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라이드 치킨 - 노랑통닭 2019년 음식


노랑통닭. 신도림에 분점 생긴 이후로는, 개장 초기 때 한 번 가본 게 벌써 작년의 일이고 올해는 처음 가보는데 이게 딱 2회차 방문이었다.

신도림에는 종종 가는데도 불구하고 자주 가지 못한 건 항상 자리가 만석이라서 가고 싶어도 못간 거였는데 어제는 좀 자리가 널널해서 아는 동생과 함께 둘이 갔다.

노랑통닭에서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사실 순살 3종류 세트(순살 후라이드+양념+깐풍기)인데 같이 간 동생인 뼈 있는 치킨을 선호해서 후라이드 치킨을 주문했다.


서비스로 나오는 누룽지탕.

겉으로 보면 티가 안 나는데 수저로 휘휘 저어 보면 약간의 누릉지가 있다. 근데 이게 그냥 숭늉처럼 끓인 게 아니라 닭 육수로 끓인 국물에 누릉지를 넣고 작은 닭날개도 한 조각 들어가 있어서 백숙 느낌이 살짝 난다. 보통, 호프집가면 미니 탕 서비스가 오뎅국 내지는 유부/콩나물국이란 걸 생각해 보면 꽤 색다르게 다가왔다.


잠시 후 후라이드 치킨 등장! 가격은 16000원.


1인당 1개씩 주어지는 앞접시에 한 조각 덜어서 한 입 덥석!

일단, 양은 많다. 후라이드 치킨의 특성상 튀김옷이 많은 분량을 차지하기 때문에 기본 양이 뻥튀기된 감이 없지 않아 있긴 하지만.. 그래도 겉보기에는 꽤 양이 많아 보이고 실제로 1인 1닭하기 보다 2인 1닭하기 적당한 양이다.

노랑통닭이란 게 옛날 재래시장에서 팔던 가마솥에 튀긴 치킨을 노랑봉투에 담은 걸 기원으로 삼아 그렇게 이름 지은 것이라고 홈페이지 소개에 나오는데.. 실제로 튀김 스타일이 옛날 방식이다.

KFC류의 크리스피 치킨과는 좀 다른데 튀김 옷이 그보다 더 적지만 바삭함의 정도는 비슷하고, 기름기를 잘 털어내서 아주 느끼하지는 않다.

다만, 식으면 튀김옷이 딱딱해지는 문제는 똑같다. 그래서 식어도 먹기 무난한 양념 계열 순살이 인기인 거다.

튀김옷에 카레향이 약간 베어 있긴 하지만 향이 강하진 않고, 튀김옷 자체의 간은 좀 심심한 편이라 후라이드만 먹으려면 소금이나 양념장에 찍어먹는 게 좋다.

한 가지 불만인 건, 닭을 너무 토막토막내서 튀김옷을 묻혀 튀겨낸 관계로 부위 구분이 잘 안된다는 거다.

닭다리만 해도 몇 조각으로 잘라내서 어디까지가 닭다리인지 분간이 안간다. 실제로 내 앞접시에 덜어낸 첫 조각도 닭다리인 줄 알았는데 먹어 보니 닭봉 끄트머리였다. (뭐, 이 부위도 나름 육질이 쫄깃해서 맛있지만)

아무튼 결과적으로 인기가 높은 브랜드인 것 치고는, 맛이 특별히 좋거나 개성적이라기 보다는.. 그냥 가격 대비 양과 맛의 비율이 평타는 치기 때문에 저렴한 가격과 넉넉한 양으로 승부를 보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

첫 방문 때는 사실 치킨 맛 자체보다 얼음물 대용으로 나온 특유의 냉차가 예상 외로 맛있어서 그 물 마시느라 정신이 없었던 기억이 나는데.. 1년하고도 수개월 후인 지금 2회차 방문 때는 그 물이 완전 사라져서 그냥 얼음물 담긴 생수만 나와서 그 부분에 약간 아쉬움이 남는다.



덧글

  • 범골의 염황 2015/11/29 15:30 # 답글

    아무래도 저기서 조금만 더 얹어주면 두마리도 가능한 브랜드를 주로 먹다보니(가끔 저 가격대도 먹지 않는 건 아니지만) 저게 가성비가 맞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한마리당 만원까지를 마지노선처럼 치는지라.

    하긴 요즘은 저 가격대인데도 딱히 맛이 차별화된 부분이 없는 곳들은 거의 다 망하기야 했지만은.
  • 잠뿌리 2015/11/29 16:15 #

    저가 치킨이라면 사실 한 마리 8500원인 시대지만, 저 가게는 호프 치킨집이라서 기본적으로 치킨 전문점이라기 보단 치킨 맥주집이라서 그 기준에서 보면 가성비가 좋은 편입니다. 보통 치킨 맥주집 치킨은 16000~17000원 선에서 한 마리가 나오죠. (사실 8500원 치킨도 호프를 같이 하는 곳은 테이크 아웃으로 포장해야 8500원이고 홀에서 먹으면 1000~2000원이 더 붙죠)

    개인적으로는 사실 치킨만 먹을 거면 동네에 있는 8500원짜리 구은 치킨을 선호합니다. (호치킨이나 오븐 마루)
  • 범골의 염황 2015/11/29 21:12 #

    아 그렇군요. 어쩐지 그럼 그렇지 싶었습니다.(사실 호프 치킨집은 몇번 가보긴 했는데 그리 많이 가는 편은 아니라서 굳이 그쪽은 잘 생각 안하게 됨.)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521401
8234
935659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