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인투 더 썬: 프로젝티드 디스트럭션 (1995) 2019년 가정용 컴퓨터 486 게임





1995년에 시엔아트에서 개발, G&M 엔터테인먼트에서 MS-DOS용으로 발매한 횡 스크롤 슈팅 게임.

내용은 우주 저편에서 온 외계인 군단이 지구를 침공해 파일럿 얀이 전투기에 탑승해 단신으로 출격하여 외계인 군단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시엔아트는 슈팅 게임 ‘이아스’, 대전 액션 게임 ‘대혈전’을 만들었던 시그마텍 스튜디오가 회사 이름을 개명한 곳이며, 본작의 그래픽은 트리거 소프트에서 개발했지만 외주 제작인 듯 공동 개발사로 이름을 올리지는 못했다.

게임 조작 키는 화살표 방향키로 상하좌우 이동. CTRL키가 특수무기. ALT키가 일반 샷. TAB키가 특수무기 교체. A키가 화면 비율 줄이기, S키가 화면 비율 늘리기, ESC키가 게임에서 빠져나가기다.

총 6개 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는데 스테이지별로 약 서너개의 아레나로 나뉘어져 있다.

게임 시작 직전 플레이어 기체를 고를 수 있는데 종류는 달랑 2개 밖에 없고, 차이점은 기체 색깔 밖에 없다. 기체 디자인 자체는 동일하다.

기체 디자인과 게임 기본 스타일을 보면 카네코에서 1990년에 만든 횡 스크롤 슈팅 게임 ‘에어 버스터(에어로 블래스터즈)’를 연상시킨다.

스크롤이 진행되는 와중에 배경이 바뀌는 것과 일반 샷 외에 보조 주력 무기로 미사일을 난사하는 것 등이 에어 버스터의 특징이다.

본작은 에어 버스터의 영향을 받긴 했지만, 모방작이라고 무조건 평가절하할 수 없는 장점도 있다.

점멸 기법을 사용해 배경이 어두워졌다가 밝아질 때, 배경이 완전 뒤바뀌는 과정에 자연스럽고 다중 스크롤도 적극 활용했다.

바뀌는 배경도 다양한 편이고, 배경이 바뀌면서 나오는 적기도 달라지며 적기의 공격 패턴도 여러 가지라 게임 볼륨이 크다.

또 에어 버스터는 화면이 고정되어 있는 반면, 본작은 위 아래로 기체를 움직여 이동할 수 있는 범위가 조금 더 넓다.

에어 버스터에 없었던, 본작의 오리지날 요소로는 적기를 파괴할 때 파편이 휘날린다는 거다. 다행히 파편에 닿는다고 데미지를 입지는 않는다.

그리고 특수무기 교체 및 무기 구입을 지원한다는 게 다른 점이다.

본작은 게임 플레이 중에 얻는 스코어가 곧 달러로 전환되어 매 스테이지 클리어 후 특수무기를 구입할 수 있다.

특수무기는 모두 소비형으로 스카이 호크, 아토믹 봄, 울트라 하이크, 리볼빙 레이저, 레이저 캐논 등이 있다.

잔탄 제한이 있는 것들인데 미사일 같은 보조 무기와 화면 점멸형 폭탄 이외에 옵션 같은 보조 기체를 일시적으로 소환해 레이저 공격을 할 수도 있다.

일반 샷은 P아이템을 입수하면 강화되는데 최대 강화 치가 전방의 3-WAY. 꼬랑지 단발포까지다. 플레이어 기체 주위를 빙빙 도는 방어 옵션 기체도 아이템을 입수하면 얻을 수 있지만 일정 시간이 지나면 사라진다.

그 이외에 화면이 붉게 물들면서 후방에서 레이저가 전방을 향해 뻗어나가는 전체 공격형 단발 아이템도 있다. 이건 입수한 직후에만 효과가 발동되는데.. 손에 꼽을 만큼 드랍률이 낮아서 전혀 유용하지 않다. 그냥 퍼포먼스용 무기 같다.

이 게임의 문제는 난이도가 지독하게 높다는데 있다.

