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식이 두마리 간장 치킨 - 호식이 두마리 치킨 2019년 음식



지난 4월, 총선할 때 SBS 병맛 개표 방송을 보려고 마지막 사치를 부려 주문해 먹었던 호식이 두마리 치킨.

며칠 동안 집에 혼자 있게 돼서 하루 이틀 먹을 걸 생각하고 두마리 셋트를 주문했다.

[
호식이 두마리 셋트 간장 치킨. 가격은 20000원.

이전에 온가족이 모여 먹었을 때는 간장+후라이드 셋트로 시켰었는데 후라이드 맛이 영 아니라서..

양이 많아서 좋다고 앞장 서서 주문했던 게 민망해질 정도였기에 이때는 두 마리 다 간장으로 주문했었다.


두마리 셋트라서 당연한 거지만 겉으로 봐도 양이 꽤 많았다.

처음 한 마리 치킨 주문했을 때는 간장 치킨인데 간이 약간 심심해서 이번에는 간장 소스 좀 많이 발라달라고 주문했다.

그래서 먹어 봤는데..

여전히 간이 좀 심심하다.

내가 음식을 엄청 짜게 먹는 건 아닌데 이상하게 호식이 간장 치킨은 간이 심심하다.

교촌 치킨의 오리지날 치킨하고 비교해서 말이다.

교촌 치킨도 똑같이 튀긴 닭에 소스를 발라서 판매하는데 왜 거기 치킨은 간이 짭쪼름하고 여기 치킨은 심심한 걸까.

추측해보건데, 간장 소스 바르기 전의 튀긴 닭 자체가 저염분으로 만든 것 같다.

즉, 고기 안에 밑간을 덜 한 것 같은데 이게 호식이 치킨의 후라이드 치킨 맛이 별로인 이유였다.

간장 치킨은 후라이드 치킨에 소스를 바른 거니 아무래도 짭짤한 맛을 내는데 한계가 좀 있겠지..

그래도 일단 가격대비 양은 꽤 많은 편이다.

먹다 보면 생각보다 살코기보다 뼈가 많이 나오는 게 함정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틀에 걸쳐 나눠서 먹었다.

근데 먹다가 남겨서 다음에 또 먹으니 간장 소스 맛이 더 옅어져서 맛이 심심한 걸 넘어서 싱거워졌다.

우리 동네 지점만 이런 건가..

제대로 짭쪼름한 간장 치킨이 먹고 싶다.



덧글

  • 더카니지 2016/06/14 17:55 # 답글

    호식이는 간장-양념이 진리라고 생각합니다. 후라이드도 가끔 맛있던적이 있긴한데 그건 진짜 드물고 그냥저냥 심심하다보니ㅋ
  • 잠뿌리 2016/06/14 18:58 #

    양념은 호불호가 갈린다고 해서 안전하게 간장만 먹었던 건데 다음에는 양념을 한 번 먹어봐야겠네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73743
5535
949293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