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짬버거 세트 - 롯데리아 2019년 음식



마짬버거. 최근 진짬뽕, 맛짬뽕 등 인스턴트 짬뽕 라면이 큰 인기를 끌어서 그 인기에 편승해 롯데리아에서 새로 출시한 짬뽕 라면 버거다.

아예 리아 반점이라고 반점 드립치면서 몇 십만 개 한정 판매라고 밀어주고, 심지어 마짬버거 구성의 홈팩도 존재한다.

가격은 단품 4500원. 콤보 5500원. 세트 6300원. 런치 세트 4800원이다.

마짬버거 처음 출시했을 때 전국 롯데리아에서 일일 선착순 500명 한정으로 마짬버거 단품 500원에 판매했었는데..

그날 당일 홍대에 약속이 있어서 사먹어 보진 못했고, 시간이 지난 지금에서야 구입해 먹어 봤다.

1년 전 롯데리아 라면버거의 악몽이 새록새록 떠올라서 마짬버거는 사실 거르려고 했지만,

우리 동네에 페스트푸드점이 롯데리아랑 맘스터치. 단 두 개 밖에 없고, 오늘 이마트 에브리데이로 장보기 심부름을 갔다가 퀘스트 보상으로 햄버거 세트를 먹을 수 있게 돼서 근처의 롯데리아에 갔다가 마짬버거 런치 세트에 도전한 거다. (단품 가격에서 300원만 추가한 게 런치 세트 가격이라 사실 거의 지르는 느낌이었지만)


마짬 버거 세트 등장!

역곡에 살 당시에는 동네에 있는 롯데리아 퀄리티가 굉장히 낮았던 반면. 지금 사는 인천은 페스트푸드가 몇 군데 없어서 롯데리아 퀄리티가 괜찮은 편이다.

이때가 오후 1시를 조금 넘겼었는데 주문한 뒤 기다리는 시간이 조금 있었지만 버거, 감자 튀김 모두 갓 만들어낸 듯 따듯하고 바삭하게 나와서 좋았다.

음료는 콜라를 아이스 커피로 교환(300원 추가).

KFC는 세트 메뉴 구입시 음료 아이스 커피로 교환하면 100원 추가, 맥도날드는 추가 요금 없이 변경이 가능한데 롯데리아는 300원이나 추가하면서 나오는 건 작은 사이즈 아이스 커피라 좀 불만이지만.. 일단 그게 중요한 건 아니고,


평상시라면 식으면 맛이 급락하는 감자튀김부터 바삭할 때 먹어치우고 그 다음에 느긋하게 햄버거를 먹었을 텐데 오늘은 특성상 버거부터 먹었다.

버거 포장 용기에 참 잘했어요 라는 문구가 들어가 있는데 뭘 잘했다는 건지는 모르겠다.

아무도 주문하지 않은 이 마짬버거를 주문한 게 잘했다는 걸까?

어쩌면 맛없고 돈 아깝다고 투덜거릴 걸 알면서도 기어이 이걸 사먹은 도전 정신을 칭찬하는 건지도 모른다.


봉지 개봉!

1년만에 보는 롯데리아산 라면버거는 여전히 그 외견이 뇌주름 가득한 게 입맛을 뚝뚝 떨어트렸다.

하지만 라면 번의 내구도가 형편없이 낮아 포장 용지 열기 무섭게 무너져 내린 라면버거와는 달리,

이번 마짬 버거의 짬뽕 라면 번은 내구도가 꽤 단단해서 면발이 풀어지거나 무너지는 법은 없었다.


라면 번 뚜껑 분리!

내용물은 양파, 양상추, 짬뽕 소스, 짬뽕 라면 번x2, 오징어 패티.


컷팅칼로 일도양단!


한 조각 집어 들어서 한 입 덥석!

첫입 먹고 느낀 점을 모 게임에 나온 모 캐릭터의 대사로 인용하자면..

정말 아름다운 날이다.
새들은 지저귀고, 꽃은 피어나고..
이런 날엔, 이런 메뉴는 지옥에서 불타야 된다!

이거다.

일단, 패티가 라면버거는 치킨 버거의 치킨 패티를 쓴 반면. 마짬버거는 오징어 패티를 썼다.

롯데리아에서 착한 버거라고 2000원 균일가로 판매하는 저가 햄버거 중에 오징어 버거의 그 패티다.

패티 자체도 좀 매운 편이고, 짬뽕 라면 번도 맵게 간이 되어 있으며, 짬뽕 소스랑 양파도 매운데..

이게 맛있게 매운 게 아니고 그냥 쓸데 없이 맵고 짜기만 해서 맛이 없다.

식감도 짬뽕 라면 번의 맛이 강해서 갓 만들어 패티가 바삭한데도 불구하고 짬뽕 라면 번 맛이 너무 강해서 그것 밖에 안 느껴진다.

이 짬뽕 라면 번의 맛은 꾸들꾸들하고 매운 게 어딘가 모르게 익숙한 맛인데 뭔 맛인지 생각해 보니 딱 그거다.

