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돼지 갈비 & 돼지 껍데기 & 조개관자구이 - 조대포 2019년 음식


오늘 남영역에 가서 친구들과 만나 밥을 먹고 왔다.

본래 용산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용산에 갈 데가 워낙 없어 용산에서 한 정거장 뒤에 있는 남영에서 보기로 해서 약속 장소를 변경.

남영역에는 정말 오랜만에 다시 와봤다.

로크 미디어 출판사가 위치한 곳으로 마지막으로 여기 간 게 2년 전으로 기억된다.


아무튼 나처럼 로크 미디어 출판사에 인연이 있던 동갑내기 친구가 남영역에 갈 곳을 몇 군데 알아서 추천 받아 간 곳이 조대포.

나중에 집에 와서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위치한 곳은 남영이지만 숙대가 근처에 있는지 숙대 맛집이란 타이틀이 붙어 있다.

가게는 좀 작은 편이지만 자리가 좀 비나 싶으면 금방 손님이 들어와 만석이 될 정도로 장사가 잘 되던데 실제로 같은 라인에 조대포 1, 조대포 2 등 뒤에 숫자가 붙은 본점, 분점이 나란히 있다.

조대포 1은 만석이라 조대포 2에 들어갔는데 들어간 지 몇 분 안 되 손님이 계속 추가되 자리가 꽉 찼었다.

가게가 좁은 것에 비해 위생은 깨끗한 편으로 젓가락&숟가락 등 식기가 조대포 글자가 새겨진 하얀 봉투 안에 가지런히 담겨 있어 손님이 착석할 때마다 내어 주는 게 인상적이다.

나중에 밥 먹을 때도 접시가 비면 바로바로 치워주고, 모자란 반찬은 다시 리필해줘서 서비스 회전율이 높았다.

다만, 테이블마다 기본 휴지가 없고 어째서인지 물통도, 일반 잔도 없이 소주잔만 앞접시와 함께 놓여 있어서 뭔가 셀프로 이용해야 하는 것 같은데 밥 다 먹고 나올 때까지 그게 어디에 있는지 몰랐다.


기본 반찬은 쌈무, 고추&양파 간장 절임, 쌈장, 깻잎, 소금. 파무침, 김치, 상추, 마늘.

딱 고기랑 곁들여 먹는 반찬만 나와서 단출하다.


기본 국은 콩나물국인데 적당히 칼칼한 게 시원스럽게 넘어갔다.


철판 위의 계란후라이는 인원수에 맞춰 나온다. 노른자를 경계로 하여 반씩 갈라먹으면 딱 좋다.


숯불 구이집이라 테이블마다 숯불이 기본 셋팅되고 연기를 빨아들이는 배기구가 있다.


주문한 건 옛날 돼지 갈비! 가격은 1인분에 8000원.

양념 돼지 갈비에 비엔나 소시지, 떡이 조금 곁들여 나온다.

이거 이외에 더 구울 거라면 상추쌈 통에 든 슬라이스하나 호박과 양파, 김치 정도가 있다.


직원이 그릴 위에 기본 셋팅으로 올려 주고 남은 건 접시에 따로 담겨 있어 셀프로 구우면 된다.


그릴 아래 숯불로 고기를 굽고, 또 구우면 연기가 무럭무럭 피어오르는데,


배기구로 연기를 쭉 빨아들이면 노릇노릇하게 잘 익어 양념 윤기 좔좔 흐르는 돼지 갈비만이 남는다.


한 조각 집어 들어 쌈장이 콕 찍어 한 입 덥석!

맛있다!

암퇘지 고기를 써서 그런지 육질이 부드러워 입안에 넣으면 살살 녹는다.

양념이 많이 진하거나 달지 않고 딱 적당한 수준으로 배어 있어서 맛깔스러웠다.


밥도 한 공기 시켜서 흑미밥 한 스푼 떠서 돼지 갈비를 얹어 한 입 덥석!


밥과 같이 나온 된장 찌개를 떠먹어 입가심을 했다.

고기 신나게 먹다가 밥 시켜서 찌개랑 같이 먹는 건 냉면 시켜 먹는 거랑 함께 고기 고기 타임의 화룡점정 같다.


친구가 안주용으로 시킨 메뉴 1.

돼지 껍데기. 1인분으로 가격은 6000원.


돼지 껍데기는 호오가 갈리는 음식인데, 사실 난 돼지 껍데기를 먹어본 적이 별로 없어서 호인지, 불호인지 확실히 가릴 수 없지만..

여기 돼지 껍데기는 기본 양념이 돼지 갈비 양념이라서 그런지 입에 잘 맞았다.

아주 바싹 굽는 것보다 적당히 굽는 게 껍데기의 꼬들꼬들한 맛이 살아 있어서 더 괜찮은 것 같다.


안주용으로 시킨 메뉴 2.

조개관자구이. 가격은 10000원.


호일 접시 바닥을 버터를 두른 다음, 관자와 파를 올려 구워 먹는 건데 이것도 별미였다.

간은 고소하고 짭짤하며, 살은 쫄깃해서 식감도 좋았다.

다만, 짠 맛이 강하다 보니 밥 반찬으로 먹기 보다는 술 안주에 더 잘 어울린다.

왜 안주용으로 시켰는지 딱 이해가 가는 메뉴였다.

일단 1차로 고기를 먹고 2차로 치킨을 먹어서 돼지 갈비, 돼지 껍대기, 관자구이 먹고 딱 끝냈는데..

고기 맛이 좋아서 맛은 만족스럽다. 가게가 좁고 고기 중량 대비 가격이 좀 쎈 편이지만 고기 맛으로 어느 정도 커버가 되는 것 같다.

사실 검색해 보면 여기 대표 메뉴는 황제살이라고 하고, 또 삽겹살도 파는 것 같은데 아직 그건 못 먹어봤다.

나중에 혹시 또 올 기회가 있다면 그때는 황제살을 비롯한 생고기를 한 번 먹어보고 싶다.

2차로 먹으러 간 치킨 포스팅은 또 이 다음에 이어서. 투 비 컨티뉴..




덧글

  • 역사관심 2016/05/01 08:32 # 답글

    일단 음식들이 굉장히 정갈해보여서 마음에 쏙 듭니다. -ㅠ-
  • 잠뿌리 2016/05/03 23:25 #

    남영역 고기 맛집으로 불릴 만 합니다. 괜찮은 곳이지요.
  • anchor 2016/05/03 13:05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5월 3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5월 3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011141
8419
932430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