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데스브링거: 아바돈의 검 (Deathbringer: The Sword of Abaddon.1991) 2019년 컴퓨터학원시절 AT 게임




1991년에 Mystery Machine에서 개발, Empire Software에서 아미가, 아타리 ST, MS-DOS용으로 발매한 횡 스크롤 액션 게임. 원제는 데스브링거지만 동명의 작품이 많다보니 차별화를 두기 위해서인지, 부제로 ‘더 소드 오브 아바돈’이 붙어 있다.

내용은 야만용사 칸이 저주 받은 검 데스브링거를 손에 넣어 사악한 마법사 네프로스와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게임 조작 방법은 화살표 방향키로 좌우 이동, 화살표 방향키 상이 점프, 화살표 방향키 하가 엎드리기. 스페이스바를 꾹 누른 채 화살표 방향키 상, 좌/우, 하가 각각 상단 휘두루기/중단 찌르기/하단 베기다. 점프한 뒤에도 상중하 공격이 가능하다.

화살표 방향키와 함께 알파벳 키도 동시에 지원한다. 옛날 게이머한테는 친숙한 배열로 Q(점프), A(엎드리기), O(좌), P(우) 구성이다.

게임 컨트롤 구성부터 시작해 옷이라고는 빤스 한 장 달랑 걸치고 가죽 신발 신고 나온 야만용사가 양손 대검 들고 몬스터들을 때려잡는 거 보면 전형적인 핵 앤 슬래쉬 바바리안물이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주인공 캐릭터인 칸은 바바리안이라고 표기된다)

기본적으로 횡 스크롤 액션 게임인데 할 수 있는데 할 수 있는 게 오로지 전진 밖에 없다. 쉽게 말하자면 무조건 직진을 한다는 거다. 중간에 계단이 나온다거나, 사다리를 타고 위 아래로 내려가는. 그런 전개는 일절 없이 오로지 앞만 보고 가는 초 단순한 구성이다.

거기다 이 앞이란 것도 시선이 향한 방향 기준의 앞이지. 뒤를 돌아서 전진하든, 앞을 보고 계속 전진하든 간에 스테이지 끝에 도착해 넘어가면 다음 스테이지로 이어진다.

스테이지는 레벨로 표기되어 총 30개가량 있다.

맵은 크게 2가지로 나뉘는데 잡다한 몬스터를 쳐 잡으며 전진하는 긴 맵과 대형 몬스터가 나오는 좁은 맵이다.

좁은 맵의 경우 대형 몬스터를 격파하지 않고 지나쳐 갈 수 있지만 지나가는 과정에서 막대한 피해를 입을 수 있으니 번거롭더라도 공격해서 퇴치하는 게 좋다.

그래픽은 VGA 16컬러까지 지원하는데 바바리안류의 게임치고는 색감이 깔끔한 편이라 알아보기 쉬운 편이고, 캐릭터의 움직임이 부드럽고 플레이어 캐릭터의 이동과 함께 배경이 움직여 스크롤도 매끄럽게 흘러간다.

하지만 캐릭터의 움직임이 부드러운 것에 비해 조작성은 불편하다. 보통, 앉기를 지원해야 할 기능에 엎드리기가 있고 서 있다가 엎드리거나 앞으로 가다가 뒤를 돌아볼 때의 움직임이 중간 과정을 넣어 한 박자 늦게 반응한다.

적 반응이 죽을 때는 펑-하고 연기를 피어 올리며 사라지지만, 공격이 명중했을 때는 전혀 리액션을 하지 않아서 효과음과 타격감이 제로고 이게 제대로 때리고 있는 건지 아닌 건지 헷갈리게 만든다.

반대로 플레이어 캐릭터가 공격 당할 때는 맞는 족족 뒷걸음질치기 때문에 쓸데없이 모션이 길어 플레이의 맥을 끊어 먹는다.

아이템 같은 것도 전혀 없어서 한 번 떨어진 생명력은 다시 회복할 수 없다. 생명력 회복 수단이 전무하다.

잔기 개념이 없어서 생명력이 다 떨어져서 죽으면 컨티뉴할 때 해당 스테이지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이건 긴 맵에 해당하고 대형 몬스터가 나오는 좁은 맵에서 죽으면 그 바로 전 단계의 긴 맵에서 다시 시작해야 하니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근데 불편한 걸 넘어서 난이도가 지랄 맞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건 컨티뉴 시스템이다. 컨티뉴에 제한이 없지만.. 컨티뉴를 할 때마다 시작 시 생명력/제한 시간이 점점 더 줄어든 상태에서 이어서 해야 한다.

쉽게 말하자면 수치로 볼 때 생명력 맥스치가 50이면 이어서할 때마다 -10씩 뚝뚝 떨어져 마침내 생명력 10인 상태에서 시작한다는 말이다.

앞서 말했듯 생명력 회복 수단이 없기 때문에 이래서야 컨티뉴를 해도 별 의미가 없다. 나와서 얼마 안 가 순살 당해 버리기 때문이다.

시간제한은 이 게임의 유일한 특이점이다. 화면 하단에 플레이어 캐릭터인 야만용사 칸이 사용하는 데스브링거 그림이 나오는데 이 검의 검날 위쪽에 묻은 혈흔이 곧 시간제한을 의미한다.

이 혈흔은 적을 죽일 때마다 늘어나는데, 적을 죽이지 않고 시간만 허비하면 점점 사라져 마침내 혈흔이 완전이 없어지면.. 조작이 반자동화되어 제멋대로 칼질을 하다가 생명력이 뚝뚝 떨어지다 바닥을 드러낸 순간. 칼이 저절로 움직여 칸을 살해한다.

저주 받은 마검 설정을 충분히 활용한 설정으로 기존의 액션 게임에서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점이다. 물론 이게 지랄 맞은 난이도에 일조하긴 하지만 말이다.

결론은 비추천. 90년대 초반 DOS용 액션 게임 중에서는 그래픽이 꽤 좋은 편에 속하지만 오로지 앞만 보고 전지하는 게임 진행이 지나치게 단순하고, 캐릭터 움직임이 부드러운 것에 비해 반응이 굼떠서 조작성이 나쁘며, 컨티뉴할 때마다 초기 생명력이 뚝뚝 떨어지는데 회복 수단이 일절 없고 마검의 혈흔 시간제한이 특이하긴 하지만 난이도를 높이는 주범 중 하나가 되어 플레이의 쾌적함이 없이 난이도만 더럽게 어려워서 재미가 좀 떨어지는 작품이다.



덧글

  • 뉴런티어 2015/12/16 16:20 # 답글

    이 작품, 혹시 오랜 후에 PC로 나온 소울 브링거랑 관련이 있나요?
  • 잠뿌리 2015/12/16 16:28 #

    아니요. 관련이 없습니다. 2000년에 나온 소울브링거는 어둠 속의 나홀로의 인포그램과 줄 시리즈의 그렘린 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하고 인터 플레이에서 배급한 게임이거든요.
  • 지나가는햏인 2016/11/16 18:01 # 삭제 답글

    고맙습니다. 진짜 이게임 제목 궁금했는데. 드디어 알게됬네요. 옛날에 팩끼워 재미있게 했던 기억이 ^^
  • 잠뿌리 2016/11/17 20:13 #

    생각보다 제목이 잘 알려지지 않은 게임이지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381028
11049
939986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