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무한 리필 - 모 아니면 도 도떼기 시장 2018년 음식



엊그제 12월 24일 오랜 친구들끼리 모여서 조촐한 송년회를 했을 때 1차 저녁 식사를 하러 방문한 곳.

고기 부페의 시대가 저문 이후, 삼겹살 무한리필 식당을 종종 볼 수 있는데 신도림에서는 여기 근처에 삼겹살 무한리필 식당만 3군데나 있어서 어디에 갈지 고민하던 중. 세 곳 중 한 곳은 엄청 데인 적이 있어 후보군이 둘만 남았었는데 닭갈비도 나온다는 거에 꽂혀서 이곳에 방문했다.

안에 들어가서 보니 본래는 일반 고기집에 가까운 곳이고, 나중에 알아보니 체인점이며 닭갈비, 삼겹살을 주로 판매하는 고깃집으로서 닭갈비+삼겹살 철판 구이 메뉴는 따로 있고. 무한리필은 삼겹살/목살에 해당하는 것이었다.

아무튼 삼겹살 무한리필은 1인당 가격은 12000원이었다.


기본 반찬 셋팅은 고깃집 표준형.

양배추 샐러드. 쌈장. 마늘. 파절이. 상추.

특이점이 있다면 소금 기름장이 아예 없다는 거다.


메인 메뉴인 고기 등장!

처음 고기가 나올 때는 버섯, 콩나물, 김치 등 구워먹는 야채와 함께 고기를 셋팅해준다.

삽겹살과 목살이 함께 나오는데 불판 위에 한 번에 다 올리기에는 양이 많아서 2/3 정도 먼저 올린다.

불판이 솥뚜껑인데 꽤 오랜만에 본다. 그 옛날, 솥뚜껑 불판에 고기 구워먹는 게 유행이었던 시절이 떠오른다.

특이한 게 솥뚜껑 좌측 끝에 살짝 구멍을 뚫어놓고 그 아래 스테인리스 밥그릇 뚜겅을 받쳐 놓은 점인데 여기에 기름과 국물이 빠져 나오게 되어 있었다.

종이컵에 기름 떨어지는 것 받치는 것보다 훨씬 낫다.


곧이어 본격적으로 굽기 시작!

노릇하게 잘 구워서 먹어보니, 고기 질이 생각보다 괜찮았다. 일반 고기집 수준의 퀄리티였다.

실제로 굽는데 고기 기름이 흥건히 나오지 않는 게 고기 질이 좋다는 걸 방증했다.


먹고 이야기하고 굽고 썰고 하면서 돼지 기름에 구워진 고소한 김치를 솥뚜껑 중심에 놓고,


고기를 다 먹을 때쯤 볶음밥을 추가로 주문해 잘게 다져진 김치를 감상하다가,


어느 순간 뚝딱 볶음밥 완성!

볶음밥 가격은 1인분에 2000원. 주문하면 직원분이 오셔서 바로 만들어주신다.


볶음밥 한 숟가락 떠서 한 입 덥석!

적당히 매콤하고 짭짤하면서 꼬들거리는 식감이 좋다.

식당가서 먹는 삼겹살의 화룡점정은 역시 이 볶음밥이랄까.

집에서 삽겹살 구워먹을 때는 먹을 수 없는, 특유의 맛이 있다.

일행 넷이 가서 먹었는데 무한리필이라고 과식하지는 않고 2번 반 리필했다. (두 접시+반접시 추가)

어디 갈지 고민하다가 냅다 들어간 곳치고는 잘 먹고 만족해서 나온 곳이다.

근처 다른 가게는 똑같이 삼겹살 무한리필 컨셉인데 1인당 가격이 10000원 정도라서 여기가 2000원 더 비싸긴 하지만 그만큼의 퀼리티가 보장됐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한 번 가보고 싶다. 그때는 닭갈비를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 고깃집아들 2016/12/27 15:02 # 삭제 답글

    죄송하지만 목살이아니라 전지아닌가요?
  • 잠뿌리 2016/12/27 19:37 #

    목살입니다. 맨 위의 사진보시면 가게 이름에 아예 삼겹목살이라고 나와 있습니다. 삽겹살+목살입니다.
  • anchor 2016/12/28 10:30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12월 28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12월 28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72684
4389
907294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