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레 까스 - 오카 2019년 음식


서울 남부터미널역에 있는 국제 전자상가 11층에 있는 식당가에서 유일하게 돈까스를 판매하는 돈까스 전문점 오카.

2009년부터 지금까지 7년째 영업중에 있지만, 몰랐었다.;

그게 국전 11층 식당하면 흔히 대성의 김치 찌개나 꼬꼬 덮밥(닭볶음 덮밥) 정도 밖에 언급되지 않아서 그렇다.

근데 최근 루리웹 음식 갤러리에서 국전 11층 오카에서 등심 돈까스 먹고 온 사진을 보니 급관심이 생겨서 일주일 전에 무작정 국전에 갔을 때 한번 방문했었다.


사이드 메뉴는 세팅은 셀프 서비스로 직접 가져다 먹어야 한다.

기본 반찬은 김치, 단무지. 국은 우동 국물과 어니언 스프가 있다.

스프가 밥솥 안에 들어 있어서 보온이 유지되고 있고, 우동은 우동용 국그릇 밑에 건조된 후레이크가 조금 깔려 있어 국물만 부으면 바로 우동국물로 완성된다.

스프는 그냥저냥 보통이었는데 우동 국물이 의외로 매콤해서 괜찮았다.

보통, 식당의 반찬으로 나오는 우동국물은 싱거운데 여긴 간이 잘 되어 있었다.


메인 메뉴 등장!

주문하나 메뉴는 히레까스. 가격은 7000원.

이 가게에서 파는 돈까스는 딱 3종류로 로스(등심), 히레(안심), 치킨까스다.

접시에 셋팅된 음식 테코레이션만 보면 뭔가 가정식 돈까스 느낌이 나고 돈까스 자체의 크기도 그렇게 큰 것 같지는 않은데..


한 조각 슥 돌려보면 튀김옷보다 고기 두께가 더 큰, 일본식 돈까스다. (겐스케군이 좋아하는 일본식 돈까스. 탕탕탕!)


일본식 돈까스답게 돈까스 소스가 따로 나와 한 조각 들어 소스를 콕 찍어서 한 입 덥석!

마, 맛있다!

고기 두께는 로스까스가 더 두꺼운 것 같지만 육질의 부드러움은 역시 히레까스가 우위랄까.

입에 들어간 순간 고기가 살살 녹는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부드럽다!

튀김 옷도 과하지 않고 딱 적당하며 기름기를 충분히 털어냈기 때문에 튀김옷의 부스러기는 남을 지언정 기름기는 거의 나오지 않아서 먹기 딱 좋았다.

그릴판에 나오지 않아서 그렇지 영락없는 정통 일본식 돈까스인 거다.


밥이 부족할 때는 주방에 사장님께 리필을 부탁드리면 이렇게 그릇에 따로 담아서 주신다.

스쿱으로 아이스크림 떠서 담듯이 담은 밥이라 밥알이 압축되어 있다.


첫 인상에서 외형적인 부분의 크기만 보고 적을 줄 알았던 돈까스 양이, 실제로 먹다 보면 튀김옷에 숨겨진 고기의 두께에 놀라고. 2 덩어리가 나와서 생각보다 양이 더 튼실해 또 한 번 놀라게 하는 일식 돈까스의 반전 매력이랄까.

고기를 탕탕 쳐서 넓게 펴 외형적인 크기만 늘리고 속살은 적은 한국식 왕돈까스와는 또 다른 맛이 있다.

일식 돈까스가 한창 인기 있을 때는 가게가 많았는데 인기가 좀 시들어지자 그 많던 가게가 거의 사라져 지금은 유명 체인점 이외에 일반 전문점은 찾기 어려운데..

일식 돈까스란 이름의 파랑새는 가까운 곳에 있었다. (SNS의 그 새가 아니라고!)

가격은 사실 국전 11층 식당가 일반 밥값(6000원)보다 1000원 정도 높긴 하지만 부담되는 가격은 아니다.

앞으로 국전 식당가에 갈 때 가정식 백반을 먹고 싶을 때는 대성, 돈까스를 먹고 싶으면 오카에 가는 걸로 정해졌다!

다음에 가면 로스까스를 먹어보고 싶다.



덧글

  • 알트아이젠 2016/01/13 16:56 # 답글

    오, 말씀하신대로 이 정도면 괜찮군요. 체크하겠습니다.
  • 잠뿌리 2016/01/15 20:28 #

    국전 11층 식당가에서 추천할 만한 곳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821756
9269
928282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