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Miss Peregrine's Home For Peculiar Children, 2016) 2016년 개봉 영화




2011년에 랜섬 릭스가 출간한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삼아 2016년에 팀 버튼 감독이 만든 판타지 영화.

내용은 자신은 평범한 10대 소년이라고 자처하던 제이크가 의문의 사고로 할아버지를 잃은 뒤. 충격을 받아 부모님이 PTSD라고 생각해 정신과 의사 골란에게 보내서 상담을 받던 중. 자신의 생일날 할아버지가 남긴 책에서 미스 페레그린의 편지를 발견하고 정신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목적으로 할아버지가 말해준 미스 페레그린의 어린이집이 있는 섬을 찾아갔다가, 시공을 뒤어넘어 미스 페레그린의 어린이 집에 방문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본작은 초능력을 가진 아이들을 별종이라고 부르고, 새로 변신하고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가진 임브린들이 원장 선생 역할을 맡아 별종들이 모인 어린이집을 운영해 특정한 시간대를 루프라 칭하고 그 안에서 하루 24시간이 다 지날 때쯤 시간을 되돌려 똑같은 매일을 보내며 살아가는 게 메인 배경 설정이다.

그렇게 루프 속에서 영원한 삶을 사는 임브린과 별종은 별종의 눈알을 뽑아 먹는 투명 괴물 할로우와 눈알을 하도 많이 먹어 본래 모습과 지성을 되찾은 와이트의 위협에 시달려서 거기에 맞서 싸우는 게 핵심적인 내용이다.

일단, 작중에 나오는 별종은 10대 소년/소녀의 모습을 하고 있고 공기를 다루는 능력. 꼭두각시 조종 능력. 괴력. 식물 성장. 벌 조종. 뒤통수의 입. 손에서 불을 뿜는 능력. 투명화. 예지몽 영사석화 능력 등을 갖췄다.

능력만 보면 슈퍼 히어로물의 초능력스럽지만.. 루프 안의 작중의 분위기가 좀 낡고 어두우며, 별종이란 명칭 자체가 슈퍼 히어로/빌런/뮤턴트. 이런 게 아니라 프릭크 같은 느낌을 준다.

판타지물의 관점에서 보면 매력이 다소 떨어지는 게, 판타지 특유의 색체가 옅어서 그렇다. 루프 안에서 하루 24시간이 시간을 되돌려 매일 반복된다는 설정을 기본으로 하고 있어서 시간 되돌리는 것 이외에는 배경적인 부분에서 판타지 요소가 너무 적다.

판타지물로서의 매력이 떨어지는데 이게 팀 버튼 감독이 퇴물이 된 건지, 아니면 소설 원작이 가진 한계 때문인 건지 모르겠다.

임브린의 루프 능력을 연구해 영생을 얻으려다가 실패하고 별종의 눈알을 뽑아 먹는 투명 괴물 할로우와 눈알을 너무 많이 먹어 사람의 본모습과 지성을 되찾은 와이트 일당이 위협으로 다가와 갈등을 조장하는데, 그 부분은 거의 호러 스릴러물 느낌 난다.

팀 버튼 특유의 그로테스크한 크리쳐 디자인으로 재탄생한 할로우는, 얼굴 없이 입만 달려 있고 큰 키에 앙상한 몸과 촉수를 가진 게 딱 슬랜더맨 같은 이미지인데 보통 사람과 일반 별종의 눈에는 보이지 않은 투명화 능력을 갖추고 있어 꽤 살벌하게 묘사된다.

할로우의 위협이 다가오는 초중반부까지는 적의 습격 장면이 볼만하지만.. 지성을 갖춘 할로우인 와이트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면서 긴장감이 뚝뚝 떨어진다. 그게 와이트는 할로우의 상위호환 능력을 가졌고 인간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데 지성을 갖춘 게 맞나 싶을 정도로 머리가 나쁘게 묘사되기 때문이다.

가진 능력에 비해 머리가 좀 모자라게 묘사되서 제이크 일행한테 탈탈 털려서 광속으로 리타이어하는데, 유일하게 악역으로서 밥값을 한 게 와이트 일당의 리더인 바론 뿐이다.

사무엘 잭슨이 배역을 맡았는데, 그가 어벤저스의 닉 퓨리로 나왔던 걸 생각해 보면 팀 버튼판 판타지 어벤저스인 본작에서 악역으로 캐스팅된 게 참 묘한 느낌을 준다.

캐릭터 운영적인 부분에서는, 제이크와 엠마의 연애에 지나치게 많은 비중을 할애해서 상대적으로 다른 캐릭터의 비중이 축소되었고, 타이틀을 떡하니 차지한 미스 페레그린도 캐릭터 자체는 매력적인 요소가 있고 그 배역을 맡은 에바 그린이 연기도 잘했지만 중간에 납치된 이후 마지막에 다시 나와서 공백기가 너무 길어서 뭔가 허당이 됐다.

뭐랄까, 다른 영화로 비유하면 반지의 제왕에서 간달프 같은 포지션 같다. 그래도 간달프는 적에게 납치당했어도 여차저차 탈출에 성공해 백색의 간달프로 돌아와 사건 해결에 기여하는 반면. 미스 페레그린은 그런 게 없다.

그냥 적에게 납치당한 히로인에 지나지 않아서 캐릭터가 가진 매력과 능력, 잠재력에 비해 중용되지 못한 것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

후반부에 제이크가 대오각성해서 별종 아이들의 리더가 되어 작전을 짜고 실행에 옮겨 주인공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또 엠마와의 연애 플레그도 확실히 진전시켜 나가면서 꽤 볼만해진다. 다른 이들은 결코 볼 수 없는 할로우를 제이크만 볼 수 있는 게 별종 능력이란 설정은, 특수안 설정 자체가 다소 진부한 것이라고 해도 주인공으로서의 메리트로 활용을 잘했다.

할로우들이 좀 멍청하게 묘사된다고 해도 어쨌든 별종 아이들의 반격은 재미있었고, 그 과정에서 나온 장면 중 모두 힘을 합쳐 바다 아래 가라앉은 배를 복원하는 씬과 자기 꾀에 자기가 넘어간 바론의 최후도 인상적이었다.

다만, 원작 소설이 장편 소설인데 본작은 후속의 여지가 없이 이 작품 하나로 완결이 되도록 만들어서 다음 시리즈가 더 이어질 것 같지는 않다.

별종 아이들의 성장과 남녀 주인공의 연애 성공 등 해피 엔딩으로 무난하게 끝나서 유종의 미를 거둔 건 높이 살만 하다.

결론은 평작. 생각한 것보다 판타지 색체가 옅고 오히려 슈피 히어로물에 더 가까워 팀 버튼표 판타지판 어벤저스라고 할 수 있는데,. 배경적인 부분에서 판타지 색체가 옅어서 비주얼적으로 볼거리가 적고 캐릭터 운용이 좋지 않으며 소설 내용을 너무 압축해서 전반적인 스토리의 만듦새가 좋지 못한데다가 전반부의 내용이 너무 지루해서 참고 보기 힘들 수 있지만.. 그나마 후반부에 가서 주인공 일행의 성장과 활약이 두드러지면서 스토리가 좀 볼만해지고 엔딩도 비교적 깔끔하기 때문에 최소 평타는 치는 작품이다.

단, 팀 버튼 감독의 명성을 생각하면 그 이름값을 못하는 작품이라서 팀 버튼 감독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 보면 실망감이 클 수도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66661
5192
944747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