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오튀밥 - 킹콩 떡볶이 2019년 음식



킹콩 떡볶이의 사이드 메뉴인 마약오튀밥.

우리 동네 킹콩 떡볶이 분점은 빽다방 분점 근처에 있어서 빽다방 갈 때마다 항상 스쳐 지나가는 곳인데,

마약오튀밥이라고 난생 처음 보는 메뉴가 있어서 뭔지 되게 궁금했는데 이번에 아예 날 잡아서 한번 방문해 먹어 봤다.

가격은 2500원.

매장에서 먹으면 단무지 반찬과 오뎅국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포장하면 그냥 오튀밥만 포장해서 준다)

특이한 게 단무지가 굉장히 얇게 썰려 나온다는 거. 무슨 슬라이스 레몬인 줄 알았다.


이게 메인 메뉴인 마약오튀밥. 앞에 위험한 단어가 들어간 건 광장 시장의 명물이라는 마약김밥에서 따온 것 같은데,

뒤의 오튀밥은 오징어 튀김 밥의 줄임말이다.

오픈 주방이라서 만드는 과정을 조금 볼 수 있었는데, 오징어 튀김 1개를 깍둑 썬 다음에 텐카스(튀김 부스러기)랑 김, 참깨, 소스를 넣고 볶아져 나온다.

오징어 튀김이 1개 밖에 안 들어갔지만 밥 양이 1공기 정도 되서 양 자체는 생각보다 넉넉한 편이다.


한 숟가락 크게 떠서 한 입 덥석!

오! 이거 생각보다 꽤 맛있다.

오징어 튀김이 1개 밖에 안 들어갔지만 꼬들꼬들한 식감이 가미됐고 텐카스의 바삭함이 더해졌는데 이걸 밥에 소스랑 같이 넣어 볶으니 볶음밥의 꾸덕한 맛까지 살아 있어서 입에 잘 맞았다.

이게 어떤 느낌이냐면.. 전골 형태의 떡볶이 다 먹고 국물 남은 거에 밥 볶아 먹는, 그런 느낌이랄까?

근데 밥에 들어간 소스가 떡볶이 국물은 또 아니라서 맛이 오묘하다.

떡볶이 국물이 아니라 떡볶이 만들 때 사용하는 소스를 넣은 느낌이랄까.

밥알이 살짝 붉은 게 비주얼은 김치 볶음밥 같은데 매운 맛은 전혀 없고 살짝 달달한 맛이 나는 게 떡볶이 순한 맛 소스 느낌 난다.

떡볶이 메인으로 주문하고 그 국물을 이 오튀밥에 살짝 적시듯 얹어 먹어도 맛있을 것 같다.

떡볶이나 튀김이야 분식점이면 어디서든 파는 메뉴지만, 이런 오징어 튀김 밥은 또 처음 먹어봐서 신기했는데 기대보다 맛까지 있으니 앞으로 종종 사먹을 것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91368
7039
934956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