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32] 던전 앤 가더 (2002) 2020년 GP32 게임




2002년에 게임파크에서 GP32용으로 만든 벨트 스크롤 액션 게임.

내용은 대륙 서북쪽의 케이아 왕국과 동남쪽의 모레히비 왕국이 수백 년 전부터 신경전을 벌여 왔다가 결국 전쟁을 하기에 이르렀는데, 모레히비가 전세가 불리해져 전략적인 요충지인 밀란까지 후퇴한 후 재정비를 하자 케이아 왕국에서 밀란부터 공략하기로 결정해 자디악 대장을 선봉으로 삼은 군대가 원정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게임 모드는 싱글 플레이, 멀티 플레이가 있는데 싱글 플레이는 문자 그대로 혼자 하는 것. 멀티 플레이는 최대 4인용까지 지원한다.

멀티 플레이를 하기 위해서는 GP-Link라는 무선 어댑터를 따로 구입해야 됐다. 본작은 보물섬, 랠리팝, 리틀위자드와 함께 GP-Link 대응 초기 게임 4종 중 하나다.

GP-Link는 GP32 하단부 슬롯에 케이블 단자를 연결해 RF 무선 모듈로 300Mhz 대역 내 최개 4개의 채널을 지원해서 한 개의 채널 당 10미터 내에서 최대 4인까지 무선 대전이 가능했지만.. 크기가 너무 커서 모듈이 대롱대롱 매달린 상태로 게임 플레이를 해야 됐기 때문에 되게 불편했다. 무선 수신기나 블루투스를 사용하는 요즘 세대에게는 상상도 못할 크기다.

옵션 모드에서는 게임 플레이 내의 기능은 전혀 지원하지 않고 오로지 멀티 플레이의 환경만 조정이 가능하다. ‘유저 ID/패스워드/폰 넘버/IP 주소/접속 속도/커맨드’ 이것만 변경이 가능하다.

게임을 시작하면 이지<노멀<하드 등 3가지 난이도를 고를 수 있고, 스테이지 클리어 후 저장한 데이터를 로드하여 이어서할 수 있다.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는 베르세이(성직자), 바무크(궁수), 커터스(전사), 듀플랜(마법사)다.

스테이지는 챕터로 표기되는데 총 5개의 챕터가 있다.

챕터 시작과 끝에 캐릭터 대사가 나오지만, 뭔가 중요한 회화를 나누는 게 아니라 쓰잘데기 없는 내용으로 수다를 떠는 거라 스토리라고 할 것조차 없다.

캐릭터 디자인과 스탠다드, 점프 등 일부 모션을 보면 캡콤의 1991년작 ‘킹 오브 드래곤즈’와 ‘나이츠 오브 라운즈’를 모방했다.

적을 해치우거나 보물상자를 획득해 경험치(스코어)를 높이면 레벨이 최대 4까지 상승해 총 4가지의 마법을 익힐 수 있다. (1레벨 때 마법 1개를 갖고 시작하니 실제로는 3개를 더 익힐 수 있다)

이 슬롯창 구조는 캡콤의 1993년작 ‘던젼 앤 드래곤’을 떠올리게 하고, 레벨업 한 순간 마법 슬롯이 회전하며 플레이어 캐릭터가 포즈를 취하는 건 킹 오브 드래곤즈의 메가 크래쉬 연출을 베꼈다. (A+B버튼 동시에 누르면 마법 구슬이 플레이어 캐릭터에게 모아지면서 쾅쾅 터지는 그거)

경험치를 쌓아 레벨업을 하면 체력이 상승하는 것은 킹 오브 드래곤즈와 동일하지만, 무기가 업그레이드하는 대신 마법 종류가 늘어나는 게 차이점이다.

마법은 총 4종류가 있고 화면에 표시되지는 않지만 마법 게이지란 게 있어서 적을 해치우다 보면 마법 슬롯이 번쩍거리는데 이때 사용할 수 있다.

누적 충전식이라서 적을 잡을 때마다 시계 방향으로 마법 슬롯이 활성화된다. 슬롯 방향에 따라 동서남북 4방향으로 방향키를 움직이면서 R버튼을 누르면 마법을 사용할 수 있다.

L버튼은 스테이지 진행 중에 바닥에 떨어져 있는 아이템을 주울 때 사용한다. 정확히는, 큐브 형태의 아이템 위에 서서 L버튼을 누른 상태에서 A버튼을 누르면 아이템을 획득해 자동 장비한다.

화면 중앙 하단에 표시된 4개의 빈 슬롯에 아이템이 장착되는데 4개인 이유가 4인용을 한다는 가정 하에 1P/2P/3P/4P의 아이템 슬롯인 거라서 싱글 플레이를 하면 맨 앞의 슬롯만 아이템이 들어간다.

아이템은 보너스 능력치를 주는 장비 개념으로 화면 좌측 하단에 보이는 캐릭터 썸네일 옆에 표시된 P(공격력)/M(마법 공격력)/D(방어력) 수치를 더해준다.

캐릭터마다 점프+상/점프+하를 누르면 특수기가 나간다.

베르세이는 점프+상을 누르면 대쉬 어퍼컷 메이스, 점프+하를 누르면 숄더 태클.

바무크는 점프+하를 누르면 물공 폭탄 화살 쏘기. (적에게 닿으면 단발 타격. 적에게 닿지 않으면 폭발해서 스플래쉬 데미지)

커터스는 점프+상을 누르면 미끄러지듯 전진하며 베기, 점프+하를 누르면 방패 가드. 누워 있는 상대에게 점프+하를 누르면 칼로 내려찍기.

듀플랜은 점프+하를 누르면 엑스맨의 아이스맨 서서 강킥 같은 아이스 게이저가 나가간다.

