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그날이 오면 4: 이카루스 (1994) 2020년 가정용 컴퓨터 386 게임






1994년에 미리내 소프트웨어에서 개발, 소프트 타운에서 MS-DOS용으로 발매한 횡 스크롤 슈팅 게임. 그날이 오면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이다.

내용은 메탈레이버와 레리아와의 전쟁으로 지구의 질서가 바뀌어 지구 연방이 달의 독립을 인정했지만, 스페이스 콜로니인 이카루스의 독립은 인정하지 않고 전보다 더 심한 감시와 간섭을 하자 이카루스가 혁명을 계획해 태양의 플레어 현상으로 39시간 동안 통신이 두절되는 점을 이용해 연방관리 총독부를 점령하고 항만과 제조 시설을 장악. 연방의 통제에서 벗어나 관리 총독부 요원들을 지구로 추방하기에 이르자.. 지구 연방군에서 이카루스 혁명주동자인 로만 대령을 비롯한 혁명군 수뇌부를 모두 체포하라는 명령을 내리고 우주공해에서 이카루스군과 일전을 벌이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매뉴얼상에는 거창한 줄거리가 적혀 있는 듯 싶지만 실제 게임에서는 줄거리가 전혀 안 나온다. 오프닝 영상이 전작처럼 애니메이션풍으로 나온 게 아니라, 3D 랜더링으로 제작해 우주 배경에 비행기가 날아다니고 합체 로봇 데미루를 보여주는 게 전부다.

게임 내에 들어가는 텍스트는 오직 스테이지 표기 밖에 없다. 전작에서 영어로 스테이지로 표기된 게 본작에서는 마당으로 한글을 써 넣어 첫 번째 마당, 두 번째 마당 이렇게 써 넣었다.

그것 이외에 텍스트는 전혀 안 들어가 있다. (근데 스텝롤에 시나리오 라이터가 2명이던데 게임 본편에 텍스트 한 줄 안 나오면서 뭔 시나리오를 만들었지 의문이다)

전작에서는 정기협, 제니퍼 리, 지그프리드 로이츠 등 3명의 캐릭터 중 한 명을 고를 수 있었지만 본작에서는 이강현, 아네트 로이츠. 단 두 명밖에 없다.

전작은 1인용만 됐지만 본작은 2인용 멀티 플레이를 지원해서 이강현과 아네트 로이츠가 각각 1P, 2P 캐릭터라서 기체 색깔만 약간 다르지 기체 성능은 동일하다.

1인용을 할 때 둘 중 한 명을 선택할 수 있지만 게임 플레이적인 의미는 전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게임을 시작하면 방이 나오는데 방향키를 눌러서 선택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좌측의 오디오 시스템은 뮤직 테스트로 전작 그날이 오면 3의 그것과 동일하다. 심지어 그날이 오면 3 캐릭터들이 그대로 나온다.

우측의 문을 선택하면 이강현, 아네트 로이츠의 캐릭터 초상화가 나온다. 원하는 캐릭터를 활성화시켜 선택할 수 있는데 앞서 말했듯이 기체 성능이 동일해 플레이어 셀렉트의 의미가 없다.

중앙의 문을 선택하면 게임 본편을 시작한다.

게임 기본 조작 키는 1P는 화살표 방향키 상하좌우 이동에 CTRL키는 샷. 2P는 YHGJ 순서로 상하좌우 이동에 Z키가 샷. F3키가 일시중지. ESC키가 DOS로 빠져 나가기다.

전작은 일반 샷/무기 교체 등 공격 키를 2개 사용한 반면 본작에서는 하나로 축소됐다. 즉, 무기는 한 번에 하나씩 밖에 사용할 수 없게 됐다.

무기는 스테이지별로 기본 무기인 발칸을 포함해 보통 2개에서 많으면 3개 밖에 없고, 강화는 최대 1단계까지 밖에 안 된다.

어떤 스테이지의 무기는 쓸 만한데 어떤 스테이지의 무기는 매우 안 좋아 제대로 된 플레이가 불가능할 정도다.

예를 들면 2스테이지의 무기인 공습형 미사일인데 이게 미사일 투하 방식이라 상단, 중단의 적은 전혀 공격할 수 없고 챠지샷도 투하 미사일의 크기만 커지지. 공격 범위가 넓어지는 건 아니라서 안 먹는 게 낫다.

쓸만한 무기를 입수하고 강화에 성공, 옵션까지 얻어 보조 공격까지 더하면 꽤 괜찮은데.. 문제는 해당 스테이지를 클리어하고 다음 스테이지가 시작될 때 무기와 강화 상태, 옵션이 전부 리셋된다는 거다.

즉, 매 스테이지마다 새로 시작하는 느낌인 거다.

