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짜렐라 인 더 버거 해쉬 브라운 - 롯데리아 2019년 음식



집에 오는 길에 롯데리아를 우연히 보니 오늘 모짜렐라 인 더 버거 단품 1+1 행사를 하기에 처음으로 한 번 먹어보기로 했다.

가격은 단품 4500원. 모짜렐라 인 더 버거 시리즈 3종 중에 가장 저렴하다. 다른 두 종은 고기 패티가 들어가 있거나, 올리브+칠리 소스가 첨가된 모짜렐라 인 더 버거 더블. 모짜렐라 인 더 버거 올리브 등이 있다.


봉지 개봉!

주문 받은 즉시 만들어 준 듯 따끈따끈했다.


빵 뚜껑 분리!

속내용물은 햄버거 빵+슬라이스 체다 치즈+해쉬 브라운+모짜렐라 치즈 패티다.

야채랑 소스는 전혀 안 들었다. 치즈 2종과 감자튀김(해쉬 브라운)만 들어 있는 게 이 제품의 특징이다.

사실 체다 치즈랑 해쉬 브라운은 흔히 보고 접할 수 있는 메뉴라 별 메리트가 없다.

이 제품의 핵심은 바로 모짜렐라 치즈 패티에 있다.


컷팅칼로 일도양단!

모세가 홍해가르듯 햄버거를 좌우로 벌려 가르니 모짜렐라 치즈 패티의 치즈가 쫙 늘어난다.

혹자는 이거 그냥 치즈 스틱에 비교하면서 치즈 스틱 사서 넣는 게 낫다고 하던데.. 속재료는 같을지 몰라도 치즈 비주얼은 이쪽이 더 압도적이다.

이 제품이 출시된 지 얼마 안 됐을 때 치즈 최대한 멀리 늘리기 이벤트가 개최됐던 게 이해가 간다.


한 조각 집어 들었는데도 모짜렐라 치즈가 줄줄 흘러 내린다. 이대로 한 입 덥석!

맛은 모짜렐라 치즈가 쫀득하고 고소하며, 해쉬 브라운하고 체다 치즈가 짭잘하다.

근데 아무래도 튀긴 치즈 패티에 치즈, 감자튀김(해쉬 브라운)만 넣고 야채랑 소스를 전혀 안 넣으니 상당히 느끼하다.

기름의 느끼함보다는, 두 종의 치즈가 가진 느끼함이랄까. 이 느끼함을 야채나 소스가 중화시켜줄 수 있을 것 같은데 실제 제품에 들어간 건 해쉬 브라운이니 느끼함에 느끼함을 더했다.

지금까지 먹어 본 롯데리아 버거 중에서 가장 느끼한 듯. 뭐, 치즈의 느끼함이라서 먹는데 많이 부담이 되는 것 까지는 아니지만.. 햄버거에 들어가는 야채와 소스의 중요성을 새삼 느끼게 해줬다.

모짜렐라 치즈 패티는 마음에 들지만 단지 그것 하나만으로 먹기에는 가격대비 효율이 좋지 못해서 다음에 또 먹을 것 같지는 않다.


덧글

  • dailymotion 2016/10/26 23:59 # 답글

    스테이크 소스 같은거 뿌려서 먹어야 들 느끼 ㅠ
  • 잠뿌리 2016/10/30 08:07 #

    스테이크 소스라도 들어갔으면 더 나았을 것 같네요. 그냥 먹으면 너무 느끼해서요.
  • 오행흠타 2016/10/27 17:09 # 삭제 답글

    감자튀김 찍어 먹으라고 주는 케찹 넣어 먹으면 맛이 확 달라진다고 하네요. 뭐 그래도 마짬..이딴것보다는 그나마 나은 신메뉴입니다.
  • 잠뿌리 2016/10/30 08:08 #

    마짬 같은 괴식보다는 훨씬 낫습니다. 마짬보다 못한 제품 찾는 게 어려울 정도지요.
  • TeO-G 2016/10/31 13:12 # 답글

    정키한 것이 취향인데 먹어봐야겠네요.
  • 잠뿌리 2016/11/02 14:59 #

    정키한 게 취향이시라면 입맛에 맞으실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32825
5243
947293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