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난 두영웅 (1990) 영구 무비




1990년에 남기남 감독이 만든 코미디 액션 영화. 당시 인기 개그맨 심형래와 인기 개그우먼 박미선이 남녀 주연을 맡았다.

내용은 같은 고아원 출신으로 머리는 좀 모자라지만 의협심이 풍부한 영구와 맹순이가 시골 화개 장터에서 장터 마당을 청소해주고 장사꾼들한테 청소비를 받아 겸사겸사 외부에서 온 건달들을 때려잡아서 장터의 치안을 지키며 살던 중, 성공해서 일생의 목표인 목욕탕을 짓고, 영구에게 남은 단 하나 뿐인 혈육인 조카 옥분이를 찾기 위해 서울로 상경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 작품은 심형래, 박미선이 주연을 맡아서 언뜻 보면 아동 영화 같지만, 실제로는 어른 영화에 더 가깝다.

좋게 말하면 현대 협객 영화고, 안 좋게 말하면 조폭 영화다. 보다 쉽게 말하자면 장군의 아들 같은 주먹 영화를 남기남 감독의 방식으로 풀어낸 것이라 할 수 있다.

작중 심형래는 영구로 나오지만 아주 모자란 게 아니라 적당히 모자라며 옥순이가 단짝 친구이자 연인인데 작중 그런 옥순이를 내버려 두고 바람을 피기도 하고, 유난히 좀 여색을 밝히며 그게 주요 갈등 요소가 됐다.

어른 영구이기 때문에, 영구 시리즈의 영구와는 좀 다른 스타일이다. (어떻게 보면 이제 드디어 영구가 여색을 밝힐 정도로 지능이 높아진 것이라 볼 수도 있다)

물론 여색을 밝힌다고 해도 입술 박치기나 붕가붕가하는 것 까지는 아니고, 일단은 가족 영화를 표방하고 있는 만큼 수위가 그렇게 높지는 않다.

기차 타고 가는데 맞은 편 자리에 앉은 미니 스커트 차림의 여자가 다리 아프다며 영구가 앉은 자리 옆 틈 사이에 다리 올려놓는 거나, 춤바람이 난 영구가 살롱에서 꼬시던 여자랑 춤을 추는가 하면, 그 여자 공략을 위한 정보를 얻기 위해 네글리제 차림의 다른 여자에게 마사지를 해주는 것 정도다.

하지만 이 작품이 영구 무비에 속하지 않은 별개의 독립적인 작품이 될 수 있게 한 것은 단순히 여자 밝히는 영구 때문이 아니라 맹순이의 존재 덕분이다.

맹순이는 박미선이 배역을 맡았는데 영구와 콤비를 이루는 만큼 영구처럼 머리는 모자라지만, 영구에게는 조금 부족한 개념과 도덕성을 갖췄기 때문에 영구를 케어해 준다.

영구 없이는 못 사는 순애보를 보여주어 히로인 자리를 굳히면서 영구와 함께 별난 두 영웅에 속하는 만큼 의협심이 넘치고 싸움도 무지 잘하게 나온다.

사실 맹순이가 싸움 실력이 대단한 게 핵심 포인트로 영구와 페어를 이루어 김두한과 시라소니처럼 단 둘이서 악당들을 맨주먹으로 때려잡는다. (안 그래도 작중 맹순이의 주특기가 박치기다. 영구가 김두한이면 맹순이는 시라소니다)

불시에 기습당해 붙잡혀 간 영구를 혈혈단신으로 구하러 가서 혼자서 3명을 단숨에 제압할 정도다.

디폴트 복장이 치마저고리 차림에 가죽 장갑을 끼고 건달들을 때려잡으니 90년대 한국 영화 기준으로 전대미문의 캐릭터였다.

여자가 파이터로 나와서 이만큼 활약하는 작품은 90년대 한국 영화에서 보기 드문 것으로, 어떻게 보면 시대를 앞서 나간 것이라 할 수 있다.

남녀 주인공 투 탑 주인공 체재의 액션 영화니까, 남녀 성별의 구애를 받지 않고 둘 다 존나 싸움 잘해서 악당들 다 때려잡는 액션 활극을 만들었다.

맹순이가 영구를 좋아하고, 바람피우는 영구 때문에 속상해 낙향을 결심하며, 영구를 길에서 잃어버렸다고 우는 것 등등 전형적인 히로인으로 나와도 싸움 할 때만큼은 영구와 동급. 아니 그 이상으로 존재감이 상당하다. 심형래의 영구가 주인공으로 나온 영화인데도 불구하고 꿀리지 않는다.

액션씬에서는 초반부 시장에서 시골 건달과 싸울 때 영구가 약수터 바가지(손잡이 바가지)를 무기로 쓰면서 슬랩스틱 코미디 한 씬을 제외하고, 그 이후부터 영화 끝까지 나온 액션은 전부 진지하게 찍었다.

심형래와 박미선 둘 다 스턴트 배우를 기용하긴 했지만, 그만큼 액션 연출이 호쾌하고 박력이 넘친다. 칼과 몽둥이 같은 흉기만 나오지 않았을 뿐이지. 주먹 싸움하는 거 보면 진짜 보통 협객/조폭 영화 보는 것 같다.

