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갈릭 버거 - 맘스터치 2019년 음식


우리 동네 단 두 개 밖에 안 되는 페스트푸드 중 하나인 맘스터치.

점심 시간에 심부름 퀘스트의 보상으로 햄버거 세트를 먹게 되어 맘스터치 갔다가, 신제품 출시란 포스터에 현혹되어 주문했다.


신제품 화이트 갈릭 버거. 단품은 3900원. 세트 가격은 5900원.

맘스터치 대표 메뉴라고 할 수 있는 싸이버거보다 500원 더 비싼 정도고, 휠렛/망고/칼슘 플러스 등 다른 메뉴랑 같은 가격이라 특별히 고민하지 않고 바로 주문했다.


맘스터치 햄버거 세트의 후렌치 후라이는 케이준 후렌치 후라이인데 보통 감자 튀김보다 더 바삭하고 담백하다.

소금을 따로 치지 않아서 감자튀김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고 간이 싱거우면 케챱에 찍어 먹어도 된다.

개인적으로 소금 친 감자튀김보다 이쪽이 더 입에 잘 맞았는데 짠맛에 대한 부담이 덜해서 그렇다.

아무튼 주문 받은 즉시 만들어서 갓 튀겨낸 감자튀김 눅눅해지기 전에 후다닥 먹어 치우고,


바로 햄버거 공략에 돌입!


봉지 개봉!


빵 뚜껑 분리!

내용물은 치킨 통가슴살 패티+프리미엄 햄 2장+생양파+피클+화이트 소스.

맘스터치 기본 메뉴 중 햄이 들어가는 건 치킨 휠렛 버거인데 이건 패티가 휠렛(안심)이 아니라 통가슴살이라 차이가 꽤 있다.


컷팅칼로 햄버거 가르기!

치킨 패티의 잘린 단면도를 보면 알 수 있듯, 통가슴살 패티라서 고기 두께가 엄청나다.

치킨 휠렛/치킨 다리살 패티와 치킨 통가슴살 패티의 차이라면 이 압도적인 고기 두께라고나 할까.

이 치킨 패티의 고기 두께가 맘스터치표 치킨 버거의 매력포인트라고 생각한다.


한 조각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맛있다!

화이트 갈릭 소스가 피자 먹고 빵 테두리 찍어 먹는 갈릭 소스에서 느끼함을 좀 빼고 달짝지근한 맛을 좀 더 강조한 느낌이라서 입에 딱 맞고, 햄과 치킨 패티가 들어간 고기고기한 버거지만 양파랑 피클도 들어가 있어서 기름진 맛을 잡아준다.

치킨 패티는 통가슴살인데 전혀 퍽퍽하지 않고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하며, 패티 튀김 옷에 핫 시즈닝 양념이 들어가 있어 살짝 매콤한데 그게 마늘향 약간 나는 화이트 소스랑 어우러져 매콤 달콤한 게 맛있었다.

이 제품 광고에서 묵직한 햄버거를 슬로건으로 삼고 있는데 한 개 다 먹고 나니 그게 실감이 됐다. 이거 한 개 먹고 포만감이 찾아왔다.

상당히 맛있게 먹어서 다음에 또 먹고 싶지만, 다른 메뉴도 여러 가지가 있어서 그때는 또 다른 메뉴를 먹어보고 싶다.



덧글

  • 레이오트 2016/04/25 21:17 # 답글

    아 맘스터치 근처에 없어서 못먹어보는...
  • 잠뿌리 2016/04/27 18:59 #

    저희 동네에는 롯데리아, 맘스터치 밖에 없죠. 버거킹까지는 바라지 않아도 맥도날드가 있었으면 좋을 텐데 ㅠㅠ
  • 레이오트 2016/04/27 19:04 #

    우리집 근처는 버거킹*2, 롯데리아*1... 보기 힘든 버거킹은 2개나 있으면서!!!
  • 동굴아저씨 2016/04/26 02:27 # 답글

    맘스터치의 장점이자 단점은 패티가 불균일해서 먹다보면 어느순간 빵이 모자릅니다(...)
  • 잠뿌리 2016/04/27 19:00 #

    그게 맘스터치 버거 먹는 맛 같습니다. 빵보다 고기가 더 많은 비율이 굉장하죠.
  • anchor 2016/04/27 09:09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4월 27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4월 27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47743
5535
949250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