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혼강두(勾魂降頭.1976) 2019년 중국 공포 영화




1976년에 쇼 브라더스에서 하몽화 감독이 만든 호러 영화. 시리즈물로서의 연관성은 없지만 1년 전에 같은 제작사에서 같은 감독이 만든 ‘강두’의 후속작에 가깝다. 그래서 원제는 구혼강두고, 영제는 ‘블랙 매직 2’다. (전작 강두의 영제가 ‘블랙 매직’이었다)

내용은 말레이시아의 흑마술사 장콩이 현대 홍콩으로 건너와 살면서 흑마술을 사용해 여자를 겁간하고 사람을 죽이며 죽은 시체를 귀신으로 되살려 사역하는 등 패악을 저지르는데 그 사실을 알아차린 장핑이 장콩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전작이 주살 치정극이었다면 본작은 주술 NTR로 유난히 성적인 요소를 강화시켰다.

장콩의 기본 주술 원리가 여자의 가슴을 빨아 모유를 마시는 것이고, 음모를 깎아 주술 재료로 사용하며 심지어 최면술을 사용해 겁간하고 임신까지 시킨 것도 모자라 주인공 장핑 친구인 장샹에게 일만달러를 받고 사랑의 비약을 만들어줘 유부남이 친구의 아내를 탐하는 NTR 루트를 개방시키는 등등 뭔가 준 에로물에 가까워졌다.

뭔가 쓸데없이 에로에 집착하는 건 전작과 동일하지만 사실 극 전개 자체는 전작보다 나아진 점이 더 많다.

저주를 실행하기 위해서는 목표 대상의 피가 필요해서 악당인 장콩이 미리 정한 타겟에 접근해 실수를 가장해 피를 얻는 장면이 자주 나오고 피해자들과 끊임없이 연관이 되어 스토리의 중심에 있다.

전작이 선한 도사가 맨 마지막에 툭 튀어나와 악한 도사를 관광 태워 급전개로 마무리한 반면, 본작은 주력 대결이 중반부에 나와서 악당의 승리로 끝나고 주인공이 그 유지를 이어 받으며 주인공 VS 악당의 최종 결전 모드로 돌입한다.

주력 대결 쪽은 쇼 브라더스에서 나온 기존의 다른 저주 영화에 비교해 비주얼이 그렇게 고어하지는 않지만, 소품은 눈에 띄는 게 꽤 많다.

죽은 고양이를 지팡이 위에 달아 놓아 주술 카운터용 장비로 사용한다던가, 철못을 자기 뺨과 양손에 찔러 놓고 그런 자해를 통한 고통 속에서 주술 캔슬 및 카운터에 들어가 인상적이었다.

선한 도사가 숨을 거두기 직전 스스로 파낸 두 눈알을 장핑에게 건네주고 장핑이 그걸 삼켜 영안에 눈을 떠 대오각성하는 전개가 흥미진진하다.

장핑은 현직 의사로 주살당한 시체를 무덤에서 파내 분석하려고 하고, 도사의 눈알을 삼키고 영안에 눈을 뜬 다음에는 직접 장콩을 찾아가 최후의 사투를 벌인다.

장핑이 영안에 눈을 떠 저택 안에 있는 귀신의 존재를 간파해 싸우는 부분이 긴장감이 넘치고, 장콩이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장핑과 싸우며 그를 핀치로 몰아넣어 악당 보스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다해서 극 전개에 재미를 더해준다.

작중 장콩이 사역하는 귀신은 후두를 뒤집어 쓴 귀신, 두 눈이 파인 채로 강시처럼 콩콩 뛰어다니는 귀신, 정수리에 철못을 박아 넣은 귀신 등인데 보통 사람이 볼 때는 인간 모습인 게 영안으로 보면 귀신의 실체가 따로 보여서 장콩이 완전 네크로맨서처럼 묘사된다.

기존의 저주 영화가 저주를 걸어 죽이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면 본작은 저주를 걸어 죽인 사람을 시체 귀신으로 되살려 사역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서 색다르게 다가온다.

죽은 친구들이 머리에 철못 받고 나타난 것도 꽤 압박이 큰데, 유일한 퇴치 방법이 펜치로 철못 뽑아내는 거라 달랑 펜치 하나 든 채로 시체 귀신들과 맞서는 극 후반부 전개는 박진감이 넘쳤다.

저주의 피해를 받고, 인질로 붙잡혀 험한 꼴을 당할 뻔 하기도 하는 등등, 장핑의 연인이자 히로인인 칠링의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닌데 맨 마지막에 장핑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졌을 때 그동안 짐만 됐던 칠링이 결정적인 한 방을 날려 장핑의 승리에 기여한 거 보면 속이 확 풀린다.

결론은 추천작. 전반부만 보면 유독 성적인 설정을 강조하는 흑마술 NTR물로 본말전도된 저주 영화인 것 같지만, 중반부의 주력 대결을 기점으로 삼아 주인공이 대오각성해 악한 도사와 맞대결을 하는 후반부의 전개로 넘어가면 긴장감 넘치고 흥미진진한 전개로 극의 재미가 상승하며, 또 그런 전개가 기존의 저주 관련 영화에서 찾아볼 수 없던 것이라 신선함까지 안겨주니 사두용미가 된 작품이다.

여담이지만 중반부에 장샹이 장콩에서 받아 온 사랑의 비약으로 장핑의 연인인 칠링을 노릴 때, 첫눈에 반하는 연출이 해당 캐릭터 얼굴 카메라 원샷 주면서 ‘띠요옹’이라는 효과음 넣는 것인데 뭔가 호러 영화가 한순간 개그 영화가 된 줄 알았다.

덧붙여 후반부에 장핑, 장콩의 추격전이 뜬금없이 케이블카에서 벌어질 때는 무슨 액션 영화 보는 줄 알았다. 성룡의 애크로바틱 액션이 나오기 이전인 70년대 영화라서 실제 케이블카 위에서 공방이 벌어진 게 아니라 실사 영상 위에 모조 케이블카에서 싸우는 장면을 찍어 필름을 덧씌운 것이라 좀 안습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1932
5439
948918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