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다귀 해장국 & 돈까스 - 조마루 감자탕 2019년 음식


지난 5월 중순에 휴가 차 한국에 귀국한 친구와 함께 간 조마루 감자탕. 본래는 오랜만에 태원에 가서 중국 요리를 먹으려고 했지만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때마침 휴가라서 문을 닫아서 그냥 가까운 곳에 있는 조마루 감자탕에 간 것이다.

조마루 감자탕은 체인점인데 부천 시청에 있는 이곳에 본점으로 아예 근처 지번 이름이 '조마루로'인데다가, 넓직한 2층 건물 전체를 다 감자탕 가게인 것만큼 규모가 큰 곳이다.

일단 주문한 메뉴는 뼈다귀 해장국. 맵게, 순하게는 주문할 때 선택사항인 것 같은데 순한 걸로 주문했다.


뼈다귀 해장국 등장! 가격은 6000원.


먼저 돼지 등뼈를 건져내 앞접시에 담고서,



뼈와 살을 분리.


멀거니 남은 국물에..


공기밥을 투하한 뒤,


앞서 분리해 두었던 살코기를 집어 넣고 액상 겨자 소스를 살짝 첨가해 완성!

보통은, 살코기를 발라내 겨자 소스에 찍어 먹는 거지만 개인적으로 그렇게 먹는 건 감짓말 나서 살코기 둥둥 뜬 뼈 해장국에 냅다 밥을 말아 먹었다.

맛은 그냥저냥 무난한 편. 어디서나 먹을 수 있는 뼈다귀 해장국의 표준적인 맛이랄까. 굳이 본점과 체인점의 차이는 못 느끼겠다.


1인당 해장국 1개씩 먹고 둘이 나눠 먹을 요량으로 주문한 돈까스. 가격은 6500원.

뼈다귀 감자탕이 주력 메뉴긴 하지만 가족 단위 손님도 많이 오고, 감자탕을 못 먹는 아이들을 위한 메뉴로 돈까스, 새우튀김 등이 있는데 그중 돈까스가 이거다.

돈까스, 샐러드, 밥, 단무지의 단촐한 구성이지만 맛은 그럭저럭 괜찮은 편. 딱 한국식 돈까스 맛이다.

의외로 고기 두께는 적당한 편인데 소스가 아이들 입맛에 맞춘 듯 약간 달짝지근한 브라운 소스라 그것만 먹으면 빨리 질려서 해장국하고 같이 먹으면서 밥 반찬으로 삼기 좋다.

근데 역시나 감자탕집에서 돈까스를 주문해 먹다니, 어쩐지 자기 모순에 빠지는 것 같다.

어쨌든 다음에 또 조마루 감자탕집에 갈 기회가 있으면, 해장국이나 감자탕 말고 간장 뼈찜이란 걸 한 번 먹어보고 싶다. 간장 양념의 찜닭류를 매우 좋아하는 지라, 간장 소스로 쫄인 뼈찜 맛이 궁금하다.



덧글

  • 무명병사 2015/07/02 01:45 # 답글

    구미의 조마루는 다른 감자탕집으로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돈까스는... 있었던가 싶네요. 일단 만두하고 볶음밥은 있었는데.
  • 잠뿌리 2015/07/04 08:58 #

    조마루 본점에는 돈까스가 확실히 있는데 체인점인 분점들에는 간혹 돈까스가 없는 경우가 있더군요.
  • 먹통XKim 2015/07/10 23:48 # 답글

    태원 근처에 사는데...요즘 아무개 티브이에 태원 여기 아저씨가 나와서

    지금 가도 엄청 줄서야 합니다.가게도 워낙 작은데..줄서니까....
    한 40명 넘게 줄서더군요...주말에 잠깐 지나다보니

    예전에 배달도 했는데 아저씨가 교통사고 나서 그 후유증으로 배달은 안합니다....18년은 되었죠..
  • 잠뿌리 2015/07/14 10:51 #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태원이 그렇게 사람이 많이 밀리진 않았는데 요즘은 엄청 밀리나보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28841
5215
947666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