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삽겹 무한 리필 - 불삼시대 2019년 음식


2016년 신년. 1월 1일이 신정 휴일이라서 신림 역에서 친구들끼리 모여 밥을 먹었다.

2호선 라인은 강남, 사당, 서울대 입구 등은 몇 번 가봤지만 신림에 간 건 정말 오랜만의 일인데..

아는 동생이 여기 1인당 9900원 삼겹살 부페가 꽤 많다고 해서 가본 것이다.

다른 애들보다 약 30분 정도 일찍 도착해서 대충 주위를 살펴 보니 1인당 9900원에 통삽겹 무한 리필되는 가게가 몇 군데 보였다.

신림 안쪽 깊숙한 곳에는 셀프바 신림점도 있고, 통삽겹 무한 리필만 하는 곳과 돈까스 부페를 같이 하는 곳, 통삽겹 무한에 감자탕+치킨까지 주는 곳도 있었다. (물론 이런 곳은 추가요금이 붙는다)

이번에 가본 곳은 불삼시대라고 불고기 삼겹살 시대의 줄임말이라고 쓰여 있는 가게로 무려 1,2,3층 전부 같은 가게 자리인 곳이었다.


기본 불판은 석쇠!



밑반찬 셋팅.

쌈장+기름장+간장/양파+마늘+상추+김치+콩나물 무침 등은 셀프로 가져다 먹을 수 있고, 양배추 샐러드는 아마도 따로 이야기해야 추가로 가져다 먹을 수 있는 것 같다.


통삽겹살 등장!

삼겹살 겉면에 살짝 익혀진 채로 나온다. 숯불로 초벌구이해서 훈제향이 살짝 난다.


불판 위에 가지런히 셋팅!

삼겹살이 깍두기처럼 큐빅 형태로 썰려 있는데 언뜻 보면 크기가 좀 작은 것 같지만 두께는 꽤 튼실한 편이다.


고기는 빨간 면이 익기 무섭게 뒤집어 주고, 고기 기름이 흘러 내려가는 석쇠 불판의 홈 부분에는 콩나물 무침과 김치를 셋팅해서 삽겹살 기름이 지져 먹는다.

일단, 고기 맛은 괜찮은 편이다. 훈제 향이 살짝 베여 있는 삽겹살로 위 아래 크기는 작아도 두께가 튼실해 씹는 맛이 있다.

김치, 콩나물 무침도 기본적으로 돼지 기름에 지져 먹는 거라 궁합이 잘 맞는다.

무한리필인데 셀프로 가져다 먹는 건 아니고, 접시가 비었을 때 벨을 눌러서 리필을 받으면 되는 방식인데,

처음에는 일행 수에 맞춰서 한 명 당 1인분씩 셋팅이 되다가, 리필을 할 때마다 기본 셋팅 중량이 조금씩 줄어든다.

게다가 엄밀히 말하자면 무한정 무한 리필이 아니고 2시간이란 시간 제한이 있기 때문에, 양껏 먹고 싶다면 조용히 먹기만 해야 한다. 수다를 떨며 느긋하게 먹으면 무한리필을 제대로 즐길 수 없게 되어 있다.

그래도 무한리필인 것 치고는 기존 고기 부페에 납품되는 꽁꽁 언 삼겹살보다는 고기 질이 훨씬 낫고, 소주나 음료 같은 걸 필수적으로 주문하지 않고 1인 고기 무한리필만 이용할 수 있으며, 리필할 때마다 기본 셋팅 고기량이 조금씩 줄어든다고 해도 리필 회전율을 꽤 빠른 편이라서 이용에 불편함은 없다.

손님은 많은 편이지만 1,2,3층 전부 이 가게에서 운영하는 곳이라 자리가 넉넉해서 줄서서 기다릴 필요도 없는 게 장점이다.

신림 역에서도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데.. 대각선 골목길이 모텔촌이라 저녁 시간에 가면 되게 음산해서 초행길 때 길을 잘못 들어가면 던전 들어가는 느낌도 좀 난다. (대각선길 말고 대로변 길도 있어서 그곳으로 가는 게 더 낫다)

아무튼 나중에 신림 역에서 누구 만나서 밥먹을 일이 있다면 또 가고 싶은 곳이다.

삽겹살 이외에 다른 메뉴도 판매하고 불고기도 간판 메뉴인 것 같은데 그쪽은 무한리필제가 아니라 1인분에 몇 그램씩 나오는 일반 판매지만 기회가 되면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20889
5215
947390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