농심 쫄병스낵 맛이다. 정확히는, 쫄병스낵의 유탕처리한 라면을 찌거나 데워 먹는 느낌이랄까.

'이건 이렇게 먹는 게 아닌 것 같은데?'라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로 불편한 식감을 자랑한다.

게다가 햄버거는 손으로 들고 먹는 게 당연한데 라면버거는 손으로 들고 먹는 게 굉장히 위화감이 느껴진다.

결론은 비추천. 메뉴 자체의 순수한 맛과 씹어 먹는 식감, 손으로 집어 드는 촉감, 그리고 빨간 뇌주름 내지는 라면 젤리를 연상시키는 끔찍한 외견까지. 안 좋은 건 두루 갖춘 최악 최흉의 메뉴다.

1년 전에 출시된 라면버거보다 나은 건 오로지 라면 번의 내구도 하나 뿐이다. 근데 그거 하나로 예전보다 나아졌다고 평하기에는, 라면버거 3200원에서 마짬버거 4500원으로 가격이 급등한 것 치고 햄버거 패티는 싸구려 오징어 패티인 게 너무 걸린다.

아무리 인스턴트 짬뽕 라면이 인기를 끈다고 해도 이런 메뉴를 만들어 출시하다니. 1년 전 라면버거 출시했다가 폭망했던 걸 벌써 잊은 건가. 롯데리아 메뉴 개발팀이 집단 머멘토 현상을 겪는 건지, 아니면 1년에 한 번씩 미친 메뉴를 선보이면서 '다 나가, 이 구역의 미친 놈은 나야!'라고 사자후를 터트리는 건지. 정말 모르겠다.

내년에는 또 어떤 미친 메뉴를 선보일지 궁금하다. (라면버거, 짬뽕버거가 나왔으니 이제 짜장면 버거, 설렁탕 버거 같은 게 나오려나?)



덧글

  • 정호찬 2016/03/14 17:53 # 답글

    진짜 요새 롯데리아 보면 뭐 될때까지 막 집어던지는 거 같아요.
  • 잠뿌리 2016/03/16 23:30 #

    이런 메뉴를 만들어 놓고 될 거라고 생각하는 게 롯데리아의 근본적인 문제인 것 같습니다.
  • 오행흠타 2016/03/14 19:11 # 답글

    혹시나가 역시나;; 롯데리아에 호의적인 제가 유일하며 먹고나서 욕을 했던게 라면버거였는데 저게 또 나온다고 해서 황당했습니다. 특히나 저 라면 번스는 정말 먹을맛 뚝뚝 떨어지게 합니다.
  • 잠뿌리 2016/03/16 23:31 #

    라면 번스가 쫄병스넥 찐 느낌 내지는 라면 젤리 느낌 나서 식감이 최악이죠. 게다가 저걸 손으로 들고 먹어야 되는데 촉감마저 최악이라..
  • 범골의 염황 2016/03/14 20:05 # 답글

    라면버거의 악몽을 재탕하다니 그냥 장사하기 싫었던 것처럼 보입니다. 그 비프 포테이토 버거인가 그거 포함해서 맛난 메뉴가 많았지만, 이래서야 롯데리아를 멀리하고 맘스터치나 맥도날드만 소비해야 하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맥도날드는 불고기버거 맛없는데 ㅠ.ㅠ)
  • 잠뿌리 2016/03/16 23:32 #

    이러니 저러니해도 맥도날드가 제일 무난한 것 같습니다. 근데 제가 사는 동네에는 맥도날드가 없고 언제 생길지도 기약이 없어서 아쉽네요.
  • nolifer 2016/03/14 22:09 # 답글

    (우리 회사의 음식물쓰레기를 사준 좃병신 호구새끼님)참 잘했어요
    돈 고 롯데리아... 실험정신... 이제 그만...
  • 잠뿌리 2016/03/16 23:32 #

    많은 게 함축되어 있는 듯한 단어였지요.
  • 기사 2016/03/14 23:36 # 답글

    왜 저따위 메뉴를 마구잡이로 내놓는건지....
  • 잠뿌리 2016/03/16 23:32 #

    롯데리아의 메뉴 개발팀이 정신줄을 놓은 모양입니다.
  • 어벙 2016/03/16 13:11 # 답글

    제 생각엔 라면버거 남은 재고처리를 위해서 유행을 뒤따른척하며 재활용된 상품이라고 생각해요.
    상품으로 내놓을거면 차라리 라면에 캐첩 발라주는게 더 나았을지도 모르죠.
    모짜렐라는 좀 느끼하긴 했지만 못먹을 정도가 아닌 반면 저건 장난치는 건가 싶더라구요.
    그래서 요즘엔 롯데리아 옆에 생긴 버거킹 갑니다.
  • 잠뿌리 2016/03/16 23:34 #

    전반적으로 음식 갖고 장난치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 메뉴였습니다. 꾸역꾸역 다 먹는 게 고역이었지요.
  • 먹통XKim 2016/03/16 17:09 # 답글

    맛읎어서 지옥이라고 한거군요;;
  • 잠뿌리 2016/03/16 23:34 #

    맛없음의 지옥을 표현한 제품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9846
5102
949710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