라스트씬에서 본작의 끝판 대장인 두칠이파의 보스 두칠이가 갑자기 기관총 꺼내서 쏘는 게 좀 황당하긴 했지만 밀수업자 출신이란 단서를 달았고. 그 기관총의 등장으로 마지막 혈투의 긴장감이 상승하면서 장학의 사망이 비장하게 묘사되는 동시에 분노 게이지가 꽉 차 오른 영구, 맹순이가 두칠이를 때려잡는 순간의 카타르시스가 상당했다.

개그는 의외로 적게 나온다. 불우이웃에 기부를 했다가 차비가 없어서 되돌아가서 차비 구걸하는 개그. 중국집에서 배터지게 먹었는데 돈이 없어 옷가지 빼앗겨 내쫓기는 개그. 이 두 가지가 전부다.

애초에 코미디 영화를 표방하고 있지만, 장르적 스탠스가 앞서 말한 데로 협객/조폭 영화에 가깝고 또 남녀 주인공 영구와 맹순이가 본작의 오리지날 주인공 캐릭터들이라서 영화 촬영 당시 방송에 나왔던 개인기나 애드립, 유행어 같은 남발할 일이 없어서 그렇다.

캐릭터, 액션은 좋은데 아쉬운 건 스토리다. 정확히는, 스토리 구성이 엉망진창이다.

영구와 맹순이가 도시로 상경한 이유는 성공해서 목욕탕을 짓자 이전에 영구의 조카인 옥분이를 찾으러 간 것이다.

근데 정작 옥분이를 아는 지인을 찾아가 말만 듣고, 옥분이와 재회하는 건 영화 시작한지 50분 만의 일이다.

그 중간 과정에 옥분이를 찾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한 게 아니라, 서울 조폭한테 털렸다가 복수하러 갔는데 조직 보스가 장터 시절 아는 동생이라 조직에 스카웃되어 건달 생활하는 게 본편 스토리가 됐다.

영구의 바람기 때문에 맹순이가 낙향을 결심해 둘 다 시골로 내려가려다가 소동이 벌어져 길거리에서 헤어지게 됐는데 조카 찾아 삼만리로 시작해 야인시대가 됐다가 영구 없는 하늘 아래로 이어지더니 다시 야인시대로 귀결되니 스토리에 두서가 없다.

기본 스토리의 틀을 잡고 차근차근 진행한 게 아니라, 그때그때 생각나는 데로 마구 휘갈겨 써놓고선 하나도 정리하지 않은 느낌이다.

그래도 스토리 구성이 엉망이지, 스토리 자체가 나쁜 건 아니다. 어떤 내용이든 간에 항상 영구와 맹순이가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스토리의 중심을 이루고 있어서 몰입은 잘된다.

옥분이 찾기나 장학이 도와 암흑세계 평정은 거들 뿐, 핵심적인 건 영구와 맹순이 두 사람의 이야기로 거기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었다.

목욕탕 짓기의 꿈을 끝내 이루지 못하고 옥분이를 챙겨주고 떠나면서 차비 개그로 마무리하는 게 웃기면서도 슬픈, 웃픈 결말인데 그 덕분에 엔딩의 여운이 남는다.

결론은 추천작! 영구 심형래가 주인공으로 나오지만, 심형래와 박미선 콤비가 투 탑 주인공 체재를 이루어 영구 시리즈와는 다른, 별개의 독립적인 작품이고 코믹 영화를 표방하지만 각 잡고 진지하게 찍은 액션과 섹드립이 나와서 아동 영화보단 어른 영화에 가까우며, 협객/조폭 영화를 남기남 감독의 방식으로 풀어낸 작품으로 스토리 구성이 엉망이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두 주인공에게 포커스를 맞춰 몰입이 잘 돼서 재미있는 작품이다.

이 정도면 남기남 감독/심형래가 호흡을 맞춘 작품 중에서 손에 꼽을 만한 수작이다.


덧글

  • 동사서독 2016/08/24 17:26 # 답글

    남기남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심형래, 백일섭씨가 출연했던 '따귀 일곱 대'란 영화를 재미있게 봤던 생각이 나네요. ^^
  • 잠뿌리 2016/09/05 11:31 #

    이 작품도 따귀 일곱대랑 같은 시기에 나왔죠 ㅎㅎ
  • rumic71 2016/08/24 22:10 # 답글

    박미선의 데뷔 기믹이 별난여자였다는 것을 상기시켜주는 영화죠. 정작 박미선이 당시 하던 코미디와는 큰 관련이 없긴 하지만...
  • 잠뿌리 2016/09/05 11:32 #

    작중 심형래가 맡은 배역이 영구인데 영구와 땡칠이 시리즈의 그 영구와 전혀 달랐죠. 박미선도 같은 케이스인 것 같습니다ㅏ.
  • 블랙하트 2016/08/24 23:46 # 답글

    '맹순이'는 이진주 작가가 소년중앙에 연재했던 만화 '맹순이' 시리즈에서 가져온 캐릭터가 아닌가 싶었는데 영화의 캐릭터 묘사를 보니 그건 아닌 모양이군요.
  • 잠뿌리 2016/09/05 11:32 #

    이름만 맹순이고 실제 설정은 달랐습니다 ㅎㅎ
  • 2016/08/26 15:1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9/05 11:3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39761
5243
946871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