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듬 스테이크 세트 - 모모 스테이크 2019년 음식



부천 스테이크 맛집 모모 스테이크. 사실 여긴 맛집으로 알고 찾아간 게 아니라 그냥 역 근처에 저렴한 스테이크집이 있어서 찾아갔었다.

당연한 거지만 아웃백, 빕스, 애슐리 같은 곳에 비하면 한참 가격이 저렴한 곳으로 스테이크 한 개가 약 7000~8000원 정도 했다.

2명이 가서 주문한 메뉴는 셋트 메뉴로 밥, 국 기본에 모듬 스테이크x2, 샐러드, 치즈 피자, 청포도 에이드로 구성되어 있었다.

가격은 모듬 스테이크 단품이 12000원인데 위의 2인 셋트 구성으로 샐러드, 치즈 피자, 에이드까지 다 포함해서 할인된 가격으로 약 26000원 정도 했던 것 같다.


기본 반찬은 깎두기와 고추 피클. 음식 나오는 거 기다리면서 깎두기를 다 먹어서 국물만 남았다.

소스 3종은 각각 바베큐 소스, 머스터드 소스, 소금. 스테이크 찍어 먹는 소스다.

밥, 국은 무한 리필이 가능했다.


청포도 에이드. 사이다에 청포도를 갈아 넣은 느낌이랄까.

몇 모금 마시지 못하고 남겨 버렸다.

그게 인간적으로 너무 달아서.. 셋트 메뉴의 음료 선택이 카프리 병맥주랑 에이드 밖에 없어서 에이드를 시킨 것인데 지나치게 달아서 별로였다. 남기는 게 좀 아깝긴 하지만 그렇다고 다 마실 수는 없을 정도의 당도였다.


야채 샐러드.

양배추, 올리브, 베이컨, 파마산 치즈가 들어가 있다.

야채만 보면 상큼할 것 같지만 사실 베이컨이랑 치즈 가루가 들어 있어서 고소하고 약간 느끼한 편이다.


치즈 피자. 초근접 사진이라 커 보이지만 실제로는 미니 피자 사이즈. 단품 가격이 3500원인 만큼 피자 치고는 상당히 작다.

고르곤 졸라 계열이라서 토핑은 치즈랑 허브 밖에 없다. 같이 나온 올리고당에 찍어 먹는데 맛은 무난했다.


메인 메뉴인 모듬 스테이크!

계란 후라이를 올린 함박 스테이크와 소고기 스테이크, 치즈 퐁듀, 바베큐 소스 뿌린 양배추 샐러드, 튀긴 마늘로 구성되어 있다.

이것도 초근접 사진으로 찍어서 커 보이지, 실제 크기는 생각 이상으로 작다.

모듬 스테이크가 말이 좋아 모듬 스테이크지, 메인은 함박 스테이크라서 한 덩어리가 들어가 있지만.. 소고기 스테이크 쪽은 맛만 살짝 보라는 듯 잘게 썰려서 조금 밖에 안 들었다. 체감상 어느 정도 양이냐면 국거리용 소고기 양 정도다.

고기 양이 워낙 적다 보니 모처럼 소스가 3종이나 나왔지만 전체 소스의 1/3도 찍어 먹을까 말까였다.

함박 스테이크는 부드러워서 젓가락으로 짤라 먹는 거라 나이프, 포크가 따로 필요 없었고 치즈 퐁듀에 찍어 먹으니 괜찮았다.

치즈 퐁듀 양도 적은 편이지만 애초에 이 메뉴는 고기 양 자체가 적은 편이라 찍어 먹을 치즈가 모자라지는 않았다.

어쨌든 다 먹은 소감으로는 스테이크 치고 확실히 가격이 저렴하긴 하지만.. 대신 양이 상당히 적어서 성인 남자 1명 기준으로 단푼 1개만 먹으면 좀 모자랄 수 있다. 세트로 먹어야 좀 배가 찰 듯 싶은데 그렇다고는 해도, 모듬 스테이크에서 소고기 스테이크의 양은 지나치게 적어서 안 넣은 것만 못했다. 보통은, 소스보다 고기가 많아야 되는데 이건 고기보다 소스가 더 많으니 뭔가 주객전도됐다.

양을 떠나서 맛만 보면 전반적으로 평범해서, 굳이 맛집이라고 찾아가서 먹을 정도는 아니다.

그냥 스테이크가 먹고 싶은데 브랜드 스테이크집은 비싸니까 좀 양이 적어도 싸게 먹을 수 있는 대체용으로 갈 만 하다.



덧글

  • 알트아이젠 2015/12/11 00:44 # 답글

    그냥저냥 무난하게 먹을만 하더군요. 스테이크가 먹고 싶은데 호주머니가 부담된다면,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 잠뿌리 2015/12/11 01:01 #

    저렴한 가격은 장점이라서 부담없이 먹을 수 있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63841
4518
945242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