새로 추가된 기능으로 챠지샷이 있는데 샷 키를 꾹 누르고 있으면 노란색 게이지가 차오르는데 끝까지 채운 다음 키에서 손을 떼면 챠지샷이 나간다.

게이지 차오르는 속도가 생각보다 꽤 걸리고, 게이지를 끝까지 채우지 않으면 챠지가 캔슬되기 때문에 생각보다 쉽게 쓸 수 없다.

무기별로 챠지샷이 달라지는데, 몇몇 무기는 아예 챠지샷 자체가 없는 경우도 있다.

여기서 문제는 챠지샷이 기본 공격 시스템이기 때문에 자동 연사(오토샷)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거다.

쉽게 말해 공격 키를 누르고 있으면 자동 연사가 가능했던 게 본작에선 불가능하다는 소리다. 자동 연사를 하고 싶으면 공격 키를 연타하는 수밖에 없다.

자동 연사를 지원하지 않아 슈팅 게임으로서의 맥이 뚝뚝 끊긴다. 그렇다고 무기 화력이 특출나게 강한 것도 아니라 강화 아이템을 얻어도 최대 1단계만 업그레이드되는 거라 총체적인 난국이 따로 없다.

챠지샷 외에 또 새로 추가된 게 있다면 합체 시스템이다.

2인용을 할 때 게임 플레이 도중 합체 아이템을 입수하면 그 즉시 두 개의 기체가 합체하여 ‘태미루’라는 로봇으로 변신한다. 전작 그날이 오면 3에서 정기협이 탑승한 전투기 태미루와 이름이 같다.

캡콤의 1986년작 ‘사이드 암즈’의 1P/2P 합체 시스템을 모방한 것이다. 차이점은 사이드 암즈는 1P 2P 둘 다 로봇이고 합체해서 더 강한 로봇이 되는 방식을 취했으며, 1인용을 해도 합체 아이템을 입수하면 2P 로봇이 나타나 합체해주는 반면 본작은 2인용을 해야 합체가 가능하다.

본작의 합체 로봇 태미루 디자인은 1987년에 선라이즈에서 나온 리얼 로봇 애니메이션 ‘기갑전기 드라고나’의 ‘드라고나 커스텀’ 같은 느낌을 준다.

본작에선 나름대로 이게 핵심적인 시스템이라는 듯, 로봇 태미루가 오프닝과 엔딩의 마지막을 장식하는데.. 실제 게임 본편 플레이에선 최악이다.

로봇 사이즈가 그리 큰 것도 아니고, 합체한 시점에서 조종권은 1P한테만 있어서 2P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데다가 가장 치명적인 문제가 로봇으로 변신하면 무기가 어벤져(발칸의 강화형)으로 통일되며 다른 무기는 물론이고 배리어, 옵션 같은 보조 아이템조차 입수해도 적용이 되지 않아서 합체하면 기체 방어력만 상승할 뿐. 공격력은 오히려 급감한다.

그 때문에 합체를 안 하고 플레이하는 게 훨씬 낫다.

게임 스테이지는 총 7개로 전작의 6개보다 1개 더 늘어났는데, 그래픽은 오히려 전작보다 더 떨어지고. 다중 스크롤을 적극 활용한 전작과 달리 본작은 배경이 움직이지 않아서 일반적인 횡 스크롤이 됐다.

화면 바깥에서부터 화면 안으로 날아오는 적기의 공격 패턴은 전작과 같다.

게임 난이도는 전작보다 조금 더 쉬워졌는데, 어디까지나 전작과 비교해서 쉬워진 거지. 일반적인 슈팅 게임의 관점에서 보면 아직도 좀 어렵다.

보스전 자체는 전작보다 공략 난이도가 내려갔는데 연사 지원을 안 해서 기본 화력이 딸리는 반면 보스의 평균 맷집이 너무 강해서 진행이 엄청 늘어진다.

보스전이 어려운 게 아니라 클리어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서 사람 피곤하게 만든다. 오죽하면 이 게임 발매 당시 게임 잡지에 실린 공략에 긴 싸움을 언급하면서 하다가 지치면 F3키를 눌러 일시정지 시키고 쉬었다가 다시 하라는 말이 실려 있을 정도다.

여전히 잔기 개념이 없이 실드 에너지만 있지만, 그래도 2인용으로 할 때 한쪽이 격추 되면 곧바로 공격 키를 눌러 즉석에서 컨티뉴되어 격추된 자리에서 바로 부활할 수 있다.

다만, 1P와 2P 둘 다 격추 당한 상황에서는 컨티뉴 화면이 따로 나온다.