옵션에서 조정 가능한 게 음량 조절 밖에 없을 정도로 부실하고, 실드 에너지와 잔기가 따로 있으며 격추되면 격추된 장소에서 다시 부활하지만 컨티뉴 기능을 지원하지 않아 잔기를 다 잃고 게임오버당하면 그걸로 끝이다.

게임 자체의 속도도 빨라서 구동 속도를 낮춰야 플레이가 가능한데, 그렇게 조정을 해도 어려운 게 적기가 우르르 몰려 나와서 탄막을 전개해서 그렇다.

매 스테이지 끝에 나오는 보스는 미친 듯한 탄막을 펼치면서 또 정신없이 이동하는데다가, 어느 정도 데미지를 입히면 몸통이 붉게 변하거나 연기가 피어오르면서 공격 패턴이 완전 달라지는 걸 기본으로 하고 있다.

모든 보스의 공격 패턴이 퍼스트 타입, 세컨드 타입로 나뉘어져 있다는 말이다.

처음 공격 패턴에 익숙해질 때쯤, 갑자기 또 새로운 공격 패턴으로 덤벼드는데.. 설상가상으로 보스 기체의 맷집이 지나치게 높고 플레이어 기체의 화력은 너무 낮아서 일반 샷을 최대치로 강화해도 보스 하나 잡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일반 샷을 최대치로 강화한 게 기껏해야 공격 범위가 확장되는 멀티샷이고. 연발샷이나 강화샷은 전혀 없어서 플레이어 기체의 기본 화력이 바닥을 기는 수준이다.

ALT키를 꾹 누르고 있어도 일반 샷이 연속으로 발사되는 게 아니라 ALT키를 연타를 해야 샷이 계속 이어지는데 그렇다고 해도 한번에 4발씩 발사하는 걸 기본으로 하고 있어 연사의 탄막 간격이 넓고 딜레이가 길어서 엄청 답답하다.

슈팅 게임의 백미라고 할 수 있는 화력전이 부실하다.

특수무기 중 보조 무기인 스카이 호크 미사일도 CTRL키를 꾹 누르고 있어도 한번에 연사 가능한 게 달랑 3발이고. 3발을 다 쏜 뒤, 다음의 3발을 쏘는데 딜레이가 있어 이건 연사의 문제가 아니라 속도의 문제가 생긴다.

강화 아이템 드랍은 플레이 도중에 나오는 외계 생물형 적기를 격추시키면 나오는데 그 적기의 출현 빈도가 너무 낮고, 잔기를 잃으면 강화 상태가 리셋되기 때문에 보스전까지 강화 상태를 유지하기가 힘들다.

최종 보스전은 거대 인간형 로봇인데, 로봇 보스 자체도 특이하지만 최종 전투는 스크롤이 역방향으로 빠르게 흘러가 후진을 하면서 싸우는 방식이라 인상적이다.

결론은 평작. 게임 기본 스타일은 카네코의 에어 버스터에 영향을 받았지만, 배경의 점멸 교체 연출과 다중 스크롤을 적극 활용해 슈팅 게임으로서 충분한 비주얼을 갖추었고 그래픽도 비교적 좋은 편에 속하고 슈팅 게임 특유의 속도감도 있어서 언뜻 보면 멀쩡한 것 같은데.. 연사와 파워샷 개념이 없어 플레이어 기체의 기본 화력이 너무 약해서 슈팅 게임 특유의 파괴하는 재미가 부족하고, 적기의 미친 듯한 탄막 전개와 적 보스 기체의 괴물 같은 맷집이 슈팅 게임으로서의 맥을 뚝뚝 끊어 놓으며, 드랍률이 너무 낮아 있으나 마나한 강화 아이템 등 게임 밸런스가 엉망인 게 높은 난이도로 이어져 겉만 보기 좋지 속은 텅 비어 있어 빛 좋은 개살구 같은 작품이다.

여담이지만 이 게임은 DOSBOX로 구동할 때 CPU 사이클을 최상으로 맞추면 안 된다. 스테이지 돌입한 지 1~2분만에 보스전에 돌입할 정도로 진행 속도가 빨라진다.

덧붙여 이 작품은 흔히 한역 제목인 ‘태양 속으로’로 알려져 있지만 정식 제목은 ‘인투 더 썬: 프로젝티드 디스트럭션’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71761
5243
946864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