볶음밥 & 탕수육 - 홍대 교동 짬뽕 2019년 음식



판교 게임 회사에서 근무하는 아는 동생이 언제 한 번 판교에 놀러와서 밥이라도 같이 먹자고 해서, 어제 날 잡아 판교에 갔다.

판교는 또 처음 가보는지라 어디가 맛집인지 몰라서 주위를 둘러보다가 대충 홍대 교동 짬뽕이 보이기에 들어갔다.

가게 상호명을 생각해 보면 본점은 홍대인 것 같은데.. 여긴 판교. 홍대하고의 거리가 북쪽 끝과 남쪽 끝으로 엄청나게 멀다.


자리에 앉으니 주문 받기 전에 먼저 만두를 기본 서비스로 주신다.

1인당 2개씩, 총 4개가 나왔다.

만두 맛은 그냥저냥 보통. 수제 만두는 아니고 기성품 같다.


다른 교동 짬뽕집처럼 반찬 접시가 빈 채로 나오고, 각 테이블마다 단무지/양파가 상시 구비되어 있어 손님이 직접 가져다 먹을 수 있다.

백년 교동 짬뽕과 비교해보면 여긴 양파가 큼직큼직하게 썰려 있어서 그게 좋다.


내가 주문한 식사 메뉴는 볶음밥!

짬뽕 전문점에 와서 볶음밥이 왠말인가 싶은데, 사실 중국 요리하면 어김없이 볶음밥을 고르는지라 눈에 띄기에 바로 주문했다.

가격은 8000원.

맛은 좀 미묘하다.

일단, 볶음밥 자체의 맛은 그저 그랬다. 불내음이 전혀 없고, 밥알의 찰기가 부족하고 축축하며 싱겁기까지 해서 그냥 볶음밥만 먹으면 기름 맛 밖에 안 났다.

기본적으로 새우 볶음밥인 듯, 조막만한 새우도 몇 개 들어 있긴 하지만 밥 자체를 그리 잘 볶은 건 아니었는데..

밥보다 밥하고 같이 나온 저 짜장 소스가 별미였다!

저게 보통 짜장 소스가 아니라 유니 짜장 소스라서 갈은 돼지 고기가 듬뿍 들어 있어서 드라이 카레 느낌마저 났다.

확실히 볶음밥 가격 8000원은 좀 쎄긴 한데 짜장 소스가 유니 짜장 소스인 거 보면 가격이 납득이 간다.

차라리 볶음밥 말고 짜장밥을 먹을 걸 그랬다.


이어서 탕수육 등장!

메뉴판에는 돈탕수육이라고 써 있던데 돼지 고기로 만든 탕수육이라 그런 것 같다.


소스는 이렇게 접시에 따로 담겨 나와서 찍먹과 부먹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미리 말하지 않아도 이렇게 소스가 따로 나오는 건 확실히 좋은 점이다.

탕수육은 찹쌀 탕수육인 듯 쫄깃한 맛이 좋았고, 시간이 약간 지나도 딱딱해지지 않고 쫄깃함을 유지해서 느긋하게 먹을 수 있었다.

소스 맛도 무난했다. 적당히 달달하고. 신맛이 적어서 입에 잘 맞았다.

한 가지 특이한 점이 있다면 탕수육 위에 양파가 슬라이스되어 나오는데 저게 또 별미였다.

탕수육하고 궁합이 잘 맞고 탕수육 소스에 찍어 먹어도 맛있었다. 슬라이스 되어 있기에 부피가 얇아서 먹기 편하기도 했다.

아무튼 볶음밥은 좀 기대에 못 미치지만 짜장 소스는 좋았고, 탕수육은 만족스럽다.

언젠가 다시 방문하는 날이 오면 그때는 짜장밥이나 아니면 아예 유니 짜장을 따로 시키고서 탕수육을 또 먹을 것 같다.


덧글

  • 매장에 그려진 벽화 2017/06/09 09:09 # 삭제 답글

    매장에 그려진 벽화 작업하고 온 사람 입니다.
    반년 지나도록 전화 피하면서 공사금 안주는 양심없는 못된 사장 입니다.
    음식 파는 사람이 일말의 양심도 없으니 그 음식 알만하죠!!
  • 잠뿌리 2017/06/11 11:58 #

    경찰에 신고하시는 게 좋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60969
11049
939795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