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짬뽕 - 미스터 차이나 2019년 음식


오늘 코믹 XX에서 일하는 친구를 만나러 갔다가 얻어 먹은 점심.


금천구 독산동 맛집이라고 검색되던데, 사전 정보 없이 그냥 친구네 회사 건물인 현대 지식 산업센터 식당가를 배회하다가,

날이 하도 더워서 차가운 음식을 찾던 중, 마침 냉짬뽕이란 문구가 보여서 무작정 들어간 곳이다.


주문한 음식은 냉짬뽕!

가격은 6000원. 사진에 나온 건 곱배기로 1000원 추가.


면을 한 젓가락 들어봤는데,

대략 안에 들어간 게 삶은 계란 반쪽, 해파리 냉체, 새우, 당근, 오이. 무채. 양념장.


양념장을 살살 풀어서 다시 한 젓가락 듬뿍 집어 들어 한 입 후루룩!

면발 맛이 특이하다. 짜장면/짬뽕 면발도, 냉면 면발, 국수 면발도 아닌 게 좀 오묘하네.

뭔가 앞서 언급한 면들의 중간 맛이라고나 할까.

사실 이게 예전에 먹어 본 냉짬뽕이 다 이런 스타일이었다.

근데 이런 면발을 정확히 뭐라고 부르는 건지는 모르겠구먼..

맛은 면발의 쫄깃함보다 부드러운 맛이 강조됐다.

면발이 기존의 중식 면류와 다르다 보니 손님들 사이에 호불호가 좀 갈리는 모양이다.

카운터에서 친구가 계산할 때 사장님이 냉짬뽕 면발 어떠셨냐고 물어보시던데 그 면에 익숙치 않은 손님들이 불호라고 하셔서 매번 물어보신다고 했다.

국물 맛을 보니 시원하고 신맛이 강한 게 딱 냉면 느낌이 나는데, 여기 풀어 먹는 양념장이 일반 냉면의 고추장 양념장이 아니라 짬뽕 양념장이라서 국물에 풍미를 더해준다.

일반 냉면처럼 겨자랑 식초를 따로 넣지 않아서 냉면스러우면서 냉면과 또 다른 특이한 맛이 있다.

양념장을 풀어서 먹으면 먹을 당시는 모르는데 다 먹고 나서 매운 기가 살짝 올라온다.

매운 맛의 강도는 양념장으로 조절 가능한 듯 싶은데 냉짬뽕 주문하면 양념장 그릇이 따로 나오는 거 보면,

매운 맛 좋아하는 사람은 양념장 왕창 넣어서 먹으면 될 것 같다.

새우랑 해파리 냉체의 오독독한 식감도 좋다.

개인적으로는 차가운 음식 먹으러 무작정 들어가 먹은 것 치고는 만족스러웠다.

다음에 또 갈 일이 있다면 날이 더우면 이거 먹고 날이 좀 선선하면 다른 메뉴를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 anchor 2016/07/25 09:56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7월 25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7월 25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41761
5243
946871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