기본 공격은 근접/원거리 계열로 나뉘어져 있는데 근접 계열인 베르세이, 커터스는 각각 메이스와 검을 휘둘러 싸우고 킹 오브 드래곤즈처럼 단타 베기보다 나이츠 오브 라운즈/던전 앤 드래곤즈처럼 연타 베기를 사용한다.

베르세이는 4콤보까지 치고, 커터스는 3콤보까지만 치는데 이 콤보가 자연스럽게 연결되기 보다는 딱딱 끊어지는 경우가 있고 특히 커터스가 그게 심해서 3콤보까지 연결되기도 전에 2콤보만 반복하는 일이 허다하다.

원거리 계열인 바무크, 듀플랜은 각각 화살과 파이어 마법을 사용하는데 문제는 이들의 공격은 콤보가 아니라 단타형이란 것에 있다.

이게 왜 문제냐면 적들은 모두 연타 공격을 해서 단타로 대응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쉽게 말하자면, 플레이어가 단타 공격을 했을 때 적이 일격사 당하지 않고 체력이 남아 있다면 반격을 해온다는 거다. 무슨 슈퍼 아머 켠 것 마냥 플레이어의 공격을 씹고 들어와 친다는 소리다.

근데 이게 또 플레이어 캐릭터의 맷집도 적의 중 공격 2방, 강 공격 한 방에 쳐 맞고 쓰러져서 넉 백을 기본으로 깔고 있어서 전투 밸런스과 완전 개판이다.

최대 멀티 4인용을 지원하는 만큼 한 화면에 적이 최대 다섯 마리 나오는데 1인용 싱글 플레이를 해서 1:5 상황이 됐을 때 까딱 잘못하면 죽을 때까지 처 맞게 되어 있다.

일단 메가 크래쉬 기술이 없고, 점프를 해서 도망치려고 해도 적의 공격가 내리치기, 휘두르기라 공격 범위가 넓어서 플레이어 캐릭터의 점프를 캔슬 시키기까지 하는 데다가 앞뒤에서 협공을 해오면 플레이가 괴로워진다.

한 두 방정도 맞아도 공격을 씹거나, 데미지를 입으면 몸이 반짝반짝거리며 일정 시간 동안 무적 시간을 줘야 하는데 그런 게 없이 쳐 맞으면 쳐 맞는데로 넉 백 효과에 의해 나가떨어지니 다시 일어나기 무섭게 또 쳐 맞아 쓰러져서 괴롭다는 거다.

잔기 개념이 없어서 생명력이 다 깎이면 게임 오버. 스테이지 클리어 전까지는 세이브는커녕 컨티뉴도 지원하지 않고 타이틀 화면으로 돌아간다.

총 챕터 수는 5개지만 보스가 없는 챕터도 있고, 스테이지를 전진하면서 나오는 적을 물리치는 전개가 반복되서 금방 질린다.

킹 오브 드래곤즈처럼 배경, 몬스터, 보스가 무지 다양한 것도, 나이츠 오브 라운드처럼 말을 탈 수 있다든가 레벨업에 따라 복장/무기가 바뀌는 것도 아니라서 뭔가 끝까지 플레이 할 메리트가 없다.

그래픽도 상당히 나쁜 편이다.

게임 내 대사 때 뜨는 인물 그림이나 플레이어 셀렉트 때 나오는 그림이 2D 일러스트가 아니라 3D 캐릭터인데 정작 게임 본편은 3D가 아니라 2D인 데다가, 배경도 3D풍의 사진을 박아 넣기만 했지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입체적으로 도드라진 것도 아니라 배경 아래 벨트 스크롤 캐릭터와 안 맞아 이질감이 느껴진다.

뭔가 제대로 된 2D 게임이 아니라 싸구려 인형극을 보는 느낌마저 든다.

결론은 비추천. 캡콤의 킹 오브 드래곤즈/나이츠 오브 라운드/던전 앤 드래곤즈를 모방한 게임으로 각 게임의 특성을 어설프게 베끼기만 했을 뿐, 독창성이라고는 눈 씻고 찾아봐도 없고 그래픽이 나빠서 보기 괴롭고 게임 밸런스도 개판이라 플레이 환경이 안 좋아 전반적인 게임의 완성도가 떨어지며, 유일하게 내세울 수 있는 강점인 4인 멀티 플레이 지원도 그것에 필요한 RF 모듈인 GP-Link의 연비가 매우 나빠서 실제로 4인용을 하기도 힘든 졸작이다.



덧글

  • park.kid 2016/04/07 05:12 # 답글

    GP32는 기본 SDK가 굉장히 저질이었지요. 덕분에 인디 제작자들도 한번 달려들었다가 전부 절레절레 고개를 흔들고 떨어져 나갔... 그거랑 그래픽이 저렇게 나쁜 이유가 GP32의 액정 문제 때문이기도 합니다. 저런 지나치게 밝은 느낌의 색감이 아니면 빛반사 때문에 구분이 안 될 정도로 GP32의 액정은 상태가 별로였지요. 거기에 백라이트도 없다보니...
  • 잠뿌리 2016/04/07 10:25 #

    GP32 액정 사이트 정말 안 좋았습니다. 백 라이트 없는 걸 실감했던 게, GP32 실기 구압 후 전철 타고 가는 길에 처음으로 GP32를 꺼내서 플레이 했는데 시간이 밤 시간이라 전철 안이 어두운 상황이라 백 라이트 없는 액정에 아무것도 비치지 않고 암전 상태에서 소리만 들려서 멘붕했었지요. 밝은 곳에만 플레이할 수 있는 휴대용 게임기라니..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9466
2526
974291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