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버거 - 롯데리아 2019년 음식



오징어 버거. 롯데리아 착한 메뉴라고 2000원 균일가 햄버거 2종 중 하나다.

예전에 롯데리아에서 '불타는 오징어 버거'라고 해서 오징어 패티랑 매운 고추장 소스 들어간 햄버거가 출시된 적 있는데 그 메뉴가 부활한 거다.

근데 정식 메뉴로 올라온 게 아니라 착한 메뉴 햄버거로 올라온 것인 데다가, 세트 메뉴로 따로 팔지도 않아서 인지도가 매우 낮다.

엊그제 11월 25일 할인 행사를 해서 정가 2000원짜리를 1200원에 할인 판매하기에 오후 8시에 비바람을 뚫고 롯데리아에 가서 사먹었다.


봉지 개봉!

근접에서 찍어서 그렇지 실제 햄버거 크기는 상당히 작다. 햄버거 사이즈가 딱 데리 버거 크기다.


뚜껑 분리!

내용물은 참깨번+오징어 패티+양상추+사우즌소스+매운 소스.

사각진 패티가 특이해 보이지만 불타는 오징어 버거 말고도, 게살 버거 팔 때 이런 걸 본 기억이 난다. (롯데리아에서 팔았던 게살 버거<-)


반으로 컷팅!


컷팅한 조각 하나를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일단, 맛은 옛날에 먹어봤던 롯데리아 불타는 오징어 버거에서 매운 맛을 좀 다운시킨 맛이다.

생각보다 그렇게 맵지는 않은 편인데 패티 자체가 뻘건 게 핫시즈닝 들어간 느낌인 것 치고는 매운 기가 약한 편. 오히려 빵 밑에 발라진 매운 소스가 좀 매콤할 법 한데.. 소스 양이 적어서 전체적으로 그렇게 맵지는 않았다.

사실 양상추 위에 뿌려진 사우즌소스가 새우버거에 들어간 소스와 동일해서 애초에 이 제품은 매운 맛으로 미는 버거는 아니다.

패티 자체는 오징어 속살이 보일 정도로 건더기가 튼실해 씹는 맛이 있어 식감은 있지만.. 패티 자체가 좀 저가 티가 많이 난다.

패티의 잘린 단면을 딱 봐도 튀김옷이 갈은 고기를 감싼 게 아니라.. 그냥 튀김 덩어리에 오징어 속살이 박혀 있는, 그런 느낌이랄까.

좋게 말하면 개성적이고 나쁘게 말하면 싸구려다. 분명한 건 저가 햄버거로서 딱 그 가격 만큼의 맛이 있다는 거.

근데 개인적으로 브랜드 페스트푸드 2000원짜리 버거로선 차라리 맥도날드 행복의 나라 2000원 햄버거가 더 나은 듯 싶다.

맥더블>맥치킨>맥불고기>>>롯데리아 오징어버거다.

맥더블은 맥도날드가 가까이 있을 때 자주 먹었지만, 지금은 사는 동네에 롯데리아 밖에 없는데도 불구하고 오징어 버거는 굳이 또 사먹을 것 같지는 않다. 개성적인 맛이란 것도 한 번 맛보는 걸로 족하다.



덧글

  • 뉴런티어 2015/11/28 01:56 # 답글

    2000원을 12000원에!! ㅋㅋㅋㅋ
  • 잠뿌리 2015/11/28 10:25 #

    아. 오타났네요. 수정해야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8761
5243
946853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