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식이 한마리 간장 치킨 - 호식이 두마리 치킨 2019년 음식



우리 동네에 최근 생긴 호식이 두마리 치킨. 1층 입구에서 배달 음식점 전단지가 공지란 벽보에 꽂혀 있어서 무심코 한 장 가지고 왔다가 이사와서는 처음 주문해봤다. 이사 전에 주문한 건 역곡에 살 때였고 두 마리 셋트를 주문했었는데 그게 벌써 10년 전의 기억이라 이제는 맛도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이번에 주문한 건 호식이 한마리 간장 치킨!

본래 호식이 두마리 치킨은 상호명이 그렇듯 두마리 셋트 판매를 주력으로 하는 곳으로, 두마리 셋트 치킨이 간장+후라이드 19000원인데 혼자 먹기에는 양이 많을 것 같아 한 마리만 주문한 거다. (한 마리 가격은 13000원)


치킨 닭다리를 하나 집어 들어서,


한 입 덥석!

흠, 일단 같은 브랜드 치킨(교촌, 네네, 또래오래, BBQ, BHC)에 비해서 가격은 약 3000원 정도 저렴한 편이고, 가격 대비 양은 넉넉한 편이다. 서비스 음료도 다른 브랜드는 한마리 시키면 보통 333ml짜리 뚱캔 콜라를 주는 반면 여긴 500ml짜리 콜라를 준다.

근데 좀 아쉬운 게 있다면 간장 치킨이 후라이드 치킨에 간장 양념을 살짝 바른 것 정도라서 맛이 진하지는 않다는 거.

좋게 말하면 담백하지만 나쁘게 말하면 간이 좀 싱겁다고 할까.

근데 그것도 간장 소스 발라진 부위를 먹을 때는 괜찮지, 소스 없이 맨 살코기를 먹기는 약간 퍽퍽한 감이 있어서..

간장 소스가 좀 더 많았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간장 소스를 바르는 게 아니라, 간장 소스로 볶아낸 듯한 비주얼을 가진 교촌 오리지날 치킨하고 확실히 다르다.

솔직히 말하자면 교촌치킨 오리지날 치킨이 맛은 더 좋다. 교촌치킨은 가격대비 양이 겁나게 적고, 닭을 너무 잘게 토막내 썰어서 살코기가 적은 게 흠이지만 말이다.

양 이외의 장점이라면 기름기를 잘 털어내서 바닥 포장지에 기름 한 방울 남지 않는다는 것 정도랄까.

소스 양이 적지만 그 대신 포장지에 남는 흔적도 별로 없어서 양념 치킨처럼 포장 용기에 국물이 흘러 넘치지도, 찐득하게 남지도 않으니 좋게 생각하면 그것도 좋은 점이다.

어쨌든 그래도 호식이 치킨 다른 메뉴인 양념, 후라이드보다는 간장이 가장 나은 것 같다.



덧글

  • 오행흠타 2016/03/04 19:12 # 답글

    종종 시켜먹는 호식이 치킨이군요. 양으로 승부하죠.
    후라이드가 진짜 밋밋해서 후라이드는 거의 안먹고 양념&간장 으로만 먹습니다.;; 치킨 자체 고기맛은 괜찮긴 합니다. 콜라도 큰걸로 주고...
  • 잠뿌리 2016/03/05 10:20 #

    두마리 셋트는 확실히 가격대비 양도 많아서 치킨을 아예 쌓아놓고 먹을 수 있었죠. 근데 그 두마리 시킨 게 후라이드+간장 셋트라서 후라이드는 밋밋했습니다.
  • secondming 2016/03/05 01:14 # 답글

    약간 동네마다 다른가봐요. 저희 동네는 간장 양념이 골고루 발라져 있어서 간혹 짠 느낌이 들기도 하던데.
  • 잠뿌리 2016/03/05 10:21 #

    동네마다 다른 모양이네요. 저희 동네에서 주문했을 때는 첫번째도 맛이 좀 심심했는데 두번째 주문했을 때 간장 소스 좀 많이 발라달라고 했는데도 불구하고 변함없이 싱거웠습니다.
  • 어벙 2016/03/16 13:14 # 답글

    호식이는 양념 먹으면 뭔가 잼 발랐다는 느낌이 물씬나서 별로 먹고 싶지 않더군요.
    그나마 간장이 나았지만 다른 간장치킨에 비해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들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73743
5535
949293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