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2016) 2016년 개봉 영화




2016년에 나홍진 감독이 만든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내용은 일본에서 온 낯선 외지인이 나타난 이후로 시골 마을에서 하루가 멀다하고 의문의 사건이 터져서 인명 피해까지 생겼는데 경찰 쪽에서는 집단 야생 버섯 중독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지만, 모든 사건의 원인이 외지인 때문이라는 소문이 난 가운데. 동네 경찰 종구도 사건 현장을 목격했다는 백치 여인 무명을 만난 뒤 외지인을 의심하게 되고 급기야 딸 효진이 피해자들과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자 외지인을 찾아가 난동을 부리다가 무속인 일광을 불러들여 굿을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 작품은 마을에서 벌어진 괴사가 외지인의 소행인지 아닌지 의문을 던지면서 사건이 계속 진행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물로 요약할 수 있는데, 줄거리 요약은 쉽지만 내용 전개는 그렇지 않다.

외지인의 소행인지 아닌지, 외지인의 정체는 무엇인지, 야생 버섯 집단 중독 현상인지, 좀비 바이러스인지, 무속인의 사주인지. 수상하기 짝이 없는 단서를 계속 던져서 작중 인물은 물론이고 보는 관객으로 하여금 의심암귀가 싹트게 만든다.

기본 장르는 미스터리, 스릴러지만 무속 신앙과 악마와 관련된 설정도 핵심적인 것으로 나와 오컬트 요소가 있고, 작중 피해자들이 좀비처럼 변해서 산 사람을 습격하는 건 영락없는 좀비물로 좀비물 요소도 있다.

즉, 미스터리, 스릴러, 오컬트, 좀비물 등 여러 장르의 소재가 혼합되어 있다는 거다.

감독이 뭔가 넣고 싶은 걸 다 넣은 느낌인데 제대로 정리를 하지 않아서 혼란스럽기 짝이 없으나, 기획 의도가 미끼를 던지는 것이란 걸 생각해 보면 꽤 효과적이었다.

그게 이 작품에 있어 양날의 검이 됐다.

밑도 끝도 없이, 쉬지 않고 계속 미끼를 던져 낚시질을 하는데 거기에 낚이는 게 미스터리로서의 재미는 있는데 사건의 결말을 깔끔하게 내지 않고 관객들의 자의적 해석으로 넘긴 게 좀 작품의 완성도를 떨어트리는 구석이 있다.

각자 다르게 결말을 해석할 수 있고, 그게 또 본작의 재미라고 할 수는 있으나 하나의 작품으로서 이야기 자체가 온전히 끝나지 못한 건 문제가 있다.

사건에는 원인이 있으면 결과가 있다. 이게 보통인데 이 작품은 그 기본 원리를 완전 무시하고 있다. 정확히는 원인과 결말에 의문만 남겨 놓고 그 중간 과정의 이야기만 잔뜩 하다가 끝난다는 소리다.

물론, 그 과정이 시종일관 긴장감이 넘쳐흘러 보는 사람 염통을 쫄깃하게 만들어 재미는 있다.

특히 종구 일행과 외지인의 산속 추격전은 숨 막힐 정도였다.

종구가 사건 해결을 위해 발악하면 발악할수록 상황이 더욱 더 악화되면서 불온한 분위기를 가중시키고, 종구의 외지인에 대한 의심. 일광에 대한 믿음. 무명에 대한 의혹이 어우러지면서 대체 무엇을 믿어야 할지 모르게 만들어 미스테리 스릴러로서의 재미가 충실하다.

그러나 영화 다 보고 나서 ‘내가 뭘 본 거지?’ 이런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아무것도 명확하게 끝난 게 없다.

과정이 다소 복잡했어도 어떻게 결말에 잘 도달하나 싶다가 뜬금없이 반전을 터트리는데, 일이 왜 그렇게 된 건지 아무런 부연 설명 없이 딱 끝난다.

가해자는 분명히 있는데 동기를 모르겠고, 피해자도 분명히 있는데 완전 무고한 피해자가 아니라 보는 관점에 따라 또 다른 가해자가 될 수도 있어서 의심암귀로 시작해 의심암귀로 끝나니 뒷맛이 개운하지가 않다.

기획 의도가 맥거핀 무쌍난무로 벌어진 혼돈, 파괴, 망각의 의심암귀 대잔치란 건 잘 알겠는데 명확한 답이 없는 결말은 스토리 완성도의 화룡점정을 찍을 수 없다.

오컬트 관련 묘사는 독 안에 빠져 죽은 까마귀나 저주 타겟의 물건, 사진 등등 상징적인 묘사가 주로 나온다.

직접적인 묘사는 굿할 때 나오는 일광과 외지인의 굿을 통한 주력 대결이 긴장감이 넘쳐 흘러 손에 땀을 지게 한다.

보통, 저주술사나 무당이 상대방에게 저주를 걸면서 원거리 주력 대결을 벌이는 건 1970~80년대 홍콩 저주 소재 영화에서 즐겨 쓰던 소재인데 그걸 최신 영화에서 다시 보니 신선했다.

일광이 무명과 처음 만난 뒤 주력에 의해 구토하는 장면도 인상적이다.

좀 아쉬운 건 무명과 외지인이 산속에서 추격전을 벌일 때 비포 없는 애프터만 나와서 두 사람의 주력 대결이 묘사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만약 본작의 감독판이나 확장판이 따로 나온다면 그 장면이 추가되면 좋을 것 같다.

배우들 연기력은 전반적으로 준수한데 그중 제일 꼽자면 작중 종구의 딸 효진 배역을 맡은 아역 배우 김환희다.

저주를 받아 뭔가에 씌인 듯 지극히 공격적으로 변해 쌍욕을 하는데 진짜 소름 돋을 정도의 연기력을 선보였다.

작년 2015년에 나온 검은 사제의 빙의 환자 영신 배역을 맡은 박소담이 생각났다. 향후 한국 엑소시즘 영화를 이끌어 갈 인재들이다.

결론은 추천작. 처음부터 끝까지 맥거핀을 남발하며 의심암귀를 유발하면서 모호한 결말을 내고 그 해석을 관객한테 넘겼기 때문에 완결성은 갖춘 스토리로서의 완성도가 2% 모자라지만, 단 한 순간도 쉴 틈을 주지 않고 몰아치는 긴박감 넘치는 전개와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태에서 상황이 점점 악화되어 파멸을 향해 전력 질주하는 내용이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시켜 미스테리 스릴러로서 재미있는 작품이다.


덧글

  • 루트 2016/09/25 03:28 # 답글

    각자 다르게 결말을 해석할 수 있고, 그게 또 본작의 재미라고 할 수는 있으나 하나의 작품으로서 이야기 자체가 온전히 끝나지 못한 건 문제가 있다.
    ->드디어 속이 시원해지는 글을 발견하게 되는군요...
  • 잠뿌리 2016/09/25 09:29 #

    독립적인 스토리의 완결성이 없는 게 답답했습니다.
  • ERranTzo 2016/09/30 17:10 # 답글

    본격 맥거핀으로 PPL하는 영화.
    완성도에는 이견이 없으나 영화관에서 보고 나오면서 이 영화만큼 화가 난 영화도 없었던 것 같아요.
    감독이 관객의 몫이라고 우겨놓고 아무것도 하지 않은 너무도 무책임한 영화라는 느낌.
  • 잠뿌리 2016/10/02 11:33 #

    결말의 해석을 관객한테 넘긴 시점에서 독립적인 스토리의 완결성이 없어졌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5348
2526
974429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