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 아워 1 (Rush Hour.1998) 성룡 출연 영화




1998년에 브렛 래트너 감독이 만든 형사 코믹 액션 영화. 성룡과 크리스 터커가 주연을 맡았다. 성룡의 헐리웃 진출 흥행작이자 크리스 터커의 출세작이다.

내용은 영국의 홍콩 반환을 하루 앞둔 날 미국 LA의 중국 총영사 한이 홍콩 경찰청의 에이스인 리 형사와 공조하여 홍콩 최대 규모의 마약 조직 보스 준타오를 추적해 홍콩의 국보급 골동품을 회수한 결과를 발표했는데, 그 다음날 한 영사의 딸인 수영이 납치당해서 납치범들이 몸값을 요구하는 가운데. 한 영사가 리 형사를 사건에 투입할 것을 제안하자 미국 FBI가 마지못해 받아들이면서 LA 경찰청의 사고뭉치 형사 카터를 그의 파트너로 선정해 주요 임무에서 배제하려고 하다가, 역으로 리&카터 형사 콤비가 사건 해결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본작은 성룡과 크리스 터커 투탑 주인공 체재로 진행되는 형사 버디물이다.

성룡은 홍콩 출신의 차분한 엘리트 리 형사로 나와서 기존의 성룡표 형사 계열 영화 속 열혈 경찰/형사 캐릭터와는 좀 다른 느낌을 준다.

크리스 터커가 배역을 맡은 카터 경관은 수다스럽고 경망스러운 캐릭터로서 확실한 자기 색깔을 보여주고 있다. 크리스터 터커는 10대 시절부터 스탠드 업 코미디언으로 무대에 섰고, 그걸 기반으로 한 수다쟁이 캐릭터를 극대화시킨 게 브루스 윌리스, 밀라 요보비치 주연에 릭 베송 감독의 1997년작 ‘제 5원소’의 조연 ‘루비로드’였다.

차분한 리 형사와 성질 급하고 조심성 없는 카터 경관이 콤비를 이루어 사건을 해결하는데 캐릭터적으로 궁합이 매우 잘 맞아서 콤비 플레이의 재미가 있다.

홍콩 출신의 동양인, 미국 출신의 흑인으로 국적과 인종이 다른 콤비라서 거기서 찾아오는 문화, 정서, 성격의 차이도 코믹하게 잘 풀어냈다.

서로 사용하는 언어가 다른 것에서 발생하는 소소한 개그도 있는데 이 부분은 원어인 영어판으로 봐야 할 필요가 있다.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더빙 등은 성룡과 크리스 터커 둘 다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더빙되어 있어서 그렇다.

원어가 영어판인 작품이라서 성룡의 실제 대사가 영어로 나오는 관계로 중국어 더빙판은 성룡 목소리도 중국 성우가 따로 더빙했다.

성룡은 특유의 아크로바틱 액션 파트를 담당하고, 크리스 터커는 시종일관 수다를 떠는 한편. 사고뭉치 경찰로서 쌓은 뒷세계 인맥을 동원해 정보를 수집하면서 형사 파트를 담당해서 각자의 역할과 영역이 명확히 구분되어 있어 서로 충분히 자기 분량을 챙기면서 존재감을 과시한다.

아크로바틱 액션과 형사물을 따로 놓고 보면 식상할 수도 있지만, 그 두 가지를 나란히 놓고 하나의 이야기로 보면 신선하고 재미있다.

투 탑 주인공 체재라 캐릭터 비중은 균일한데 작품 자체적으로는 성룡의 비중이 더 커서 아크로바틱 액션이 대미를 장식하고, 엔딩 후 스텝롤이 올라갈 때 성룡 영화에 빠지지 않고 나오는 NG씬이 나온다.

결론은 추천작. 성룡과 크리스 터커의 투 탑 주인공 체재인 형사 버디물로 액션 코미디를 지향하며, 성룡 특유의 아크로바틱 액션 파트와 크리스 터커의 수다스러운 형사 파트가 조화를 이루었고, 국적, 인종이 다른 두 주인공 캐릭터의 케미가 폭발해서 재미의 포텐셜이 터진 작품이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의 제작비는 약 3300만 달러고 흥행 수익은 약 2억 4500만 달러다.

덧붙여 2016년 3월에 미국 CBS에서 러시 아워 시리즈의 감독 브렛 래트너가 제작 총 지휘를 맡은 드라마 리메이크판이 방송되어 전 13편으로 종결됐다.

추가로 앞서 언급했듯이 이 작품은 성룡 영화에 가까워서 한국판 포스터에서는 아예 성룡 혼자만 나온다. 최대 스케일과 최고의 액션 랑데부, 그의 액션엔 브레이크가 없다!라고 무슨 블록버스터 액션 영화처럼 광고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코믹 액션 영화다.

후에 DVD판이 발매한 다음에야 성룡과 크리스 터커가 나란히 나온 북미판 포스터를 사용했다.

마지막으로 크리스 터커의 장편 영화 첫 주연작은 1997년작 ‘머니 토크’로 러시 아워 시리즈를 만든 브렛 래트너 감독이 만들었다.


덧글

  • 블랙하트 2016/12/01 07:51 # 답글

    악역으로 나온 '켄 렁'은 이후 브렛 래트너 감독 영화의 단골 출연 배우가 되었죠.
  • 잠뿌리 2016/12/01 17:52 #

    브렛 래트너 감독의 레드 드래곤, 엑스맨: 최후의 전쟁 때 단역으로 나온 게 기억이 납니다.
  • 블랙하트 2016/12/01 20:08 #

    '패밀리맨'에서도 가게 점원으로 나왔었습니다.
  • 위장효과 2016/12/01 09:03 # 답글

    성룡 영화의 백미는 역시 엔딩후 NG씬.

    1이었나 2였나 본편에서 리 형사 발음가지고 카터 형사라 뭐라 한 적이 있는데, 나중 NG씬 보면 터커 발음이 제대로 안 되는 거 보고 성룡이 "그러면서 내 발음 가지고 뭐라고 한 거야?"하면서 대박 놀리지 말임다. 근처 엑스트라고 스태프고 다들 웃겨서 죽으려고 하고...^^
  • 잠뿌리 2016/12/01 17:53 #

    1탄의 NG 엔딩 맨 마지막을 장식하는 씬이었지요 ㅎㅎ 두 사람이 엄청 사이가 좋아 보였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17802
5243
946979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