엔딩도 전작보다 못한데 전작에선 적 함선에 최후의 공격을 가한 뒤 플레이어 캐릭터 3인방을 원샷으로 찍어주고 기지로 무사 귀환한 뒤 3인방 단체샷을 한 방 찍어 준 다음. 스텝롤이 올라가면서 스텝 한 명 한 명의 이름과 흑백 증명사진이 올라갔는데.. 본작에선 그런 게 일절 없고 오프닝 때와 같은 발로 만든 듯한 3D 랜더링 영상이 짧게 나오고 스텝롤도 그냥 이름만 나오고 끝이다.

스코어 랭킹조차 없어서 엔딩을 봐도 전혀 보람이 없다.

이 작품이 전작보다 나은 유일한 장점은 셋업 기능을 겸한 인스톨 화면에서 모든 글자가 한글로 나온다는 거다. 전작에서 영어로만 나온 게 본작에선 한글로만 나와서 알아보기 쉽다.

지원하는 기능 자체는 전작과 동일해서 사운드 출력 선택(사운드 카드)/조종 방법 선택(컨트롤러)/게임 속도 조절. 3가지 밖에 없다.

결론은 비추천. 2인용 멀티 플레이를 지원하고 즉석 컨티뉴가 가능한 점은 괜찮았지만.. 기체 속도 수동 조절/단계별 배리어/무기 교체/옵션 움직임 패턴 선택/플레이어 및 기체 셀렉트 등 전작에서 멀쩡하게 잘 만들어 놓았던 시스템을 전부 폐기하고 무기의 자동 연사 기능을 없애고 스테이지 클리어 후 무기 및 강화 단계가 리셋되어 게임 인터페이스가 크게 불편해졌으며 새로 추가한 시스템인 챠지샷은 속도가 너무 느리고 합체 로봇은 능력이 강화되기는커녕 오히려 제한이 생겨 합체를 안 하느니 못한 수준인 데다가, 게임 내 텍스트가 한 줄도 안 나와 스토리가 실종됐고 그래픽까지 전작보다 안 좋아서 완성도가 급락한 졸작이다.


덧글

  • 소시민 제이 2016/07/05 09:51 # 답글

    3편의 정기혁이 함장으로 나왔다는 스토리 라인을 봣던듯...
  • 잠뿌리 2016/07/06 16:38 #

    게임 본편에선 전혀 언급이 되지 않는데 후속작인 그날이 오면 5에서 4의 함대 함장이 정기협이었다고 나오네요..
  • windxellos 2016/07/05 18:54 # 답글

    3을 워낙에 인상깊게 해서 기대를 했었는데 왠지 전작보다 조잡해진 듯한 인상이라 씁쓸했었죠.
    합체 시스템도 솔직히 쓸모없었다는 인상이었고요. 시리즈 마지막 작품인 5도 3보다 못한 느낌이었으니,
    이 시리즈는 역시 3이 최고였던 것 같습니다.
  • 잠뿌리 2016/07/06 16:38 #

    합체 시스템은 정말 쓸모가 없었습니다. 로봇 변신이란 컨셉만 그럴 듯 하지 게임 내 성능이 뒷받침을 해주지 못해서 폭망한 시스템이었지요. 5가 4보다 아주 조금 나은 수준이지만, 전체적으로 3가 최고였습니다.
  • CARPEDIEM 2016/07/05 23:59 # 답글

    전작을 빌려서 돌려 보고 감동먹어서 이녀석은 직접 구입했는데...
    여러가지로 전작이 훨씬 더 낫더군요. orz
  • 잠뿌리 2016/07/06 16:39 #

    전작보다 한참 못한 게임이라 매우 실망스럽지요.
  • 무비스타 2017/03/24 23:41 # 삭제 답글

    합체하는 아이템이 어디서 몇단계에서 나오나요?

    그냥 먹기만하면 알아서 합체되나요 ?
  • 잠뿌리 2017/03/25 00:14 #

    1단계부터 나옵니다. 합체 아이템을 먹으면 합체하는데 2인용을 해서 전투기가 2대 한 화면에 있어야 됩니다.
  • 무비스타 2017/03/25 05:11 # 삭제 답글

    1단계만 몇번 해봤는데 어떤 아이템을 놓치는건지 안나오네요.

    생김새가 어떻게 생긴건가요? 파랑색 노랑색 미사일 업글아이템이랑 체력업아이템

    보호막 아이템이랑 스피드업 아이템이랑 색깔변하는 ufo 같이 생긴 보라색 .녹색 등 으로 변하는 거랑

    또 뭐 있나요 ?
  • 잠뿌리 2017/03/25 09:49 #

    지금 다시 플레이해보니 후속작하고 헷갈렸나보네요. 3스테이지부터 합체 아이템이 나옵니다. 합체 아이템은 파란색에 십자 문양 들어간 큼직한 캡슐 아이템이고 입수한 직후 자동으로 변신하는데 2인용 동시 플레이하고 있는 게 조건입니다.
  • 무비스타 2017/03/25 10:21 # 삭제 답글

    아하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751082
6260
959112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