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피 오리엔탈 치킨버거 - 맥도날드 2020년 음식



맥도날드 12월 신메뉴인 크리스피 오리엔탈 치킨 버거. 세트 정가는 6000원. 런치 타임인 맥런치 세트 가격은 5200원이다.

신도림 맥도날드에 런치 타임으로 이용했는데 감자튀김 눅눅한 거 나올 때부터 뭔가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봉지 개봉!

본래 다음에 빵 뚜껑 분리로 들어가야 하는데 깜빡하고 컷팅했다.


컷팅칼로 일도양단!

속 내용물은 햄버거 빵+토마토+오이 피클+양상추+통 닭다리살 치킨 패티+마요네즈+머스터드 소스


한 조각 집어들어 한 입 덥석!

아. 맛이 없다. 맥도날드 신메뉴는 롯데리아 신메뉴와 다르게 최소 평타는 쳤는데 이번 건 완전 꽝이다.

제품명에 오리엔탈이 들어간 이유가 오리엔탈 소스 때문인데, 이게 소스를 직접 뿌린 게 아니라 치킨 패티에 간장 소스를 발라서 구운 것이라 간장 베이스라 한 것이고. 기본 소스는 머스터드 소스와 마요네즈가 들어가기 때문에 간장 맛이 하나도 안 난다.

게다가 잘린 단면을 보면 알겠지만 치킨 패티의 고기 함유량이 엄청 적다. 완전 무슨 고기가 종잇장처럼 들어가 있다.

다리살 패티를 쓰는 치킨 버거의 치킨 패티가 가슴살 패티를 쓰는 치킨 버거의 패티에 비해 고기 함유량이 적긴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이건 너무 심한 수준이다.

근래에 먹어 본 치킨 버거 중에 고기 함유량적인 부분에 있어서 최악이라고나 할까.

버터밀투 파우더를 묻혀서 튀긴 것이라 바삭함을 살렸다고 하는데, 확실히 바삭한 맛은 있지만 고기량에 비해 튀김옷만 쓸데 없이 두껍다. 거의 공갈빵 수준이다.

오리엔탈이라 간장 베이스라며 간장 맛은 안 나고, 버터 밀크 파우더로 바삭함을 살렸다면서 튀김옷만 존나 두껍고, 두툼한 통 닭다리살이란 말은 허위 사실로 종잇장처럼 얇은 고기가 들어가 있어 진짜 3단 콤비네이션으로 뒤통수를 치는 파렴치한 버거다.

맥도날드 신메뉴라고 버스 타고 시내로 나가서 맥도날드에 들려서 사먹은 보람이 하나도 없다.

올해 2016년에 먹어 본 치킨 버거 중에 최악이다. 차라리 상하이 리코타 치즈 상하이 버거가 더 나은 수준이다. (맛없는 것보다 이상한 맛인 게 더 낫다)

이제 맥도날드 신메뉴라고 무조건 먹어보는 버릇은 좀 버려야 될 때가 온 것 같다.


덧글

  • 기사 2016/12/19 17:55 # 답글

    이상하군요. 저도 맛있게 먹었고 대체로 호평이던데....아마 지점의 문제인듯 하니 다른곳에서 다시 드셔보심이 어떻겠습니까?
  • 잠뿌리 2016/12/19 18:04 #

    신도림 지점에서 먹었는데 워낙 크게 데여서 다시 먹고 싶지 않습니다 ㅠㅠ
  • 범골의 염황 2016/12/19 18:30 # 답글

    맥도날드보단 뭔가 맘스터치 계통의 맛이긴 한데, 제가 먹었던 곳에서는 맛있었고 물론 그 지점에선 눅눅한 감자튀김 따위도 안 나온만큼 이건 신도림 지점의 문제인 것 같습니다.
  • 잠뿌리 2016/12/22 16:31 #

    신도림점이 좀 별로인 것 같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9304
2489
975440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