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바사삭 치킨 - 굽네 치킨 2019년 음식



지난 달에 시켜 먹은 고추 바사삭 치킨. 굽네 치킨에서 꽤 잘 나가는 메뉴다.

모바일로는 뭘 주문해본 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 G마켓 앱 깔고 처음 배달 음식 시킬 때 업체에 따라 5000원 할인 쿠폰을 주는 게 있기에 굽네 치킨 쿠폰을 받고 처음으로 앱 주문을 해봤다.

G마켓 앱 첫 배달 주문을 5000원 할인 받아 11000원. 정가는 16000원이다.


상자 뚜껑 개봉!


고추 바사삭 치킨 등장!

일단, 굽네 치킨하면 오븐 치킨인데 고추 바사삭 치킨은 튀김 옷이 약간 두텁고 튀김 옷 위로 녹색 고추 입자가 보여서 육안으로 봐도 바삭바삭거렸다.


고추 바사삭 치킨에 기본 첨부되는 소스들. 마블링 소스, 고블링 소스다.


소스 뚜껑 개봉!

이건 사실 겉으로 봐도 좀 느끼해 보였다. 굽네 오리지날 치킨 시키면 나오는 양념 소스, 불닭 소스하고는 확실히 좀 다른 느낌이다.


비닐 손장갑을 끼고 닭다리부터 하나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일단 소스에 찍지 않고 그냥 먹어 봤는데..

간이 좀 싱겁다. 굽네 오리지날 치킨과 비교해서 좀 싱거운 편이다. 오리지날 치킨은 시즈닝이 되어 있는 반면, 이 고추 바사삭 치킨은 시즈닝이 안 되어 있는 느낌이랄까.

튀김은 바삭하긴 하다. 이게 기존 후라이드 치킨처럼 치킨 파우더 입히고 기름에 튀겨낸 느낌이라기 보단, 오븐에 구워낸 느낌이라서 바삭한 맛은 살아 있는데 후라이드에 비해 기름기는 적은 편이다.

좋게 말하면 담백한 맛이고, 나쁘게 말하면 맹맛이다.

이 다음에 마블링, 고블링 소스에 찍어 먹어 봤는데..

소스에 찍으니까 확실히 먹을 만 했다.

소스 맛을 극대화시키기 위해서 치킨은 바삭하게 굽되 자체적인 간은 싱겁게 한 모양이다.

프렌차이즈 치킨이 처음부터 다 양념을 묻힌 게 아니라, 특정한 소스에 찍어 먹는 걸 전제로 해서 치킨 자체를 거기에 맞춤형으로 구성한 건 처음 먹어 봤다.

이 정도면 소스 의존도가 꽤 큰 편인데 소스 다 떨어지고 그냥 치킨만 먹으면 좀 입이 심심할 거다.

문제는 소스에 찍어 먹을 때 처음에는 맛있는데 먹다 보면 쉽게 물린다.

그게 소스 둘 다 기본 베이스가 마요네즈라서 그렇다. 고소한 건 좋은데 좀 느끼하다.

마블링 소스는 마요네즈, 고블링 소스는 마요네즈에 고추가 추가된 것이라 살짝 매콤하지만,

기본 베이스가 마요네즈란 사실은 변하지 않아서 빨리 질리는 거다. (마요네즈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오히려 더 입맛을 쫙쫙 당길 것 같다)

굽네 오리지날 치킨은 앉은 자리에서 한 마리를 혼자서 뚝뚝 해치울 수 있는데, 고추 바사삭 치킨은 살짝 버거웠던 게 느끼함 때문이었다.

혼자 먹기 보단 여럿이 나눠 먹을 때 시킬 만한 메뉴랄까.

소스가 고추 바사삭 치킨에 특화되어 있어서 다른 메뉴 시키고 소스만 추가 주문해서 먹으면 이 맛이 안 날 것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411141
8419
932434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