르도 있었는데 그냥 울버린만 사길 잘했다.

딱 그 가격 값 한다는 게 최소한 돈은 아깝지 않다는 거지. 또 사고 싶다는 건 절대 아니다.


아무튼 다 완성된 기념으로 집에 있는 다른 것들과 나란히 사진 찰칵!

사실 포인트는 등뒤를 노리고 있는 고라파덕이다.


덧글

  • 알트아이젠 2017/01/25 20:01 # 답글

    http://www.amiami.com/top/detail/detail?gcode=FIGURE-027476&page=top

    이곳보니까 일단 상품 가격'만' 11290엔인데, 이 제품이 제법 크기가 있고 그만큼 패키지 부피도 있어서 약 14 - 15만원정도 나올 것 같네요. 공교롭게도 배송료를 미리 알 수 있는 곳이 아니라서요.
  • 잠뿌리 2017/01/26 08:47 #

    네. 일본 배송료까지 합치면 그 정도 금액이 들죠.
  • 루트 2017/01/25 20:38 # 답글

    저거라면 데드풀이 울버린을 뿌셔먹는 짤도 연출할 수 잇겠군요
  • 잠뿌리 2017/01/26 08:47 #

    울버린 부서져도 재조립하면 되니 그건 좋네요.
  • 나이브스 2017/01/25 23:06 # 답글

    팔뚝이 참...
  • 잠뿌리 2017/01/26 08:47 #

    터질 듯한 팔뚝이 포인트인 듯 싶습니다. 기존의 울버린 피규어와 다른 느낌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9950
6429
955183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